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버려진 청춘 (1982) A Misspent Youth 평점 7.7/10
버려진 청춘 포스터
버려진 청춘 (1982) A Misspent Youth 평점 7.7/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82.09.24 개봉
104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정소영
주연
(주연) 남궁원, 이기선
누적관객

집을 나와 공장에 취직한 명자는 공장에서 만난 남자에게 버림을 받고 악을 품는다. 소매치기가 된 명자는 재벌의 아들 우식에게 접근하여 결혼에 성공하고 상류사회에 진출한다. 장회장 집에서 벌어진 파티장에 우식과 함께 참석한 명자는 양회장의 아들에게 강간을 당했다며 양회장을 협박한다. 명자는 계속 이런 방식으로 살아간다.
그러나 어느 날 또 한 남자를 유혹하려고 호텔에 간 명자는 우식에게 발각되고 버림받는다. 거리를 방황하던 명자는 순수를 되찾고 싶다는 절규에 가득찬다.
(임재원)

한국멜로드라마의 대표 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을 연출한 정소영 감독의 <버려진 청춘>은 1970년대 후반의 이른바 호스티스 영화와 1980년대 후반의 본격적인 에로영화 사이에 있는 영화다. 이 영화는 특히 오랫동안 함께 작업을 해왔던 멜로드라마의 거장 김수현 작가의 각본을 정소영 감독이 영화화한 작품으로 1980년대에 들어와 본인의 장기인 신파적인 멜로드라마에 수위가 높은 성애적인 장면을 의도적으로 삽입함으로써 대중적 트렌드를 따라가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애마부인>과 같은 해에 제작된 이 영화는 여전히 명자의 처지를 공감하고 내면은 순수한 한 많은 그녀의 삶을 그리려는 멜로드라마적 목표와 수위 높은 성애적 표현을 보여주려는 목표 사이에서 갈등하고 있는 감독의 모습을 떠올리게 만든다.
폭력적인 아버지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가출해 서울로 올라온 명자는 공장에서 일하다 강간을 당하고 범죄소굴로 빠져 소매치기가 된다. 상처가 있지만 한없이 밝고 정열적인 명자는 성불구인 한사장과 관계를 갖게 된다. 이렇듯 명자는 1970년대 호스티스 영화의 전형적인 캐릭터를 따르고 있다. 그리고 전체적인 줄거리 또한 상처 많은 여자 주인공이 행복을 잡으려는 순간 뇌종양으로 죽어간다는 순정적이고 신파적인 멜로드라마의 서사를 따른다. 그러나 명자가 한사장의 성불구를 치료하고, 한사장이 그에 감명을 받아 명자를 사랑하게 된다는 억지스러운 설정은 성적인 수위를 높이기 위한 수단으로 보인다. 특히 죽은 아내를 잊지 못해 성적 불구가 된 남자와 젊고 성적 표현이 거침없는 여자 간의 결합은 성애적 표현에 대한 도덕적 비판을 여성에게 돌리려는 것처럼 보인다. (조혜영)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