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나에게서 온 편지(2012)
The Dandelions, Du vent dans mes mollets | 평점8.6
메인포스터
나에게서 온 편지(2012) The Dandelions, Du vent dans mes mollets 평점 8.6/10
장르|나라
드라마
프랑스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3.08.08 개봉
89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카린느 타르디유
주연
주연 줄리엣 곰버트, 안나 르마르샹, 아네스 자우이, 드니 포달리데스, 이자벨 카레
누적관객
9,931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개학 전날 밤 가방을 메고 잠들만큼 걱정 많은 9살 라셸,
자신에게 다가온 생애 첫 번째 친구 명랑소녀 발레리와 만나다!

수줍음 많은 라셸과 달리 엉뚱 발랄한 발레리는 시험지 몰래 바꿔 치기, 선생님 데이트 장소 미행하기, 무단 횡단하기 등의 자유분방한 행동으로 라셸의 일상에 잊지 못할 꽃을 피우고 더불어 가족들까지도 새롭게 변하게 하는데...

[ About Movie ]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 관객 극찬 최고의 화제작! 전 회차 뜨거운 매진 행진!
올 여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만나는 상큼 힐링 무비!
“올 해 가장 큰 선물이 되어 줄 영화!_Paris Match”

<나에게서 온 편지>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먼 훗날, 오늘을 하루라도 잊을까 두려워’라고 고백하는 사랑스런 9살 라셸이 생애 첫 번째 엉뚱 발랄 친구 발레리와 만나게 되며 주변까지도 환하게 비추게 되는 눈부신 순간을 담고 있는 작품이다. 감독 카린느 타르디유는 프랑스에서 흥행을 기록한 연극 [무릎을 스치는 바람]을 소설로 옮긴 원작을 읽고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배경과 톡톡 튀는 캐릭터에 반해 소설의 작가인 라파엘 무사피르와 함께 시나리오를 각색했다.
생애 첫 번째 친구와 함께 만난 새로운 세상, 어린 시절 나의 모습을 떠오르게 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나에게서 온 편지>는 제 21회 함부르그영화제, 제 10회 파리영화제, 제 2회 샹젤리제영화제, 제 10회 필리핀프랑스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며 화제를 모았다.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고 순수했던 시절을 떠올리게 하며 신선하고 아름다운 진심을 이야기하는 영화는 자국 내 개봉과 동시에 동화와 같이 아름다운 색감과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 발랄하고 상큼한 OST로 “올 해 가장 큰 선물이 되어 줄 영화!_Paris Match”,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아녜스 자우이의 푸근하고 친근한 감성과 만나다!_lulllull”, “어린 시절의 나와 내 가족을 떠올리게 하는 달콤한 영화!_Danielle Vernet Leleu”, “경쾌하고 섬세한 유머가 가득하다! 감정을 관통하는 힘을 지닌 영화!_StudioCine Live” 등의 평단과 관객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민들레(가제)>로 초청 되었던 <나에게서 온 편지>는 배우 아녜스 자우이와 감독 카린느 타르디유의 방한, BIFF 흥행 족보로 불리는 ‘영화제 자막팀의 강력 추천작’으로 손꼽히며 전 회차 매진 행진을 이어갔다. 영화제에서 관객과의 시간을 함께한 배우 아녜스 자우이는 “열띤 관객들의 반응에 놀랐다. 한국 관객들은 영화를 예리하고 깊이 있는 시선으로 바라봐 주었다.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다. 언제든 꼭 다시 오고 싶다.”라며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놀라움을 전했다. 먼저 영화를 만난 관객들은 “올해 나의 부산 최고의 작품! _네이버 lysoon****”, “역시 섬세한 감성의 표현은 아녜스 자우이다! 그녀의 빛나는 연기 덕분에 영화에 완벽 몰입! _네이버 lyso*****”, “영화를 다 보고 오래된 옛 친구가 떠올랐다. 잠깐 멈춰서 삶의 여유를 되찾게 하는 제대로 유쾌한 힐링 무비! _트위터 sosp***”, “무척 사랑스런 영화다. 아이들 이야기 뿐 아니라 어른들의 이야기 마저 공감 백배 감성 무비! _다음 eklj**”등의 찬사를 쏟아내며 오랜만에 한국 정서에 꼭 맞는 프랑스 영화의 출현에 기쁨을 표했다. 그리고 이제 <나에게서 온 편지>가 프랑스, 벨기에, 독일, 뉴질랜드, 미국, 이스라엘, 대만을 넘어 우리나라에도 발송되어 무더운 여름 상큼한 힐링 타임을 예고하고 있다. 칸이 사랑하는 여인 <타인의 취향>의 감독 겸 배우 아녜스 자우이가 4년 만에 배우로 출연하여 시선을 집중시키는 영화 <나에게서 온 편지>는 600:1의 경쟁률을 뚫고 나타난 매력적인 두 소녀의 싱그럽고 발랄한 연기와 작품마다 프랑스 국민배우들을 총 집합 시키는 차세대 대표 감독 카린느 타르디유의 섬세한 연출력으로 올 여름 극장가를 더욱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룩 앳 미>로 칸영화제 각본상 수상! <타인의 취향> 감독이자 배우 ‘아녜스 자우이’!
전 세계 영화 팬들을 설레게 하는 ‘아녜스 자우이’의 4년만의 신작 <나에게서 온 편지>!
라셸의 엄마, 어른 아이 ‘콜레트’로! “내 사랑 그녀, 색다른 재미와 감동 선사한다!_네이버 Kzal***”

<나에게서 온 편지>는 칸영화제가 사랑하는 감독 겸 배우 아녜스 자우이의 4년 만의 스크린 복귀와 신선한 연기 변신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파리를 가장 파리답게 그린다’는 파리지앵 감독 겸 배우 아녜스 자우이는 15세에 영화계에 배우로 입문했다. 1991년 남편 장피에르 바크리와 함께 쓴 첫 번째 연극 <요리와 의존성>의 성공 후 1993년 알레 레네의 영화 <스모킹 노 스모킹>으로 세자르 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그녀는 이후 1997년 알랭 레네 영화 중 가장 상업적인 성공을 이룬 작품 <그 노래를 안다네>의 작가와 배우로 참여한다. 2000년 <집 밖의 여자>에서 배우로서는 처음으로 여주인공을 맡아 활약을 선보인 그녀는 같은 해, 감독 데뷔작이자 주연작인 <타인의 취향>에서 다양한 인물들의 일상과 사랑의 감정을 특유의 감성과 유머로 섬세하게 담아내 평단과 관객들 모두를 만족시키며 2001년 세자르영화제 최우수작품상과 각본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당시 씨네큐브 단관 개봉으로도 5만 관객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해낸 이 작품은 국내에 아녜스 자우이 붐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 후, 2004년 칸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영화 <룩 앳 미>를 통해 프랑스 최고 여성감독의 자리를 지켜 내며 차기작이 항상 기대되는 감독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독보적인 프랑스 배우 겸 감독 아녜스 자우이. “작품의 비중을 떠나 내가 꼭 해야 하는 역할이라면 어떤 작품이건 출연한다”는 그녀는 한 여성 영화 감독 모임을 통해 카린느 타르디유 감독을 만나 시나리오를 건네 받자 마자 반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아녜스 자우이가 연기한 라셸의 엄마인 ‘콜레트’는 인스턴트 음식만 먹이는 엄마 밑에서 방치된 듯 자란 인물로, 자신의 불행했던 어린 시절을 보상하듯 각별한 사랑을 라셸에게 쏟아 붓지만 9살 딸과의 관계는 마음처럼 쉽지 않은 인물이다. 오래된 그녀의 낡은 주방처럼 남편과의 관계, 어머니와 딸과의 관계 모두 더 이상 방치 하기 어려울 만큼 삐걱대기 시작하고, 예기치 못한 삶의 위기 속에서도 덤덤한 듯 일상을 살아내지만 속으론 더 간절히 사랑과 관심을 그리워하는 어른 아이 콜레트. 이러한 콜레트를 섬세하게 연기해낸 아녜스 자우이는 미리 만난 관객들로부터 “역시 섬세한 감성을 표현은 아녜스 자우이다! 그녀의 빛나는 연기 덕분에 영화에 완벽 몰입!_네이버 lyso*****”, “내 생애 최고의 영화 <타인의 취향>의 아녜스 자우이 덕분에 인생의 영화 하나가 하나 더 늘었다._트위터 sosp***”, “엄마 역할의 그녀는 여전히 멋졌다. 세월이 지날수록 깊은 감성을 더해가는 아녜스 자우이!_다음 eklj**”등의 뜨거운 찬사를 받고 있다.
“이 영화를 찍는 동안 정말 즐거웠습니다. 드니 포달리데스, 이자벨 까네, 이자벨라 로셀리니, 쥬디트 마그르 같은 놀라운 배우들과 같이 연기하는 것은 배우로서 절대적인 행복이었고, 연기하는 즐거움 외에는 다른 아무 것도 생각나지 않을 정도 입니다.”라는 소감을 밝혀 기대감을 고조 시키고 있는, 이름만으로도 설레는 배우 겸 감독 아녜스 자우이의 영화 <나에게서 온 편지>는 관객들에게 올 여름 잊지 못 할 행복한 감동을 선물할 예정이다.


600:1의 경쟁률을 뚫고 달려온 사랑스런 아역 배우들! 앙큼 발랄 소녀들의 편지!
“이 소녀들은 나를 완벽히 감동시켰다.”_감독 카린느 타르디유
앙큼 발랄한 이 소녀들을 보라! 걱정 많은 9살 소녀 ‘라셸’ & 록큰롤 베이비 ‘발레리’!
연기 경력 전무! 관객들 녹이는 소녀들의 천진하고 사랑스러운 몸짓!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 ♪ 수줍어서 말도 못하는 소녀들은 가라! <나에게서 온 편지> 속 엄마 미소 유발 귀요미 소녀 라셸과 발레리가 한 여름 극장가 점령을 예고하며 화제를 집중시키고 있다.
개학 전날 걱정되는 마음에 가방까지 메고 잠이 드는 소녀 라셸을 향해 “영화의 배경인 1981년 당시 나는 9살이었고 라셸의 캐릭터는 나와 꼭 닮았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담아낸 분신과도 같은 캐릭터인 라셸에 특별한 애정을 표현한 카린느 타르디유 감독은 라셸을 연기할 배우를 찾기 위해 캐스팅 디렉터 아가트 아센포데와 함께 600명의 아역 프로필을 검토했다. 아가트 아센포데는 이 작품에서 라셸의 엄마를 연기한 <타인의 취향> 감독 겸 배우 아녜스 자우이의 첫 주연작 <창밖의 여자>(2000)를 시작으로 다르덴 형제의 페르소나 올리비에 구르메의 <미니 스터>(2011), 프랑스 대표 배우 줄리엣 비노쉬의 <엘르>(2011), 할리우드의 블루칩 레아 세이두의 <시스터>(2012) 등 언제나 최고의 작품에 최고의 배우들을 캐스팅 해내는 탁월한 실력의 캐스팅 디렉터이다. 정형화된 연기가 습관화된 아역 배우가 아닌 있는 그대로의 천진한 아이의 모습을 담고 싶었던 그들의 시선은 의외로 연기 경험이 전무한, 감독 친구의 딸인 줄리엣 곰버트에게 꽂혔다. 마치 놀러 오듯 오디션 현장에 도착한 줄리엣 곰버트는 전혀 주눅들지 않고 테스트에 임해 믿을 수 없을 만큼 정확한 감정 표현과 그 곳에 있는 스텝 전부를 10분 안에 웃게 만들 정도로 사랑스런 모습을 선보이며 600:1의 경쟁률을 뚫고 라셸 역에 캐스팅됐다. 그리고 촬영 내내 줄리엣 곰버트는 배역에 본능적으로 완전히 몰입했고 가능한 모든 해석을 하나도 빠트리지 않고 정확하게 연기했다. 특히 촬영이 진행 될수록 그녀의 질문은 놀라울 정도였는데 대배우 이사벨라 로셀리니와의 촬영 장면에서는 “여기서 제가 이 말을 하는 것은 상대를 비웃는 건가요, 아니면 그냥 순진한 대사인가요? 여기서 제가 불안한 건가요, 아니면 어떻게 되든 알 바 아니라는 태도인가요?”라고 물어와 현장의 모든 사람의 탄성을 터트리기도 했다. 라셸의 생애 첫 번째 친구,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 발랄한 소녀 발레리 역은 안나 르마르샹이 맡았다. 엉뚱 발랄한 발레리를 찾을 때 감독이 가장 고민했던 부분은 본래 성격이 캐릭터와 가장 닮은 아이를 찾기 위한 노력이었다. 수많은 아역 중 노르망디에서 발견한 보석 같은 배우 안나 르마르샹은 마치 영화 속에서 톡 튀어나온 듯한 깜찍한 모습으로 스텝들의 사랑을 독차지 했다.
“이 소녀들은 나를 완벽히 감동시켰다.”는 감독 카린느 타르디유의 말대로 올 여름, 기분 좋은 에너지로 무더위를 상큼하게 탈출시킬 클레버 걸 라셸과 록큰롤 베이비 발레리! 특히, "부모에게 생명을 불어 넣는 것은 아이들이다.”라는 감독의 말처럼 앙큼 발랄한 두 소녀들의 모습은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아이들에게 강요하는 이 시대의 부모들에게 "부모님 두 분부터 행복해 지세요. 그러면 저희도 행복해질 거에요."라고 발칙하게 외치며 관객들을 아름다운 시절의 기억이 담긴 행복한 추억의 세계로 초대할 예정이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명품 감성 배우 드니 포달리데스, 이자벨 까네, 이사벨라 로셀리니!
“우리는 감독을 신뢰했고, 서로의 이름만으로도 출연을 확정 지었다!”_배우 드니 포달리데스
“나의 필모그래피 중 가장 행복한 영화! 사랑스러움 그 자체!”_배우 이자벨 까네

특히 <나에게서 온 편지>는 프랑스 명품 배우들의 힐링 터치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는 거장들이 존경하는 거장 알랭 레네 감독이 선택한 <당신은 아직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의 드니 포달리데스, 천재 감독 프랑수아 오종의 뮤즈 <레퓨지>의 이자벨 까네, 원조 엄친딸 <블루 벨벳>의 이사벨라 로셀리니까지 프랑스가 자랑하는 명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한 여름의 열기에 지친 몸과 마음에 선물하는 상큼 힐링 비타민 무비 <나에게서 온 편지>의 보석 같은 배우들! 라셸의 아빠 미셸은 유년시절을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보내다 9살에 폴란드에서 탈출한 유태인으로 틈만 나면 ‘내가 너만할 때는..’이라고 말하며 우리들의 아버지를 떠오르게 하는 인물이다. 겉은 강하지만 속은 여전히 소년의 모습을 지닌 매력적인 인물인 미셸을 연기한 배우 드니 포달리데스는 1989년 <제니스>라는 영화로 데뷔하여 <까밀 리와인드><당신은 아직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파리에서 마지막 키스>부터 TV시리즈 [레미제라블]까지 약 40여 편의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한 명배우이다. 특히 그는 프랑스가 사랑하는 코미디 감독인 형 브루노 포달리데스의 영화 <그래니스 퓨러널><리베르때 올레옹><신만이 나를 이해할꺼야>의 각본 및 주연으로 참여하며 ‘프랑스에서 가장 사랑스런 코미디 형제’로 통한다. 또한 프랑스 최고 여배우 줄리엣 비노쉬와 함께한 <까미유 끌로델>에서부터 20대 미모를 한결같이 유지하는 이자벨 아자니와 출연한 <스커트 데이>, 깐의 여신 이자벨 위페르와 찍은 <두 어머니의 아들>, 프랑스 팔방미인 아녜스 자우이의 남편으로 출연한 <나에게서 온 편지>까지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프랑스 대표 여배우들이 선택한 가장 매력적인 중년 배우로 떠오르고 있다.
<나에게서 온 편지>에서 생애 첫 번째 친구 발레리의 아름다운 엄마 까트린 역으로 출연하며 가장 핫한 학부모로 떠오르고 있는 이자벨 까네. 그녀는 1989년 <로말드와 줄리엣>으로 데뷔해 <추억><지붕 위의 기병><와인이 흐르는 강><홀리 로라>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청순하고 가녀린 외모에 강단 있는 연기력으로 주목 받은 후, 2003년 <아름다운 것들>로 세자르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다. 오드리 토투와 함께 출연했던 <히 러브스 미>로 우리나라에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그녀는 프랑수아 오종 감독의 <레퓨지>, 가장 핫한 엄마로 주목 받게 하는 <나에게서 온 편지>까지 약 3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한 아름다운 여배우다. 그녀는 “나의 필모그래피 중 가장 행복한 영화다. 사랑스러움 그 자체다!”라는 소감을 밝히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마지막으로 라셸의 상담 선생님 트레블라역을 맡은 배우 이사벨라 로셀리니는 개학 전날 가방을 메고 잠들 정도로 걱정이 많은 소녀 라셸에게 가장 든든한 조언자가 되어주는 심리 상담가 역할을 맡았다. “좋은 작품엔 작은 역할이라도 함께 하고 싶다.”는 가치관을 밝혀 온 그녀는 <나에게서 온 편지>의 시나리오만을 보고 선뜻 참여하겠단 의사를 전해 <나에게서 온 편지> 배우와 스텝 모두를 설레게 했다. 그녀는 영화사에 영원히 기억될 이름인 이탈리아의 로베르토 로셀리니 감독과 <카사블랑카><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의 세계적인 여배우 잉그리드 버그만의 딸로 프랑스의 원조 엄친 딸 통한다. 현재도 할리우드와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등 국경을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 중인 그녀는 <나에게서 온 편지>를 통해 존재감 만으로 빛이 나는 명품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 밖에 품행이 단정치 못한 패셔니스타 다니엘 선생님 역에 도도하고 세련된 이미지로 인식되는 배우 엘자 르푸아브가, 말더듬이 교장 선생님 역에는 연극무대 최고의 배우 에르베 피에르가 출연하여 극의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힐링 배우들이 하나가 되어 신선한 빛을 발하는 영화 <나에게서 온 편지>는 곁에 있는 소중한 친구뿐만 아니라 행복을 선물 하고 싶은 연인, 표현이 쑥스러운 가족 모두를 하나로 이으며 흥행을 예감케 하고 있다.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