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대신 울어드립니다 (2013) 평점 10.0/10
대신 울어드립니다 포스터
대신 울어드립니다 (2013) 평점 10.0/10
장르|나라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8분
감독
(감독) 권봉근
주연
(주연) 김경미
누적관객

주인공 금희는 울고 싶다. 왜 울고 싶은지도 모른 채, 단순히 우울증 자가 진단을 하다 겁을 먹고 그래야만 할 것 같다고 느낀다. 사실 타인과의 정서적 교감이 절실했던 금희는 지금 자신의 감정에 너무도 무감각해진 상태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한 계기로 울음이 터지고, 계속해서 멈추지 않는 울음 때문에 금희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는 누군가를 위해 대신 울어 주는 요상한 직업을 얻게 되는데, 이를 통해서 정서적으로 메말라 있고 서로 교감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바라보게 된다.
(2013년 제39회 서울독립영화제)

<연출의도>
울고 싶어서 교회에 간 사람이 있다고 한다. 그 사람은 불교 신자인데 말이다. 그에게는 울 상대가 필요했던 것일까, 울 공간이 필요했던 것일까? 아니면 오줌으로 가득 찬 방광처럼 팽팽하게 부풀어 오른 눈물주머니를 한 방에 팡! 하고 터트릴 자극 하나가 필요했을까. 오줌보가 터지듯 시원하게 말이다. 울고 싶지만 울어지지 않는 막막한 상태. 악어의 눈물이 아니고서야 ‘울고 싶다’라는 느낌은 참 정직한 감정인데, 그것 하나 시원하게 배설하지 못하는 감정의 배뇨 장애가 있는 사람의 이야기는 안타깝게도 현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의 이야기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 지점에서 영화는 출발하고자 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