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2013) Like Father, Like Son, そして父になる 평점 8.6/10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포스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2013) Like Father, Like Son, そして父になる 평점 8.6/10
장르|나라
드라마
일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3.12.19 개봉
121분, 전체관람가
감독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주연
(주연) 후쿠야마 마사하루, 오노 마치코, 마키 요코, 릴리 프랭키
누적관객
그날 이후,
내가 알던 모든 것이 달라졌다

자신을 닮은 똑똑한 아들, 그리고 사랑스러운 아내와 함께 만족스러운 삶을 누리고 있는 성공한 비즈니스맨 료타는 어느 날 병원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6년 간 키운 아들이 자신의 친자가 아니고 병원에서 바뀐 아이라는 것. 료타는 삶의 방식이 너무나도 다른 친자의 가족들을 만나고 자신과 아들의 관계를 돌아보면서 고민과 갈등에 빠지게 되는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다른 영화들과 달리, 보면서 계속 화를 내게 된다. 료타는 집에서도 일하느라 방문을 굳게 걸어 잠근다. 아이와 휴가를 가거나 놀아주는 시간도 없다. 케이타는 학원까지 다니면서 사립 유치원의 입학을 준비했고, 아빠가 좋아하기 때문에 피아노를 친다. 케이타가 유전자상 친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도, 료타의 첫 반응은 “역시 그랬었군.”이었다. 미도리가 케이타를 낳을 때도 그는 아내를 거의 방치하다시피 했다. 케이타와 류세이를 둘 다 기르겠다며 사이키에게 돈을 주겠다고 할 때, 관객인 우리는 인내심의 끝에 도달한다. 류세이와 케이타를 ‘교환’하겠다는 결정을 내릴 때, 우리는 이 인물을 도저히 용서할 수 없게 된다. 그러한 결정에 미도리나 사이키 부부, 무엇보다도 아이의 희망과 바람은 전혀 끼어들 틈이 없다. 점잖은 얼굴과 말로 모두에게 저지르는 폭력을, 우리는 그저 지켜보며 경악할 뿐이다. 그러나 이 구제 불능의 료타에게도 구원의 손길은 온다. 자신이 얼마나 말뿐인, 생물학적인 아버지에 불과했는지를 깨달으면서다. 무엇보다도 아이를 향해 진심으로 용서를 비는 순간에, 그는 ‘그렇게 아버지가 될’ 뿐 아니라,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도 구원을 받는다. 이 구원은 료타를 향한 케이타의 깊은 사랑에서 연유한다. 케이타의 사랑이 료타는 물론 관객인 우리까지 구원하는 것이다.
(2019년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김숙현, 서울아트시네마)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