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프리러너(2011)
Freerunner | 평점3.2
$movie.getMainPhotoAlt()
프리러너(2011) Freerunner 평점 3.2/10
장르|나라
액션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2.03.15 개봉
87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로렌스 실버스테인
주연
주연 숀 패리스, 대니 디어, 라이언 도일, 타머 해선, 아만다 풀러

<13구역>시리즈를 잇는 맨몸액션의 화려한 부활!!

언더그라운드 프리러너 ‘라이언’은 고향인 바닷가로 돌아가 행복하게 살고 싶어하는 병든 할아버지와 술 취한 손님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여자친구를 위해 프리러너 대회에 걸린 거액의 상금을 타기 위해 대회에 참가하기로 결심한다. 반드시 우승을 해야 할 이유가 명확해진 ‘라이언’. 그가 참가한 대회는 최고의 프리러너를 뽑기 위해 전 세계로 생중계 되는 레이스다.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공간도 자유자재로 넘는 ‘라이언’을 비롯한 참가자들. 그들의 움직임에 전 세계는 흥분하게 되지만 이내 뜻밖에 일이 발생한다. 갑작스레 중단된 생중계, 그리고 사라진 대회 참가자들.

얼마 후, 폐쇄된 공간에서 깨어난 ‘라이언’과 참가자들은 자신들의 목에 시한폭탄이 장착되어 있음을 알게 되고, 목에 장착된 시한폭탄은 60분 뒤에 폭발하게 되어 있다는 사실과 만약 그들이 레이스를 포기하거나 경찰에게 알릴 시에도 시한폭탄은 터진다는 사실에 경악하게 된다. 이 죽음의 레이스는 바로 정신 나간 백만장자들을 위해 준비된 살인 레이스였던 것. 게다가 우승후보 ‘라이언’의 여자친구 ‘첼시’는 이미 인질로 잡혀 있는 상태다. 과연 ‘라이언’은 이 죽음의 레이스에서 우승을 하고 여자친구를 구해낼 수 있을까?

[ ABOUT THE MOVIE ]


“자신만의 길을 찾아라!”
<13구역>의 ‘파쿠르’에서 <프리러너>의 ‘프리러닝’까지...

‘프리러닝(Freerunning)’은 안전기구와 일체의 장비 없이 맨 손으로 도시의 고층빌딩과 출입이 금지된 건물 등을 타오르며 점프와 건물 기어오르기 등을 즐기는 순수 스포츠이다. ‘프리러닝’은 그 모태인 ‘파쿠르(Pakour)’와 비슷하지만 조금의 차이를 보인다. 경직되고 효율성을 중시하는 ‘파쿠르’와는 다르게 아크로바틱, 기계체조적인 움직임을 포함해 자유로운 움직임과 심미적인 가치에 중점을 둔다는 점에서 훨씬 더 자유롭다는 것을 장점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자신만의 길을 찾아라”라는 ‘프리러닝’의 슬로건처럼 독창적이고 자유로움을 강조하는 이 스포츠는 최근 미국의 젊은이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으며, 이러한 스포츠정신을 바탕으로 제작, 출시된 ‘오픈모코(Openmoko)社’의 ‘네오 프리러너’라는 휴대폰은 회로도를 개발자들에게 공개하여 자유롭게 앱을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미국의 젊은이들을 열광시킨 바 있다. 이러한 류의 스포츠를 국내에는 ‘야마카시(Ya makasi)’라고도 불리고 있는데 ‘야마카시’는 프랑스 ‘파쿠르’팀의 이름으로 아프리카 콩고의 링갈라어로 '강한 정신', '강한 육체', '강한 사람'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또한 2001년 뤽베송 감독이 제작하고 각본을 쓴 ‘파쿠르’를 소재로 한 영화가 제작되었는데 제목이 <야마카시>였기 때문에 국내에서는 ‘파쿠르’라는 스포츠의 정식 명칭이 ‘야마카시’와 혼동되기도 하였다.

영화 <프리러너>는 바로 ‘파쿠르’의 계보를 잇고 있는 미국의 ‘프리러닝’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맨몸액션이 쏟아내는 짜릿한 스피드감과 통쾌함은 물론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으로 인해 영화를 관람하는 내내 긴장감은 정점을 향해 치닫는다. 젊은 감성과 액션과 스릴감으로 똘돌 뭉친 영화 <프리러너>는 관객들로 하여금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어깨를 들썩이며 영화에 몰입하게 할 것이다.


맨 몸 액션이 주는 쾌감!
<13구역> 시리즈를 잇는 또 하나의 화제작 <프리러너>!

<13구역> 시리즈는 ‘파쿠르’의 창시자이자 팀‘야마카시’를 결성한 바 있는 ‘다비드 벨(David Belle)’이 주연으로 등장하는 작품이다. ‘뤽 베송’이 제작을 담당하고 <테이큰>의 감독 ‘피에르 모렐’이 연출을 맡은 <13구역>의 첫 번째 시리즈는 영화의 속도감과 더불어 파쿠르를 활용한 화려한 액션장면이 많이 등장하는 것이 특징으로 보는 내내 감탄사 연발하게 했던 작품이다. 당시, 놀라운 액션이 완성시킨 화려한 볼거리들은 국내 관객들을 자극시키며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영화 <프리러너> 역시 <13구역>의 향수를 자극하는 작품이다. 과감한 액션, 온 몸을 던져 보여주는 화려한 점프와 움직임, 건물과 건물 사이를 뛰고 넘는 독창적인 액션은 또 한번 영화 <13구역> 시리즈를 떠올리게 하며 업그레이드된 액션에 한껏 빠져들게 할 것이다.


<실제 프리러닝 챔피언 라이언 도일 출연!
영국에서 태어난 ‘라이언 도일(Ryan doyle)’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리러너’이다. 영국에서 열린 프리러닝 대회에서 엄청난 활약을 하고 ‘Redbull Art of Motion’ 대회에서 1위를 하는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챔피언이다. ‘라이언 도일’은 영화에서 와이어 없이 맨 몸으로 고난도의 액션을 현실감 있게 선보이며 한층 더 영화의 리얼리티를 살리는데 큰 공헌을 펼쳤다. 그는 영화 속 주인공 ‘라이언’과 1,2위를 다투는 경쟁자이자 대립을 이루는 인물인 ‘핀치’로 등장 실제 그가 할 수 있는 최고의 묘기를 뽐내 영화의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