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모모세, 여기를 봐 (2014) My Pretend Girlfriend, 百瀬、こっちを向いて。 평점 8.3/10
모모세, 여기를 봐 포스터
모모세, 여기를 봐 (2014) My Pretend Girlfriend, 百瀬、こっちを向いて。 평점 8.3/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
일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4.10.30 개봉
109분, 전체관람가
감독
(감독) 야쿠모 사이지
주연
(주연) 하야미 아카리, 타케우치 타로
누적관객
15년 전, 거짓말로 시작된 첫사랑
너에게 보내는 내 서툰 고백

15년 전, 내 첫사랑은 거짓말로 시작되었다

촉망받는 소설가가 된 ‘노보루’(무카이 오사무)는 어느 날 모교에서의 강의를 제의받고 15년 만에 고향을 찾는다. 여전히 그대로인 풍경 속에서 추억을 떠올리고 있던 그에게 누군가 말을 걸어온다. 그녀는 다름아닌 학창시절 모든 남학생들이 꿈꾸던 퀸카 ‘칸바야시’ 선배. 그녀와 이야기를 나누며, ‘노보루’는 다시 소년으로 돌아간다. 학창시절 내성적이고 말주변도 없던 그는 존재감이라고는 눈꼽만치도 없는 소심한 학생이었다. 어느 날 학교 최고의 킹카이자 한 학년 선배인 ‘미야자키’를 만나러 도서관을 찾은 ‘노보루’는 그와 함께 있던 ‘모모세’(하야미 아카리)를 처음 만나게 되고, 그녀에게서 생각지도 못했던 엉뚱한 부탁을 받게 되는데…

“오늘부터 나랑 사귀는 것처럼 연기하자. 어때?”

[ ABOUT MOVIE ]

'ZOO', '여름과 불꽃과 나의 사체' 등 미스터리계 천재작가의 첫 로맨스 도전!
나카타 에이이치의 베스트셀러 원작 전격 영화화!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모모세, 여기를 봐>가 국내 개봉을 앞둔 가운데 소설의 원작자 '나카타 에이이치'가 미스터리 분야에서 천재작가로 불리는 '오츠이치'의 또 다른 필명임이 밝혀져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모모세, 여기를 봐>는 촉망 받는 소설가 ‘노보루’(무카이 오사무)가 모교에서 열리는 강의에 참석하기 위해 15년 만에 고향을 방문하게 되고, 우연히 학창시절 최고의 퀸카였던 ‘칸바야시’ 선배를 만나 당시의 추억을 떠올리며 시작된다. 평범하다 못해 소심했던 ‘노보루’, 그런 그가 선배의 안 좋은 소문을 잠재우기 위한 미션으로 난생 처음 보는 여학생 ‘모모세’(하야미 아카리)와의 가짜 연인 행세를 부탁 받게 되면서 펼쳐지는 풋풋한 첫사랑의 로맨스가 아름다운 영상으로 펼쳐진다.

이러한 영화의 스토리 구조는 일본작가 나카타 에이이치의 소설에서 비롯됐다. 국내에서도 ‘I LOVE YOU’라는 이름으로 출간된 단편 모음집에 수록된 원작 소설은 특히 일본의 여성 독자들에게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키며 작가 나카타 에이이치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 소설을 통해 단숨에 주목 받는 신예 작가로 손꼽혔던 그는, 후에 신예가 아닌 베테랑 작가임이 밝혀져 일본 문학계를 뜨겁게 달궜다. ‘아다치 히로타카’라는 본명을 대신해 여러 가지 필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 작가는, ‘나카타 에이이치’라는 필명으로 로맨스 장르를, ‘오츠이치’라는 필명으로는 미스터리 장르의 소설을 작업하며 활동 중이다. 특히 ‘오츠이치’라는 필명으로 국내에서도 출간과 함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켰던 ‘ZOO’는 서서히 부패해 가는 연인의 시체를 바라보며 매일 범인 찾기에 매진하는 한 남자의 뒤틀려 가는 내면을 스릴 넘치게 표현해 내면서 독자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를 비롯해 제3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수상작인 ‘GOTH: 리스트 컷 사건’, 불과 17세의 나이로 제6회 점프소설 대상을 수상했던 ‘여름과 불꽃과 나의 사체’ 등의 작품들은 ‘오츠이치’라는 그의 또 다른 필명을 국내 독자들에게 각인시키는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나카타 에이이치’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첫 작품이자 그의 첫 로맨스 소설인 ‘모모세, 여기를 봐’는 ‘오츠이치’로 활동했던 그의 미스터리 작품들과는 확연히 다른 감성 넘치는 문장들로 그의 천재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게 한다. 첫사랑의 설렘과 아릿한 감정들을 담담함 속에 녹여낸 그는, 이 작품이 발간되자마자 각 잡지의 연간 베스트 10 순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유명세를 치렀다.

미스터리 분야의 천재작가로 손꼽히는 오츠이치가 그의 또 다른 이름 ‘나카타 에이이치’로 세상에 내놓은 로맨스 데뷔작, 이를 영화화한 <모모세, 여기를 봐>에 예비 관객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이유다.


<건축학개론>,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를 잇는
올 가을 최고의 감성 로맨스!

올 가을 가장 반짝이는 감성 로맨스 <모모세, 여기를 봐>는 <건축학개론>,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등의 작품들을 떠올리게 하며 지난 시절 아련한 첫사랑의 기억과 추억을 불러 일으킨다.
엄태웅과 한가인, 이제훈과 수지를 주연으로 특히 수지를 ‘국민 첫사랑’에 등극하게 한 영화 <건축학개론>. 이 영화로 대한민국에 ‘첫사랑 열풍’이 불어닥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이 영화가 수많은 관객들을 열광케 했던 것은 바로 누구나 공감하고 각자의 추억을 꺼내올 수 있는 ‘첫사랑’이라는 코드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비롯해 가진동, 천옌시 주연의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또한, 잘해보려 하지만 자꾸 어긋나기만 했던 고등학교 시절의 풋풋했던 첫사랑의 기억을 이야기하며 많은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모모세, 여기를 봐>는 이 같은 ‘첫사랑 공감 로맨스’의 계보를 이으며 그 시절의 감정과 감수성을 되살리게 만든다. ‘그 시절의 나는 왜 그렇게 말하지 못했을까’, ‘그 때 이렇게 행동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아쉽기도, 그립기도 한 그 시절의 ‘나’를 떠올리게 하며 영화는 고교시절 각각의 첫사랑을 겪는 네 주인공들의 모습을 그린다. 원작 소설이 남자 주인공인 ‘노보루’ 의 시선으로만 그려진 데 반해, 영화는 ‘노보루’와 ‘모모세’, 두 남녀 주인공의 시선을 동시에 담아내며 서로 다른 곳을 향하고 있는 두 사람의 마음에 관객이 더욱 몰입하게 만든다. 특히 영화 제목인 <모모세, 여기를 봐>는 극중 ‘미야자키’ 선배를 짝사랑하며 혼자 아파하는 ‘모모세’를 향해 ‘노보루’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자신의 마음을 내비치는 대사이기도 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아릿한 첫사랑의 감정에 더욱 빠져들게 한다. 이와 함께 선배 커플인 ‘미야자키’와 ‘칸바야시’를 바라보며 슬픔을 속으로 삼키는 ‘모모세’의 모습 또한 누구나 겪었을 수 있는 경험을 그려내며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이 같은 정서와 분위기는 아름다운 영상으로 그려져 더욱 그 시절의 추억을 빛나게 한다. ‘모모세’ 역을 맡은 하야미 아카리 역시 <모모세, 여기를 봐>를 두고 “빛이 정말 아름답게 표현된 멋진 영화다. 전체적으로 부드럽고 아련한 분위기가 첫사랑과 청춘 특유의 풋풋함을 잘 나타낸 것 같다”고 밝혔을 만큼 영화는 주인공들의 감정을 때로는 따스한 빛으로, 때로는 청량한 하늘로 표현해 내며 여기에 감성적인 음악을 가미한다.

누구나 공감할 법한 ‘첫사랑’이라는 대중적 코드, 여기에 빛을 활용한 아름다운 영상과 서정적인 멜로디가 더해진 <모모세, 여기를 봐>는 마치 하나의 종합선물세트처럼 각각의 요소들이 멋진 조화를 이루며 관객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일 것이다.


'냉정과 열정 사이', '반짝반짝 빛나는', '키친' 까지
국내 최고의 일본문학 번역가 김난주의 생애 첫 영화번역!

독자들이 읽기 쉬운 간결한 문장들, 그 속에 희로애락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일본문학 전문 번역가로서 독보적인 위치에 자리한 김난주가 <모모세, 여기를 봐>로 생애 첫 영화번역에 도전해 화제를 모은다.

에쿠니 가오리의 ‘냉정과 열정 사이’, ‘반짝반짝 빛나는’, ‘낙하하는 저녁’, ‘울 준비는 되어 있다’, ‘홀리가든’, 요시모토 바나나의 ‘키친’, ‘바나나 키친’, ‘아르헨티나 할머니’, ‘하드보일드 하드 럭’,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 ‘TV 피플’, 나쓰메 소세키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신참자’, ‘다잉 아이’ 등, ‘김난주 번역’이라는 단어와 함께 국내에 출간된 도서는 포털사이트에 무려 300권 이상 검색된다. 일본소설을 즐겨보는 독자라면 그녀가 번역한 작품을 피해갈 수 없을 정도로 일본문학 번역에 있어 김난주라는 이름은 그야말로 독보적이다. 도서 정보 페이지에 달린 네티즌의 댓글 중에는 도서평과 함께 ‘최고의 번역’이라는 찬사가 기재되어 있을 정도. 그만큼 김난주 번역가는 일본문학과 국내 독자들 사이를 자연스럽게 이어주는 가교로서의 역할을 완벽하게 해 내며 오랜 기간 동안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화려하거나 많은 수식이 없음에도 간결한 문장 속에 장면마다의 감정과 분위기를 오롯이 담아내는 그녀의 섬세한 필치는 왜 그녀가 독자들에게 인정 받을 수 밖에 없는지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그런 그녀가 문학계를 넘어 장르를 넘는 새로운 시도로 주목 받고 있다. <모모세, 여기를 봐>로 생애 첫 영화번역에 도전한 것. 오래 전부터 영화 번역 작업 또한 꿈꿔왔다는 김난주 번역가는 “고교시절 첫사랑의 애틋함이 묻어나는 잔잔하고 예쁜 영화”라고 영화를 먼저 본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책은 작가나 번역가의 문장을 통해 독자들의 머릿속에 장면이 그려지도록 돕지만, 영화는 문장을 영상으로 대신한다. 이를 달리 말하면 번역가는 영상이 주는 분위기와 배우의 뉘앙스 등 전반적인 모든 것들을 고려해 대사가 영상과 어우러지도록 해야 한다. 이 때문에 김난주 번역가는 한 문장, 한 단어 뿐만 아니라 쉼표 하나를 찍는 데에도 많은 고민을 거듭할 정도로 그 어느 때보다 신중을 기했다고. 이러한 그녀의 노력과 애정 속에 완성된 자막으로 첫 시사가 진행되었을 때에도 김난주 번역가는 자신의 손을 거친 <모모세, 여기를 봐>가 더 나은 작품으로 탄생할 수 있도록 고심했다는 후문이다.

국내 최고의 일본문학 전문 번역가 김난주의 손을 거쳐 번역된 <모모세, 여기를 봐>는 영화의 감동과 재미를 배가시킬 것이다.




[ BEHIND STORY ]

2인 1역으로 탄생된 주인공 ‘노보루’
무카이 오사무, 걷는 포즈는 물론 화법, 습관까지 그대로 복사하다?!

<모모세, 여기를 봐>의 독특한 점은 바로 현재의 ‘노보루’가 15년 전 고교시절을 회상하며 진행되는 액자식 구성이라는 점이다. 때문에 ‘노보루’는 2인 1역으로, 성인이 된 현재 모습과 고교시절 모습의 배우 두 명이 필요했다.

이를 위해 현재의 ‘노보루’ 역에 무카이 오사무가, 15년 전 고교시절의 ‘노보루’ 역에 타케우치 타로가 캐스팅 되었다. 두 배우의 실제 나이 차이는 8살. 언뜻 외형만 보아서는 닮은 듯 닮지 않은 두 배우인데다, 한 인물을 연기하다 보니 촬영이 겹치는 일도 없었다. 이 때문에 야쿠모 사이지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은 두 배우의 싱크로율에 적잖은 고민을 했다는 후문. 더욱이 무카이 오사무가 바쁜 스케줄로 인해 타케우치 타로의 연기를 현장에서 직접 볼 수가 없게 되자 더욱 큰 난관에 봉착한 제작진은, 타케우치 타로의 리허설을 촬영한 DVD를 그에게 보냈다.

무카이 오사무의 첫 번째 촬영씬은 학교 옥상에서 이루어졌다. 신인문학상 수상기념으로 모교로부터 강연회를 제의받은 현재의 ‘노보루’가 ‘모모세’와의 추억이 있는 모교의 옥상을 찾아 그 곳에서 그녀의 환영을 보는 장면이었다. 이윽고 촬영이 시작되자 감독과 제작진은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다. 무카이 오사무가 연기한 ‘노보루’는 타케우치 타로의 ‘노보루’가 그대로 성장한 모습이었기 때문. 타케우치 타로가 캐릭터의 성격과 특성을 분석해서 만들어낸 행동을 고스란히 옮겨온 무카이 오사무는,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 탓에 등을 약간 굽힌 채 걷는 습관이나 타인과 거리를 두는 화법, 그리고 가끔 안경을 만지는 습관 등 고교시절 ‘노보루’의 작은 행동 하나하나까지 캐치해 자신의 것으로 체화시켜 왔다. 덕분에 영화 속 ‘노보루’는 마치 실제 한 인물의 15년 전후를 보는 듯한 완벽한 싱크로율로 담길 수 있었다.

끊임없는 연구와 분석으로 한 인물의 15년 전과 후를 완벽히 표현해 낸 무카이 오사무와 타케우치 타로, 두 배우의 열연은 영화의 완성도를 더욱 끌어올리는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긴 생머리 휘날리던 ‘모모세’ 역 하야미 아카리,
어느 날 갑자기 머리카락을 45cm나 싹둑 잘라버린 사연?!

자신이 짝사랑하는 학교 최고의 킹카 ‘미야자키’ 선배가 자신과의 스캔들로 곤란해 하자, 그를 위해 난생 처음 보는 ‘노보루’와 사귀는 척을 하게 되는 여주인공 ‘모모세’. 자신을 진심으로 좋아해주지 않아도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포기할 수 없을 만큼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모모세’를 연기한 배우는 아이돌 그룹 ‘모모이로 클로버’ 출신의 하야미 아카리다. 올해 가장 기대되는 여배우로 주목받고 있는 그녀는 <모모세, 여기를 봐>를 통해 장편영화 첫 주연을 맡았다. 그녀는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자신이 상처받는 것도 상관없다는 ‘모모세’의 씩씩하고 활발한 면을 이미지적으로 좀 더 부각시켜 보여주기 위해 그 동안 힘들게 길러온 긴 머리를 무려 45cm나 자르고 현장에 나타나 야쿠모 사이지 감독은 물론, 모든 스탭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어리지만 당찬 그녀의 열정에 스탭들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뜻하지 않은 거짓 연애로 소심남 ‘노보루’를 사로잡게 되는 엉뚱하지만 순수하고 자유 분방한 소녀 ‘모모세’는 이러한 하야미 아카리의 열정과 노력으로 탄생될 수 있었다.


네 주인공의 비밀이 얽힌 첫사랑의 기억 <모모세, 여기를 봐>
알고 보면 원작자 나카타 에이이치의 실제 경험담?!

동명의 원작 소설로 천재 미스터리 작가라는 수식어를 뒤로 하고 첫 로맨스 소설을 집필하게 된 작가 나카타 에이이치. 그는 영화 <모모세, 여기를 봐>의 메가폰을 잡은 야쿠모 사이지 감독과의 대담을 통해 영화 속 주인공 ‘노보루’가 사실은 자신의 학창시절 경험을 통해 만들어진 캐릭터임을 밝혀 흥미를 자아냈다. 나카타 에이이치의 말에 따르면, 학창시절 자신의 친구가 진짜 여자친구 A와 사귀면서 뒤에서는 ‘양다리’로 다른 여자친구 B와도 사귀고 있었다는 것. 나카타 에이이치는 마침 B와 좋아하는 영화 취향이 비슷해 자주 영화 이야기를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런 자신의 존재가 친구의 양다리 생활에 방패막이 역할을 해준 셈이 되었다는 웃지 못할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그리고 그는 이 같은 경험을 자신의 소설인 ‘모모세, 여기를 봐’에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어린 시절의 작은 에피소드까지도 놓치지 않는 작가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