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티끌모아 로맨스 (2011) Penny Pinchers 평점 7.7/10
티끌모아 로맨스 포스터
티끌모아 로맨스 (2011) Penny Pinchers 평점 7.7/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1.11.10 개봉
114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김정환
주연
(주연) 한예슬, 송중기
누적관객
님도 보고, 돈도 버는 생계밀착형 로맨스가 온다!

마성의 청년백수 천지웅 & 국보급 짠순이 구홍실
님도 보고, 돈도 버는 생계밀착형 로맨스가 시작된다!


매번 취업에 실패하고, 엄마에게 나오던 용돈도 떨어지고, 50원이 없어서 연애사업도 못하는 청년백수 천지웅(송중기)은 설상가상 월세 옥탑 방에서도 쫓겨날 상황. 하지만, 때마침 나타난 ‘병 줍는 구세주’ 구홍실(한예슬)을 만나게 된다.

연애, 종교, 병은 돈 아까워 못한다는 생활철학을 가진 국보급 짠순이 홍실은 지웅에게 돈벌기 노하우를 전수하겠다는 매혹적인 제안을 하지만, 세상에 공짜는 없는 법! 홍실은 무조건 두 달간, 자기 말에 따라야 한다는 조건을 건다. 이상한 건, 홍실은 지웅의 통장을 자신의 이름으로 만든다.

지웅을 반 머슴 부리듯 부려먹는 홍실과 그녀를 따라 울며 겨자먹기로 생업전선에 뛰어든 지웅. 사사건건 부딪히지만 빡센 그들의 동업은 통장 잔고를 조금씩 불려나가기 시작하는데...

서로 다른 꿍꿍이를 가지고 시작된 백수와 짠순이의 동업,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 About Character ]

돈 없어서 연애 못하는 마성의 백수
돈 아까워 연애 안 하는 국보급 짠순이

볼수록 매력 넘치는
생계밀착형 로맨스 커플이 온다!

‘돈 아까워 연애 안 하는 국보급 짠순이’로 돈 앞엔 피도 눈물도 없는 재테크의 달인 구홍실. 그녀는빈 병 모아 1년 수도세를 벌고, 커피 전문점에서 설탕 훔쳐 생활에 보태고, 공중 화장실 휴지를 내 집 화장실로 옮기고, 한 끼 식사를 위해 아낌없이 헌혈한다. 자기 쓰레기는 옆집 쓰레기통에 쑤셔 넣고 반경 10km 이내는 걸어 다니는 것을 경제적, 체력적 측면에서 선호하며, 좋아하는 남자와도 돈 안 드는 한강 데이트를 권하며 한남대교에서 성산대교쯤은 걸어 다니는 진정한 짠순이. 그런 그녀가 툭하면 터져 나오는 육두문자와 함께 자신의 필살 재테크 노하우를 청년백수 천지웅에게 전수하기 시작한다. 그것도 물론 공짜는 아니다. 종교, 병, 연애는 돈 들어서 절대 하지 않는 국보급 짠순이지만 매력만점의 캐릭터인 홍실은 영화가 주는 가장 코믹적인 설정인 ‘동업’에 대한 빛나는 아이디어를 창조해낸 장본인이다. 또한, 돈을 벌어야 한다는 생각만으로 하고 싶은 일도 잊고 살아가는 극단적인 캐릭터로 기존의 로맨스 주인공과는 국보급으로! 다르다.

‘걱정하지마라. 걱정한다고 뭐가 달라지나’라는 나이보다 때이른 개똥 철학과 ‘아무리 돈 없고 힘들어도 사람은 연애를 하며 살아야 한다’는 연애론을 가진 천지웅. 하지만 그의 진정한 실체는 ‘돈 없어서 연애 못하는 청년백수’이다. 단돈 50원이 없어서 편의점에서 콘돔을 훔치고, 월세가 밀려 쫓겨날 판에도 대낮에 홀로 자취방에서 야동을 보며 흥분하는 청년, 남들 일하는 평일에 신나게 헌팅용 라이딩을 즐기는 백수, 돈 없어도 여친에게 88만원짜리 구두를 사주고 그닥 쓸모도 없는 스쿠터는 죽어도 못 버리겠다는 허세, 그리고 엄마에게 전화해 용돈을 갈취(?)하는 철없는 지웅의 모습은 그야말로 딱 88만원세대의 청년백수의 모습이자 나의 오빠이고 남동생인, 그리고 돈 없는 남자친구를 연상케 하며 공감대를 형성한다.

주변에 흔히 볼 수 있는 20대 혈기왕성한 청춘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지웅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20대의 치열한 청춘의 모습을 보여주는 홍실을 담으며 캐릭터의 신선도를 200% 살린 <티끌모아 로맨스>. 두 캐릭터의 설정에서부터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하는 <티끌모아 로맨스>는 너무 과한 억측 설정이 아닌, 실제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주인공들의 에피소드와 사랑을 담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 About Romance ]

로맨스에 토핑된 깨알 같은 웃음과 재미
귀엽다! 엉뚱하다! 그리고 사랑스럽다!

대한민국 최초 생계밀착형 로맨스 탄생

연상연하 커플은 충무로에서 마치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최고의 CF 스타들이자, 대한민국 최고 핫 아이콘들의 만남! 그들 모두는 예쁜 연애를 하기에 딱 좋지만, <티끌모아 로맨스>는 그렇게 예쁜 로맨스가 아니다! 청년백수와 국보급 짠순이의 연애는 생각만큼 만만치 않다. 그리하여, 일명 생계밀착형 로맨스! 단돈 50원이 없어 꼬신 여자도 놓치는 허세작렬의 청년백수와 인생의 목표가 오직 돈 모으기인 여자의 불가능할 것 같은 동업을 소재로 제작된 영화는 생계밀착형 커플의 리얼함과 재미를 선사한다.
‘이 험한 세상에 서로를 측은하게 여길 수 있는 것이 사랑의 시작이 될 수 있다’ 라는 감독이 밝힌 영화의 주제야말로 이 영화 시작의 차별점을 보여준다. 그러기에 홍실과 지웅이 보여주는 다양한 로맨스 장면은 기존의 작품들과는 다르게 ‘판타지’보다는 ‘리얼’함에 포커싱 되어있어 더욱 큰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그 중, 압권은 두 캐릭터의 한치의 양보도 없는 대사다. 빈 병을 모으고 다닐지언정, 2억짜리 펀드를 가지고 있는 홍실은 “세상에 쓸모 없는 물건은 없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 “나에게 종교, 연애, 병은 없다. 왜? 돈이 드니까”를 외치며 깨알 같이 돈을 모으고 화장도 모르고, TV도 모른 채 살아간다. 다만, 통장만 있다. 반면에, 천지웅은 통장 잔액은 쥐뿔 42원이면서 지갑은 명품인 인물이다. 진짜 필요한 게 뭔지도 모른 채 욕심만 부리고, 사람은 해야 할 일과 하고 싶은 일이 있다고 외치지만 본인은 정작 하고 싶은 일만 하고 산다. 이들은 서로 정 반대의 극에 위치한 캐릭터들이지만, 영화를 보는 관객들의 마음에는 천사와 악마 같은 모습으로 자리한 캐릭터이기도 하다. 그런 두 사람의 동업이 순탄할 리 없다. 돈을 써보기만 한 사람과 돈을 모으기만 한 사람. 그것도 두 남녀가, 옥탑방에서 동거인 듯 동업인듯한 밀착생계를 시작한다니…… 클라이막스에서 홍실은 이렇게 말한다. “우리가 만나서 뭘 어떻게 할건데!”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은 과연 어떻게 될까? 두 주인공의 기상천외한 동업 에피소드를 통해 파란만장하게 펼쳐질 생계밀착 로맨스. 엉뚱하고 귀여운 상상력과 현실적 캐릭터, 게다가 배우들 연기도 압권이다. 올 가을 신선하고 깨알 같은 로맨스로 극장가가 풍성해질 것이다.




[ About Movie ]

2011년, 돈 없어도 연애하자!

돈 없는 남자친구 & 돈 안 쓰는 여자친구
대한민국 청춘남녀를 위한 실용 연애지침가이드

돈 모으기에 혈안이 된 짠순이 ’홍실’과 돈 버는 재주는 없어도 누구보다 돈 잘 쓰는 법을 아는 청년백수 ‘지웅’. 이들은 관객들에게 끊임없는 웃음을 선사하지만 이들이 연기하고 있는 캐릭터는 그저 웃기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라 하기엔 오늘의 20-30대 청춘들과 너무나 닮아있다. 단지 물질적인 측면에서뿐 아니라 삶에 대한 대안과 희망이 곤경에 처한 지금의 88만원 세대들을 영화의 두 주인공을 통해 대변되고 있는 것이다. 사랑과 낭만이 사치이고, 사랑의 과정에 계산기가 필요하게 된 요즘. 그래도 사람은 사랑을 하며 살아야 한다고 외치고 있는 ‘지웅’은 어찌 보면 연애지상주의에 빠진 허황된 20대 청춘으로 보일 수 있으나, 그는 우리 모두의 고민과 희망을 안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의 식상함과 공허한 웃음에 지친 관객들에게 신선한 청량제가 되어줄 영화 <티끌모아 로맨스>는 현재를 살아가며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는 청춘 남녀의 돈과 연애의 상관관계라는 다소 딱딱한 이야기를 깨알 같은 웃음으로 더 폭넓은 공감대를 이끌어낸다. 또한 <티끌모아 로맨스>는 돈을 왜 어떻게 무엇을 위해서 벌어야 하는지도 모르는 대책 없는 남자와 비정상적이리 만큼 돈에 집착하는 여자라는 다소 과장된 영화적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삼아 ‘돈이 없어도 연애는 하자’라는, 말장난 같지만 길고 험한 인생 속 가장 소중하고 힘이 되는 주장을 펼쳐 보인다. 영화를 보는 내내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하지만 극장을 나오는 순간 가슴과 머리에 뭔가 하나 ‘티끌’을 남기게 하는 이 영화는 좀 더 넓게 대중과 교감하고, 슬프고 딱한 이야기도 웃으며 전하고 싶으며 그것이 바로 코미디라 생각하는 연출의 의도가 빛을 발하는 작품이다. 현재를 살아가고 있고, 가슴에 뜨거운 사랑을 품고 있지만, 돈 때문에 직장 때문에 환경 때문에 연애를 포기하는 청춘남녀가 대한민국에서 사라지는 그날을 위해 <티끌모아 로맨스>는 올 가을, 신선하고 강력한 연애지침서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 About Actor ]

뭉치면 돈벌고 흩어지면 외롭다!.

대한민국 핫 아이콘의 만남!
2011년 가장 신선한 앙상블! 한예슬 & 송중기!
‘곱게 생긴 스타’들의 배우되기 生고생 프로젝트!

말 그대로 연예계의 팔방미인 한예슬! <타짜>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환상의 커플>등의 드라마를 통해,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가녀린 여인부터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사차원 엽기녀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인기몰이에 성공한 그녀가 오랜만에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다시 한 번 사로잡을 준비를 하고 있다. 여배우로서 선뜻 도전하기 힘든, 비주얼을 포기한 코믹한 캐릭터 ‘홍실’을 주저 없이 선택한 한예슬은 자신이 보고 싶은 영화를 찍고 싶은 마음에 <티끌모아 로맨스>를 망설임 없이 선택했다. 노메이크업에 야상 잠바 하나 걸친 자연스러운 모습과 함께 삶과 투철한 경제관념에 심하게 진지한 내면까지 녹아 있는 캐릭터 ‘홍실’은 한예슬의 대표작으로 불멸의 캐릭터를 선보인 <환상의 커플>의 ‘나상실’을 능가하는 또 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그녀는 캐릭터를 위해 돈 세는 법을 배우고, 생애 첫 와이어 액션 도전과 육두문자를 거침없이 쏟아내며 국보급 짠순이 ‘홍실’로 완벽하게 변신해 관객들에게 강력한 웃음을 선사한다.

꽃미남의 정석! 연예계 공식 엄친아! 현재 대한민국 핫 아이콘으로 주목 받으며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송중기!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의 ‘구용하’를 통해 대한민국 여심을 흔들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송중기가 팬들과 연예 관계자들의 관심 속에 선택한 차기작은 바로 영화 <티끌모아 로맨스>였다. 수많은 CF 제의가 쏟아졌고 좀더 화려한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었건만, 그는 그 동안의 엄친아, 꽃미남의 이미지를 완전히 뒤집는 과감한 연기 변신을 선언하며 자신의 연기 스펙트럼을 영리하게 넓혀가고 있다. 영화 <쌍화점><이태원 살인사건><마음이2>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을 거쳐, 현재 신드롬으로 부상한 <뿌리깊은 나무>까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 내며 동급 최강 연기력을 선보인 송중기는 이번 <티끌모아 로맨스>를 통해 마성의 청년백수 ‘천지웅’으로 분해 거부할 수 없는 마성의 청년백수를 연기한다. 온몸으로 뛰고 구르고 맞으며 ‘지웅’을 표현한 송중기는 극중 ‘홍실’에게 갖은 구박을 당하면서도 꿋꿋하게 빌붙어 돈 모으기 비법을 전수받는 ‘지웅’이라는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 들며 능청스런 열연을 펼쳐, 2011년 하반기 영화계의 새로운 마성 캐릭터 본좌에 오를 것을 예고하고 있다.

더 보기

매거진

모두 보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