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포항

플레이어 예고편 외 1편

영화 메인 탭

포항 (2014) Pohang Harbor 평점 6.8/10
포항 포스터
포항 (2014) Pohang Harbor 평점 6.8/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9.02.27 개봉
93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모현신
주연
(주연) 고관재, 홍서백, 최현아
누적관객

아버지와 아들의 실종으로 고향 포항으로 돌아온 연수는 작은 조선소에서 배를 만들며, 가족이 살아 돌아올 거라는 실낱같은 희망을 안고 살아간다. 기다림에 지쳐갈 즈음, 연수는 더미를 만들어서 바다 어딘가로 던진다. 그 시간 속에서 연수는 자신이 한 아버지의 아들이자, 한 아들의 아버지라는 또 하나의 세계를 마주하게 된다.

실종된 아버지를 찾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 남자는 표류하는 듯한 삶의 궤적 속에 점점 지쳐간다. 그런 남자의 모습은 마치 그의 아버지가 좌표를 잃고 바다의 어느 한 지점에서 실종된 것처럼 불안정하다.
남자는 땅에 발을 디디고 있음에도 마치 유령처럼 살아간다. 그의 숙련된 노동솜씨를 아까워하는 주변에선 그에게 이런 저런 제안을 하지만 남자는 관심이 없다. 어느 날부터 남자는 아버지를 담은 큰 더미를 만들어 바다에 던진다. 마치 아버지의 죽음을 확인하려는 의식처럼 그는 더미가 바다에 가라앉는 모습을 보며 생각에 잠긴다.
이 영화는 별다른 큰 사건 없이 매일 반복되는 노동과 가난의 흔적을 긴 호흡의 화면에 담는다. 주연을 맡은 배우 고관재는 특히 이런 화면 스타일에 어울리는 기운을 품고 있는데 그가 살짝 눈을 찌푸리거나 말없이 노동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 그 자체가 이 영화가 다루고 있는 상실의 표징처럼 느껴지는 신기를 화면에 발휘한다. 인물의 내면을 외형적 공기의 세세한 집적을 통해 암시하는 것은 새로운 수법이 아니지만 이 영화는 효과적으로 절제된 화면으로 특정 공간의 분위기를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끌어안고 있어서 배우의 존재감과 함께 과묵한 화법으로도 이심전심 관객과 통하는 감정적 교집합을 만들어낸다.
현실의 조각보다는 현실의 덩어리를, 극적으로 가공된 진실보다는 기록영화적 소박성으로 접근하려는 스타일의 힘을 느끼게 한다.
(2014년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_김영진)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