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더 울프팩(2015)
The Wolfpack | 평점7.0
메인포스터
더 울프팩(2015) The Wolfpack 평점 7.0/10
장르|나라
다큐멘터리/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6.09.22 개봉
90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크리스털 모젤
주연
주연 무쿤다 앙굴로, 바가반 앙굴로, 크르스나 앙굴로, 자가디사 앙굴로, 나라야나 앙굴로
누적관객
317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뉴욕 맨해튼 거리 한복판,
가면을 쓴 수상한 누군가가 나타났다!


어느 날 뉴욕 맨해튼 거리,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에 얼굴을 다 가리는 가면을 쓴 채 불안한 듯 두리번거리며 수상한 행동들을 보이는 누군가가 등장했다. 그의 정체는 바로, 열다섯 소년 무쿤다 앙굴로. 놀랍게도 집 밖에 처음 나왔다는 그는 자신을 비롯한 일곱 남매가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과 말을 해본 적도 없다고 고백하는데…

이제, 세상 밖으로 나온 녀석들의 통쾌한 첫 발이 시작된다!


[ ABOUT MOVIE ]


세상 밖으로 나온 여섯 형제의 통쾌한 첫 발!
전세계를 발칵 뒤집은 여섯 형제의 특별한 이야기를 만난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이들의 특별한 이야기 <더 울프팩>이 다큐멘터리로 제작된 이후 전세계 언론 및 평단, 영화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2010년,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 수상한 사람이 나타났다는 시민의 제보로 여섯 형제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졌다. 신고로 접수된 수상한 이의 정체는 바로,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를 가진 열다섯 살의 소년 무쿤다 앙굴로였다. 일곱 남매 중 가장 호기심이 많았던 무쿤다 앙굴로는 바깥 세상에 대한 두려움을 이겨내고 마침내 자신들만의 세상을 벗어나 집을 탈출하기에 이른다. 가족이 아닌 다른 이들과 단 한 번도 대화해 본 적이 없었던 그는, 누군가 자신에게 다가와 말을 걸까 봐 얼굴을 다 가리는 가면을 쓴 채 불안한 듯 두리번거리고 때론 무언가를 유심히 관찰하기도 하는 등 결코 평범하지 않은 행동들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던 것. 이웃들조차 일곱 남매의 존재를 몰랐을 정도로 철저히 외부와 단절된 채 살아왔던 이들은 5천여 편의 영화 DVD를 통해 세상을 배웠다. 특히 희귀 유전자 질환을 앓고 있는 여자 형제를 제외한 여섯 형제는 영화의 장면을 따라 하며 일상적인 대화법이나 생활방식을 배웠고, 영화에 등장하는 소품과 주인공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영화를 직접 재연, 촬영하며 지내왔다.

메가폰을 잡은 크리스탈 모셀 감독은 “이 소년들이 세상으로 나온 첫 주에 내가 그들을 만난 건 우연이었다. 나는 그들을 보고 오래 전에 잃어버렸던 가족을 만난 듯한 느낌이었고, 세상의 끝이 아닌 맨해튼 거리에서 튀어나온 듯한 인상을 받았다”며 “이 바깥세상에서 처음으로 접하는 경험에 대해 나도 그들과 한 편이 되어 그들과 함께 흥분하기도 했다. 이는 우리 모두에게 놀라운 여행이 되었다”는 말로 <더 울프팩>을 세상에 내놓은 소감을 밝혔다.

일곱 남매가 짧게는 11년, 길게는 18년 동안이나 집안에서만 지내야 했던 이유, 그들만의 생활방식, 그리고 마침내 그들이 세상을 향해 첫 발을 내딛기까지의 과정 등 무쿤다 앙굴로를 통해 세상에 밝혀진 여섯 형제의 특별한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대단한 영화!”
선댄스가 반하고 전세계 언론이 극찬한 웰메이드 다큐 <더 울프팩>!

<더 울프팩>은 수천 장의 DVD로 영화 속 세상만 만나야 했던 여섯 형제가 사회로 발을 내디디는 과정을 담아내며 해외 언론의 무한한 응원과 찬사를 받았다.

제31회 선댄스영화제 다큐멘터리 부문 심사위원 대상, 제69회 에든버러국제영화제 최우수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하며 작품의 강력한 힘을 입증시켜 보였던 <더 울프팩>은 짧게는 11년, 길게는 18년이라는 엄청난 시간 동안 집 안에서 자신들만의 세상을 만들며 지내온 일곱 남매가 두려움을 이겨내고 사회로 나가는 과정을 진실되게 담아내며 해외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가슴을 뜨겁게 움직였다.

해외 언론의 반응은 그야말로 놀라움과 경탄으로 가득하다. “소설보다 더 소설같은 놀라운 경험”(Variety), “그들이 겪는 보통의 경험을 신중하게 보게 만드는 힘”(The New Yorker), “믿을 수 없는 경이로운 이야기. 이건 진짜다!”(Arizona Republic), “그 누구도 겪어본 적 없는 낯설고 매력적인 경험”(Seattle Times), “함께 있을 때 더 빛나는 소년들! 이 작품은 최고가 될 것이다”(Fort Worth Star-Telegram) 등 해외 유수의 언론들이 <더 울프팩>에 극찬을 보낸 바 있다. 또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대단한 영화”(Toronto Star), “당신은 스크린에서 눈을 뗄 수 없을 것이다”(Rolling Stone), “도저히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영화”(Christian Science Monitor) 등 영화가 가진 매력과 힘에 호평이 쏟아졌다.

특히, 여섯 형제는 제31회 선댄스영화제에 직접 참여하여 그들의 어머니 수잔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아 큰 이슈가 되었다. 여섯 형제는 그들이 제일 좋아하는 영화로 손꼽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저수지의 개들> 영화 속 주인공들의 모습 그대로 드레스 코드를 맞춰 더욱 이목이 집중되었던 바 있다. 집안에 갇혀 오직 영화로만 세상을 배웠던 여섯 형제가 자신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통해 영화제에 참석하게 되면서 바깥세상과 소통할 수 있었던 현장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수천 장의 영화 DVD를 통해 영화 속 세상을 탐닉하고 집 안에서 영화 소품과 의상을 직접 만들며 자신들만의 또 다른 세상을 창조해내던 여섯 형제. 그들이 마침내 진짜 세상으로 발을 내딛고 무엇이든 해낼 수 있는 존재로 성장했다는 사실을 목격하게 되기까지, 관객들은 어느 새 함께 이들을 응원하게 될 것이다.


십 수년 동안 작은 아파트 안에 갇혀 살았던
여섯 형제가 찍어온 그들의 일상, 그들만의 영화!

<더 울프팩>은 크리스탈 모셀 감독이 단지 여섯 형제의 모습을 담아낸 것뿐만 아니라 여섯 형제가 찍어온 그 동안의 영화 장면들, 그들이 담아낸 일상이 담겨있다. 영화의 마지막 역시 제작한 세트와 분장, 의상, 소품, 연출, 연기 그 모두를 그들이 직접 한 영화로 장식된다.

여섯 형제는 18년간 아파트에 갇혀 살면서 아버지 오스카가 허락한 바깥 세상과의 유일한 소통인 영화를 하루 종일 봤다. 수천여 편을 최소 두 번씩은 본 그들은 “영화가 없었다면 인생이 따분했을 것”이라 말한다. <모히칸족의 최후(1936)>를 통해 야생을 경험하고, <대부(1972)>를 통해 시실리 거리를, <좋은 친구들(1990)>을 통해 뉴욕의 암흑가를 보았으며, 이 영화들을 통해 다른 사람들과 대화하는 법, 교제하는 법, 의견을 나누는 법을 배웠다. 즉, 이들에게 영화는 단순한 흥미거리가 아닌, 구원이었던 것이다.

결국 보는 것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었던 여섯 형제는 좋아하는 영화의 일부가 되기로 결심했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저수지의 개들(1992)>, <펄프 픽션(1994)>을 비롯해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2007)> 등 영화의 모든 대사를 적고 배우들의 동작, 표현을 기억하여 배역을 나눈 뒤, 의상과 소품을 준비하고 작은 아파트 안에서 자신들만의 공연을 했다. 특히, 넷째인 무쿤다 앙굴로는 형제들 중에서도 소품을 전문으로 담당하여 자신이 구할 수 있는 모든 것으로 의상과 소품을 제작했다. 예를 들어 배트맨 의상은 시리얼 박스와 요가 매트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 등장하는 산소탱크는 무려 깡통과 건포도 포장지로 제작한 것이었다.




[ BEHIND STORY ]


아버지의 울타리를 벗어나 세상 밖으로 첫 발을 디딘 여섯 형제는 각자의 개성만큼 그들이 선택한 미래도 각양각색이다.

바가반 앙굴로
형제 중 장남인 바가반 앙굴로는 명상과 요가를 통해 마음의 평화를 얻고자 하는 부드러운 정신의 소유자. 자기표현을 구체화하기 위해 무대 공연을 갈망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뉴욕시의 힙합댄스 학교에서 댄서로 활약하면서 지바묵티 요가강사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몇 년 전이라면 하지 않았겠지만 지금은 힙합댄스가 자신을 편하게 해준다고 말한다.

고빈다 앙굴로
크리스탈 모셀 감독이 <더 울프팩>을 촬영하며 알려준 영화 제작에 대한 모든 것을 메모했던 둘째이자 쌍둥이 중 한 명인 고빈다 앙굴로는 누구보다 자기주장이 강하며 예리하고 지각력이 뛰어나다. 그는 현재 영화 제작자와 함께 일하며 최초의 독립영화를 제작 중이다.

나라야나 앙굴로
고빈다의 쌍둥이형제이자 가족의 중심으로 대단한 감성과 열정을 갖고 있는 나라야나 앙굴로. 그는 환경보호와 세계평화에 지대한 관심이 있고, 최근에는 NYPIRG (The New York Public Interest Research Group - 뉴욕 공공 이해 연구 단체)에서 일하고 있다. 우상으로 여기는 영화인은 오손 웰즈, 데이비드 린치와 로버트 로드리게즈로, 나라야나 역시 이들의 길을 따르고자 한다.

무쿤다 앙굴로
형제들 중 드러나지 않는 리더의 역할을 하는 무쿤다 앙굴로는 영화제작과 관련하여 소도구 담당, 미술감독 보조 등 다양한 방면에서 일하고 있다. 형제들, 친구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한편, 단편영화 제작에도 꾸준히 활동하는 그는 자신의 성(Last name)을 바꾸는 것을 고려 중이다. 무쿤다가 가장 좋아하는 휴일은 할로윈이며 독특한 할로윈을 위해 공포스러운 무비톤을 준비하는 데 11월 한 달을 쏟아 붓는다.

크르스나 앙굴로
두 번째로 어린 크르스나 앙굴로는 유머감각이 뛰어나며 형제들 사이에서 가장 열정적인 배우로 통한다. 음악을 사랑하고 록큰롤 연주를 좋아하는 그는 막내 동생인 자가디샤와 함께 80년대 음악문화에 심취해 있는가 하면, 80년대 문화의 영향으로 ‘글렌 휴즈 라이센비클러’로 최근에 이름을 개명했다.

자가디샤 앙굴로
막내이자 악동인 자가디샤 앙굴로는 ‘세상의 악을 받아들이며 허세를 부리는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80년대의 문화와 헤어스타일을 고집하는 그는 최근에 ‘에디 버건 라이센비클러’로 개명했다. 무엇보다 그가 심취해 있는 것은 음악이며, 특히 록큰롤이다. 기타를 배우고 있고 하모니카도 연주한다.


낯선 사람과 말하는 것을 상상도 못할 정도로 오랫동안 작은 아파트에 갇혀 지냈던 여섯 형제들. 이들은 자신만의 꿈을 펼쳐 나가면서 그 동안 잃어버렸던 시간들을 보상받으며 살아가고 있다.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