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파리 5구의 여인 (2011) The Woman in the Fifth, La femme du Vème 평점 6.4/10
파리 5구의 여인 포스터
파리 5구의 여인 (2011) The Woman in the Fifth, La femme du Vème 평점 6.4/10
장르|나라
스릴러/로맨스/멜로
프랑스, 폴란드, 영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3.04.25 개봉
8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파벨 포리코브스키
주연
(주연) 에단 호크,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
누적관객
에펠탑의 불빛이 꺼지고
어둠 속으로 걸어오면
나를 만날 수 있어요
나를 만질 수 있어요

인생의 바닥까지 추락한 남자 ,
신비한 매력의 그녀를 만나다.

소설가이자 대학교수인 톰 릭스(에단호크)는 제자와의 스캔들로 학교에서 추방당하고 아내와 딸마저 등을 돌린다. 접근금지 명령을 받은 톰은 딸을 만나기 위해 무작정 파리를 찾는다. 멀리서나마 딸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행복해하던 것도 잠시 파리에 도착하자마자 돈과 소지품을 도둑맞게 되고 불법이민자들이 사는 누추한 호텔에서 생활하게 된다. 호텔 주인의 도움으로 미스터리한 야간 경비 일을 얻게 되지만 힘든 일상은 계속 반복되고 절망감과 고독에 휩싸인 채 오직 소설을 쓰겠다는 집념으로 하루하루를 버티는 톰. 어느 날 예술가들이 모이는 살롱의 파티에 참석하게 된 톰은 관능적이면서 지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여인 마르짓(크리스틴 스콧 토마스)을 만나게 된다.
파리 5구에 위치한 마르짓의 집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사랑을 나누게 되고 절망에 내몰린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위로해 주는 마르짓에게 깊게 빠져드는 톰.

매일 오후 4시!
나와의 약속을 지키면 내가 평생 당신을 지켜줄게

오후 4시, 마르짓을 만나기 위해 그녀의 아파트를 찾던 톰은 어느 순간 자신 주변에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느끼게 된다.
협박하던 옆 방 건달이 끔찍한 시체로 발견되자 살인 용의자가 되어 경찰에게 검거된 톰은 마르짓에 대한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는데...

[ About Movie ]

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파리 5구의 여인> 영화화!
더글라스 케네디의 소설 중 국내 첫 개봉!
매력적이고 위험한 유혹의 스토리가 스크린에서 펼쳐진다.

영화 <파리5구의 여인>은 <빅 픽처>,<템테이션>등으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더글라스 케네디의 소설 <파리5구의 여인>(원제 : The Woman in Fifth)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출판 당시 아마존 영국, 파리, 독일에서 베스트셀러 1위를 석권, 전 세계 30여 개국에서 출판되어 커다란 인기를 모았던 <파리 5구의 여인>은 현실적인 사랑, 상처, 배신 등을 소재로 삼았던 더글라스의 기존 소설과 달리 사실적인 배경묘사와 판타지라는 특이하고 기발한 소재로 수많은 감독들에게 영화화 제안을 받았던 작품이다.

가난한 이민자들이 몰려 사는 파리 5구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긴박한 극 전개와 흡입력 있는 대사, 영화 같은 장면 전환 등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스토리 전개에 매료 된 파벨 파블리코브스키 감독은 더글라스 케네디에게 적극적인 구애를 펼쳤고 영국아카데미 신인감독상을 거머쥐며 천재 감독으로 떠오른 파벨 파블리코브스키를 눈 여겨 보던 더글라스 케네디는 흔쾌히 영화화를 허락, 직접 시나리오 작업에 까지 참여하는 열의를 보였다.
단순한 재미와 몰입 이상의 묵직한 여운까지 남는 수작이라는 평을 들으며 2011년 토론토 영화제에서 첫 공개되어 세계적으로 많은 관심과 화제를 낳은 영화 <파리 5구의 여인>! 올 봄 국내 관객들을 충격적인 미스터리로 인도할 것이다.


영국 아카데미를 휩쓴 천재감독 파벨 파블리코브스키 연출!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웰메이드 스릴러의 탄생.


별 4개중 3.5개, 한 장면 한 장면 분석하며 보고 싶은 영화 - Roger Ebert-

영화 〈Last Resort>로 혜성같이 나타나 영국 아카데미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후, 〈My Summer of Love>로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까지 거머쥔 천재감독 파벨 파블리코브스키는 탄탄한 각본과 감정의 결을 따라가는 정확한 연출로 현재 영국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감독 중 하나다. 더글라스 케네디의 소설 <파리 5구의 여인>을 읽고 그 스토리에 매료된 파벨 파블리코브스키는 원작의 아이템으로 소설과는 또 다른 스타일의 영화를 만들어 냈다.
‘원작 소설은 영화의 시작점일 뿐이다. 원작의 본질적인 요소는 살리되 새로운 상상력을 덧붙여서 전혀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를 재구성하고 싶었다.’ 라고 작품의도를 피력한 파벨 파블리코브스키 감독. 폴란드 태생으로 독일과 이탈리아, 그리고 영국에서 유년기를 보냈던 영화인답게 감독은 동유럽과 서유럽이 뒤섞인 독창적인 감수성으로 마치 퍼즐을 짜 맞추듯 기묘하면서도 아름다운 <파리 5구의 여인>을 만들어냈다.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반전과 반전’의 정교한 구성과 긴장감으로 조여 오는 서스펜스는 단연 압도적으로 세세한 묘사와 착실한 플롯을 바탕으로 다음 장면이 궁금해 지는 스릴러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얼마 전 타계한 세계적인 평론가 로저 에보트는 ‘시카고 선타임스’를 통해 한 장면 한 장면 분석하고 싶은 영화로 <파리 5구의 여인>을 추천하며 별 4개 중 3.5개를 주어 영화에 대한 호평을 전한바 있다.


파리의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다양한 인간군상.
이민자들의 눈으로 그려낸 리얼한 파리의 실체가 담겨 있는 영화!

낭만과 사랑이 가득하고 예술과 문화가 넘치는 도시, 파리.
하지만 영화 <파리 5구의 여인>은 우리가 알고 있는 화려한 파리와 달리 그 이면의 어두운 뒷골목 이야기를 담고 있다. ‘프랑스에 살지만 실제로 현지인들과 동떨어진 생활을 하는 이민자들의 시선으로 파리를 그려보고자 했다’는 더글라스 케네디의 말처럼 영화 <파리 5구의 여인>은 파리의 우울한 뒷골목과 그곳에서 삶을 연명해 나가는 이민자들의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다.

미국에서 온 소설가 톰 릭스(에단 호크), 헝가리에서 온 번역가 마르짓(크리스틴 스콧 토마스), 그리고 폴란드에서 온 호텔 여주인 아니아 (조안나 쿠릭).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하지만 정작 영화 <파리 5구의 여인>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프랑스인이 아닌 파리의 이민자들이다. 그리고 그들이 사는 파리 뒷골목은 범죄와 폭력의 온상이다. 온갖 불법이 횡행하고 사람들 간에 의심과 다툼이 끊이질 않는다.
<파리 5구의 여인>은 이민자와 같은 사회적 타자들이 살기에 척박한 프랑스의 모습들을 리얼하게 보여준다. 파벨 파블리코브스키 감독은 미로 속에 휩싸인 듯한 파리의 거리와 고독에 빠져있는 숲, 이민자들이 사는 아파트 내부를 독특한 앵글로 잡아 동유럽 도시 같은 불안정한 느낌을 표현해 냈다. 그리고 혼란스러운 현실에 끌려 다니며 현실과 환상 속에서 방황하는 불안한 소설가 톰을 통해 전혀 다른 느낌의 파리를 실체를 그려내고 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