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에브리씽 머스트 고 (2010) Everything Must Go 평점 7.3/10
에브리씽 머스트 고 포스터
에브리씽 머스트 고 (2010) Everything Must Go 평점 7.3/10
장르|나라
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2.07.12 개봉
97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댄 러쉬
주연
(주연) 윌 페렐, 레베카 홀
누적관객
직장을 잃었다...아내는 떠났다...집에서 쫓겨났다...
그래도...아직 전부를 잃은 것은 아니다!

권고사직, 이혼통보, 카드정지까지!
그래도… 아직 전부를 잃은 것은 아니다!


잘 나가는 회사 중역, 넓은 마당이 있는 번듯한 집… 여유로운 삶을 누리던 평범한 남자 ‘닉’(윌 페렐)이 회사로부터 해고당한 날, 아내는 이혼을 통보하고 집의 열쇠를 모조리 바꾼 채 그의 모든 물건을 앞마당에 버려두고 떠나버린다.

설상가상으로 차는 압류 당하고, 하루아침에 갈 곳 없는 빈털터리 신세가 되어버린 ‘닉’은 마당의 쇼파에서 잠을 자고, 마당 수도로 샤워하는 ‘앞마당 노숙 생활’을 시작한다. 그러던 중 쌓여있던 짐들 속에서 졸업 앨범, 야구공, 낚싯대, 전축 등 물건들을 보며 자신의 지난 날을 되돌아보게 되는 ‘닉’.

그러나 신용카드는 정지되고, 은행 계좌마저 막혀버리자, ‘닉’은 근처에서 자전거를 타던 동네 소년 ‘케니’(크리스토퍼 조던 윌리스)를 고용해 마당의 물건들을 팔기 시작한다. 자신의 물건들이 하나둘씩 팔려나갈 때마다 ‘닉’은 자신의 내면에 점차 새로운 무언가가 차오르고 있음을 느끼는데…

더 보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