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탈명금: 사라진 천만 달러의 행방 (2011) Life Without Principle, 奪命金 평점 7.2/10
탈명금: 사라진 천만 달러의 행방 포스터
탈명금: 사라진 천만 달러의 행방 (2011) Life Without Principle, 奪命金 평점 7.2/10
장르|나라
스릴러/범죄
홍콩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7.12.01 개봉
107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두기봉
주연
(주연) 유청운, 임현제, 하운시
누적관객

1997년 홍콩 금융위기가 닥친 어느 날 ‘테레사’는 자신의 고객인 사채업자 ‘종사장’이 놓고 간 핸드폰을 가져다 주러 가다가 그가 주차장에서 살해당한 현장을 목격하게 된다. 주식으로 검은 돈을 불리고 있던 ‘룽 형님’을 도와 ‘종사장’의 돈을 강탈하려던 ‘빠오’는 ‘종사장’의 차에 몰래 잠복해 있던 중 그의 처참한 죽음을 목격하게 된다. 그리고 ‘장형사’는 ‘종사장’의 살인 사건을 맡게 되면서 그가 죽기 전 천만 달러를 인출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영업 실적이 좋지 않아 상사에게 해고 눈치를 받고 있는 은행원 ‘테레사’, 허드렛일만 도맡아 온 의리파 조직원 ‘빠오’, 하루하루 크고 작은 다양한 사건 속에서 지쳐가고 있는 ‘장형사’, 그리고 사라진 천만 달러!
보이지 않는 전쟁이 시작된다!

그리스 경제위기가 홍콩의 조폭에 끼친 영향은? 사채업자, 은행원, 경찰, 조폭이 서로 얽히게 된 사유는? 이런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감독은 흔치 않을 것이다.
조니 토 감독의 <탈명금>은 우리 주위의 평범한 이웃이건, 혹은 범죄자이건 간에 ‘돈’ 때문에 사람들이 어떻게 쉽게 파멸되어가는 가를 잘 짜여진 이야기를 통해 보여준다. 별 볼일 없는 조폭 팬더는 동료 유와의 보석금을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니며, 실적을 올려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리는 은행원 테레사는 사채업자 유엔에게 영수증 없이 돈을 내주었다가 곤란에 처한다. 조폭의 검은 돈을 주식으로 관리하다가 날려버린 렁은 살해의 위험에 노출된다. ‘돈’의 노예가 된 그들은 모든 것이 파멸되어 가는 순간에도 그것을 깨닫지 못한다. 차 안에서 죽어가면서도 주식시장에 관한 뉴스를 듣고 있는 렁, 죽어가는 동료 렁을 두고 주가만 주시하는 팬더의 모습은 이 작품의 가장 극적인 장면이다. 폭력장면이 거의 없지만, ‘인간성’이 사라져 가는 현대사회에 대해 조니 토 감독이 던지는 메시지는 서늘하다.
(2011년 16회 부산국제영화제/김지석)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