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응징자

플레이어 예고편 외 4편

영화 메인 탭

응징자 (2013) Days of Wrath 평점 5.9/10
응징자 포스터
응징자 (2013) Days of Wrath 평점 5.9/10
장르|나라
액션/스릴러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3.10.30 개봉
103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신재호
주연
(주연) 양동근, 주상욱, 이태임
누적관객

우리가 친구였던 적이 단 한번이라도 있었냐?

고등학교 동창인 준석(주상욱)과 창식(양동근)은 20년 뒤 우연히 재회한다.
단 하루도 잊을 수 없었던 친구를 만난 준석, 그리고 과거의 일은 까맣게 잊은 창식.
준석은 자신의 삶을 망가뜨린 창식이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니
참아왔던 분노가 치밀고..
20년 전 하지 못한 그날의 악행에 대한 응징을 시작한다.

우정 대신 증오만이 남은 두 친구의 재회,
그리고 가해자와 피해자를 넘나드는 쫓고 쫓기는 복수!
괴물이 되어버린 두 남자에겐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 ABOUT MOVIE ]

가해자 vs 피해자, 피해자 vs 피해자를 넘나드는 반격의 반격을 거듭하는 추격
과연 누가 선(善)이고 누가 악(惡)이라 할 수 있겠는가?

영화 <응징자>는 제목 그대로 복수극이다. 그러나 그동안의 복수극과 다른 것은 한 명은 가해자, 한 명은 피해자일 수 밖에 없는 복수극의 전통적인 구도에서 벗어나, 피해자와 가해자가 영화 속에서 여러 번 뒤바뀌면서 결국 누가 가해자이고 피해자라고 규정할 수 없는 폭력의 악순환을 이야기 한다.

20년 전 창식(양동근)으로부터 잊을 수 없는 상처를 받고 평생 그 안에 갇혀 살고 지내는 준석(주상욱)이 우연히 다시 만난 창식에게 그때 하지 못한 응징을 하면서 시작되는 영화는, 평범했던 삶이 한 순간에 무너진 창식이 다시 20년 전으로 돌아가 준석에게 그날의 악몽을 되새기려 하는 것으로 가해자에서 피해자로 그리고 다시 가해자로 돌아가는 반복의 반복을 거듭한다.

영화는 준석과 창식 모두로부터 평범한 사람이 어떻게 괴물이 되어가는지를 보여주며, 보는 이로 하여금 누가 선이고 누가 악이라 할 수 없을 선악의 경계를 허물어뜨리는 캐릭터와 드라마를 보여준다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학교 폭력과 집단 따돌림
분노에 찬 아이들이 ‘응징자’가 되어간다!

최근 사회적 문제를 다룬 영화들이 연이어 흥행에 성공하며 우리 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수면 위로 끌어 올리고 있다. 영화 <응징자>는 ‘학교의 눈물’로 일컬어지는 학교 폭력과 집단 따돌림의 실상을 고발하고 그 기억이 한 사람의 인생에 기치는 영향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영화는 전반부에 걸쳐 학창시절 창식에게 지독하게 괴롭힘 당하는 준석의 모습을 통해 점점 더 심각해지는 학교 폭력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그리고 학교 폭력의 후유증으로 정상적으로 살지 못하게 된 준석은 사회에서 점점 외톨이가 되고 결국 자신의 분노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복수의 칼날을 든다.

우리 사회의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학교 폭력과 집단 따돌림. 학교 폭력의 무서움은 그 당시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성장기의 기억은 인생을 지배하고, 나날이 각박해져 가는 세상 속에서 우리 아이들 또한 준석처럼 점점 자신을 분노케 하는 것을 스스로 해결하려 하는 위험한 ‘응징자’가 되어가고 있다. 학교는 점점 괴물들을 만들어 내는 곳이 되어 가고 있는데, 그것을 언제까지 가만히 지켜보기만 할 것인가?
영화 <응징자>는 사회의 실상을 고발하는 또 하나의 문제작이 될 것이다.


2013년 가장 난폭한 듀엣 탄생!
양동근 vs 주상욱 괴물이 된 남자들의 불꽃 튀는 카리스마 대결

무엇보다 영화 <응징자>의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것은 <퍼펙트 게임>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하는 양동근과 올해의 대세남 주상욱의 만남으로 신선한 듀엣 연기를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한 살 차이인 두 사람은 극단의 상황에서 대립하게 되는 준석과 창식처럼 촬영장 밖에서는 친구였지만, 촬영에서만큼은 불꽃 튀는 대결을 벌이는 서로의 강력한 라이벌이 되었다. 준석과 창식이 충돌하는 장면을 촬영할 때면 두 배우가 발산하는 긴장감 때문에 현장의 스태프들까지 숨죽여 지켜보아야 했다.

특히 복수에 복수를 거듭하면서 유난히 많은 액션 장면을 소화한 두 사람은 일반 액션 영화 속 주인공들의 일당 백 화려한 액션과 달리 사전 리허설 없이 진행된 격투씬에서 때리면 맞고 구르면 밟히면서 실제와 같은 싸움 장면을 촬영했다. 준석과 창식이 모든걸 내려놓고 서로를 향해 분노를 표출하는 처절한 몸짓은, 보는 이까지 숨가쁘게 만들며 바닥까지 떨어진 그들의 마음 속까지 들여다 볼 수 있을 것 같은 명장면을 탄생 시켰다.

두 남자의 카리스마 대결이 펼쳐질 영화 <응징자>는 <베를린>, <신세계>, <감시자들>을 이어 2013년 가장 난폭한 듀엣의 탄생을 예고하며 하반기에도 남자영화의 강세를 이어갈 와일드카드로 점쳐지고 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