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킬링시즌 (2013) Killing Season 평점 6.1/10
킬링시즌 포스터
킬링시즌 (2013) Killing Season 평점 6.1/10
장르|나라
액션/스릴러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3.09.05 개봉
90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마크 스티븐 존슨
주연
(주연) 로버트 드 니로, 존 트라볼타
누적관객

낯선 자의 방문과 알 수 없는 죽음의 위협!
숨가쁜 숲 속의 추격과 함께 잊혀졌던 비밀이 밝혀진다!


애팔래치아 산맥의 외딴 오두막에 혼자 은거해 살고 있는 퇴역군인 벤자민 포드(로버트 드 니로)는 우연히 그곳을 찾은 전직 세르비아 군인 에밀 코바쉬(존 트라볼타)를 만나게 된다.
오랫동안 쌓아둔 옛 이야기들로 가까워지는 것도 잠시, 함께 나간 사냥에서 난데 없이 날아드는 화살 한 발로 18년 전 끝나지 않은 격돌이 다시 시작되는데…

9월, 숨막히는 연기대결을 확인하라!

[ About Movie ]

최고의 카리스마와 변신의 귀재가 만나 뜨거운 케미 폭발!
로버트 드 니로 VS 존 트라볼타의 생애 첫 호흡 화제!

드디어 9월, 국내 개봉을 확정 짓고 관객들을 만나는 생사결판 추격 스릴러 <킬링시즌>은 낯선 자의 방문과 알 수 없는 죽음의 위협 속에 숨가쁜 숲 속의 추격과 함께 서서히 비밀이 밝혀지는 스토리로 변신의 귀재 존 트라볼타와 카리스마 명장 로버트 드 니로의 생애 첫 연기호흡이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대부 2>, <분노의 주먹>으로 아카데미 2회 수상이라는 진기록을 세워 명실공히 ‘할리우드의 대부’로 불리는 로버트 드 니로는 <킬링시즌>에서는 전쟁으로 인한 죄책감에 외딴 숲에서 혼자 살아가는 퇴역 군인 ‘벤자민 포드’로 분하였는데, 본성을 숨긴 야수 같은 고독감이 어느 날 우연히 자신을 찾아온 ‘에밀 코바쉬’로 인해 날카로운 카리스마로 서서히 폭발하는 과정은 소름 끼치는 전율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또한 극악무도한 악역부터 파격 여장까지 할리우드 그 어떤 배우들보다 끊임없이 변신을 거듭하는 존 트라볼타는 오랜 복수를 꿈꾸는 전직 세르비아 군인으로 돌아온다. 실제 파일럿이기도 한 그가 직접 본인의 전용기로 각 나라를 방문해 직접 전쟁을 겪은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하며 억양까지 연구하였다는 후문은 그의 열정을 확인케 한다. 마크 스티븐 존슨 감독은 “로버트 드 니로와 존 트라볼타를 모니터로 보며 넋을 잃었다. 두 사람과의 작업은 환상적이었다. 마치 뷔페에 와 있는 기분이었는데, 10가지의 다양한 놀라운 연기 중에서 한가지를 선택해야만 하는 일은 감독에게 매우 잔혹했다.” 고 전해 영화사에 굵직한 선을 그은 두 배우의 생애 첫 호흡에 깊은 관심이 모인다.


할리우드 감독들이 탐낸 ‘블랙 리스트’ 0순위 시나리오 <킬링시즌>!
<슬럼독 밀리어네어> <스토커>의 뒤를 이어 드디어 스크린에서 만난다!

두 배우의 격돌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킬링시즌>은 제작 전부터 많은 할리우드 영화인들이 눈독을 들인 작품인 것으로 알려져 시선을 더욱 사로잡고 있다. <킬링시즌>의 시나리오는 2008년 ‘블랙 리스트’의 베스트 목록에 오르며 눈길을 모았는데, ‘블랙 리스트(The black list)’란 일반적으로 감시 대상 명단을 뜻하는 ‘블랙리스트(blacklist)’가 아닌 해당 년도에 발표되었지만 아직 영화화되지 않은 시나리오들 중 호평을 받은 작품 리스트를 뜻한다. 아직 빛을 보지 못한 시나리오들을 공유하고 평가, 발표하기 위한 취지아래 만들어진 이 리스트는 올해 초 개봉한 박찬욱 감독의 <스토커>와 전세계를 울렸던 <슬럼독 밀리어네어>, 페이스북 탄생 과정을 그린 <소셜 네트워크>와 같은 수 많은 작품들을 발굴해내는 등 지금까지 200편 이상이 영화화 되었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약 25개 부문에서 수상을 이뤄내기도 했다. 이렇듯 영향력 있는 ‘블랙 리스트’에 파편을 뜻하는 ‘슈래프너(Shrapnel)’ 라는 제목으로 공개되었던 <킬링시즌> 시나리오 역시 스릴과 영화적 새로움, 감동까지 고루 갖춘 시나리오라는 호평을 받으며 모두가 탐을 냈던 작품. 존 트라볼타는 “환상적인 시나리오에 매료되어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힌바 있으며, 마크 스티븐 존슨 감독 또한 “시나리오를 읽는 순간 가슴이 벅찼다.” 라며 연출을 제안 받았을 당시 소감을 전하기도 해 배우부터 감독까지 모두의 믿음을 이끌어낸 <킬링시즌>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명품 배우, 최고의 시나리오뿐만이 아니다!
<다이하드3>, <인크레더블 헐크> 제작군단이 선사하는 생사결판 추격 스릴러!

로버트 드 니로와 존 트라볼타라는 두 명품 배우의 숨막히는 연기 대결과 함께 <킬링시즌>에 참여한 화려한 제작진 또한 눈길을 사로 잡는다. 벤 애플렉 주연의 히어로 액션 영화 <데어데블>과 니콜라스 케이지가 열연한 <고스트 라이더>의 마크 스티븐 존슨 감독이 연출을 맡아 두 남자의 긴장감 넘치는 스릴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는 찬사와 호평을 받고 있는데, 존 트라볼타는 “로버트 드 니로와 나 자신 역시 마크 스티븐 존슨 감독이 이 작품에 가장 적합한 감독이라는 데에 강하게 동의했다. 스토리를 충분히 이해했으며, 특별한 작품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믿었다. <킬링시즌>은 그의 능력을 맘껏 표출 할 수 있는 기회였다.” 고 밝히기도 했다. 여기에 <다이하드3>, <인크레더블 헐크>, <타이탄>의 피터 멘지스 주니어 촬영감독과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으로 천재성을 인정받은 각본가 에번 도허티, 외에도 <툼 레이더> 시리즈의 프로덕션 디자이너, 24년간 60편 이상의 영화와 TV 시리즈에 참여해 온 편집, 에미상의 특수효과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바 있는 특수효과 감독까지 최고의 제작진이 모여 탄생하게 된 <킬링시즌>은 스크린을 압도하는 숨막히는 연기 대결을 화려하게 스크린 위에 펼쳐놓으며 관객들을 다시 없는 스릴로 압도할 예정이다.


장엄한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펼쳐지는 숨막히는 두 남자의 대결!
프로덕션 디자인 비하인드 스토리 대공개!

생사결판 추격 스릴러 <킬링시즌>에서 펼쳐지는 로버트 드 니로와 존 트라볼타의 피할 수 없는 격돌은 애팔래치아 산맥 깊은 곳에서 펼쳐진다. <킬링시즌> 제작진은 ‘황야에서 서로 대립하고 있는 두 남자’ 라는 컨셉이 전부다 라고 전하며 촬영 로케이션을 정할 때 고려했던 점을 전하였는데, “관객들을 흥분시키는 장면을 만들기 위해 다른 특별한 장치가 필요하지 않았다. 장엄한 산맥을 배경으로 야생의 소리를 듣게 될 것이며, 촬영지 그대로 황야를 걷는 느낌과 함께 쉴새 없이 박진감과 긴장감이 넘칠 것이다” 고 밝혀 최적의 로케이션에서의 촬영을 향한 자신감을 표현하였다. 또한 퇴역 군인으로 은둔 생활하는 로버트 드 니로의 아지트로 사용된 오두막은 실제 블랙 록 마운틴에 있는 통나무집으로 마치 그 공간 자체가 살아 숨쉬는 하나의 캐릭터인 것처럼 디자인 되었다. “오두막은 두 남자들에게 종속되어 그들에게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반영해야 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즐거웠던 점은 가장 위대한 두 배우들과 함께한 것이다. 그들이 각자 맡은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환경을 디자인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고 프로덕션 디자이너 커크 페트루셀리는 전하고 있어 두 배우의 카리스마 폭발과 함께 대자연의 배경까지도 <킬링시즌>에서 놓칠 수 없는 볼거리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