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핑거프린트(2006)
Fingerprints | 평점6.5
메인포스터
핑거프린트(2006) Fingerprints 평점 6.5/10
장르|나라
공포/미스터리/스릴러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0.04.29 개봉
95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해리 바실
주연
주연 레아 파이프스, 크리스틴 카발라리

그녀의 저주가 시작된다
마약 복용으로 재활원에 다녀온 10대 소녀 멜라니는 새로 이사 온 마을에서 새롭게 인생을 시작하려 한다. 그런데 첫 날, 먼저 마을에 와 살고 있던 언니로부터 마을의 기찻길에 대한 얽힌 전설을 듣게 된다.

때는 50년 전, 아이들을 태운 한 스쿨버스가 다가오는 기차와 충돌하면서 아이들이 모두 죽는 사고가 일어난다. 그때 이후로 기찻길에 차를 가만히 세우고 있으면 그 아이들의 영혼이 나타나 차를 기찻길 밖으로 밀어준다는 이야기가 마을에 전해 내려온다. 미신을 믿지 않는 멜라니는 이를 그냥 웃어넘기지만, 정말로 차가 저절로 움직이는 경험을 하게 되고, 어떤 한 여자아이가 계속 나타나면서 주변에 이상한 일들이 벌어진다. 그와 더불어 마을에서는 사람들이 하나둘 죽어나간다.

결국 멜라니는 그 여자아이가 50년 전 사고로 죽은 아이의 영혼이며 자신에게 도움을 청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그리고 당시의 버스 사고가 조작된 것이며, 거기에는 마을의 고속도로 건설을 막으려고 아이들을 납치한 철도차장과 아이들의 실종을 쉬쉬해 고속도로를 건설하려는 이들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음을 밝혀내는데..

[ ABOUT MOVIE ]

제 5회 뉴욕 호러 영화제 ‘베스트 영화’로 선정된 화제작!
(Best Feature" at the New York City Horror Film Festival)

<핑거프린트>는 어린 시절 스쿨버스를 타고 가다가 기차길 신호등을 건너가다 기차에 치여 죽은 아이들의 영혼이 되살아 나면서 벌어지는 공포 영화이다. 2001년 로버트 다비 주연의 워너브러더스 영화 <포스 테너 The 4th Tenor>를 통해 영화 감독으로 입문하였고 워너브러더스에 고용되어 매튜 모딘 주연의 <펑키멍키 Funky Monkey>를 비롯하여 버트 레이놀즈 주연의 <클라우드 나인 Cloud 9>등의 영화를 감독 한 해리 바실 감독이 연출하여 제 5회 뉴욕 호러 필름 페스티벌에서 “베스트 영화”에 선정된 화제작이다.

한 소도시 기찻길에서 죽은 아이들의 영혼이 살아나 기찻길에 차를 가만히 세우고 있으면 그 죽은 아이들의 영혼이 나타나 차를 기찻길 밖으로 밀어준다는 기발한 발상에서 시작된 <핑거 프린트>는 한 소도시에 전해 내려오는 전설적인 이야기에 호기심을 느낀 10대들과 그들을 둘러싼 남녀의 사랑과 질투 그리고 어른들의 탐욕이 빚어낸 끔직한 결과를 95분 동안 숨 돌림틈 없이 몰아가는 공포 영화로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와 <스크림>을 연상시킨다.


<스크림>,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그리고 <핑거 프린트>
10대 공포 영화는 계속된다.

헐리웃 공포 영화의 특징은 10대가 그 중심에 서 있다. 이러한 경향은 국내에서도 마찬가지로 <여고괴담>시리즈가 인기를 얻은 것처럼 헐리웃 역시 많은 공포 영화들이 여름 시장을 강타해 쏠쏠한 흥행 성적을 거두었다. <핑거프린트> 역시 헐리웃에서 10대 공포 영화의 대명사로 불리는 <스크림>과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그리고 <데스티 네이션>의 연장선에 있는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다.

10대 공포영화 가운데 가장 대중적인 성공을 거둔 작품으로는 <나이트메어(A Nightmare On Elm Street)>(84)로 너무나 유명한 공포 영화 감독 웨스 크레이븐의 90년대식 호러물 <스크림>이다. “헬로우 시드니”라는 유명한 대사를 만들어낸 이 작품은 공포 영화에 중독된 싸이코 10대의 광적인 살인을 그린 공포 영화다. 10대들의 호응에 힘입어 27주간이나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머무르며 1억 8천만 달러의 흥행 성적을 올렸으며 결국 2편과 3편으로 이어졌다.
또 한 편의 공포 영화로는 1997년에 개봉된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이다. 사라미셀 겔러, 제니퍼 러브 휴이트 등 미모와 섹시함을 갖춘 배우들을 등장시킨 이 작품은 <스크림>의 작가인 케빈 윌리암슨의 시나리오를 토대로 만들었다. 교통사고를 내고 그 시체를 유기한 4명의 젊은이들이 1년 후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는 괴편지를 받으면서 펼쳐지는 공포 영화이다.

그리고 마지막 작품으로는 TV 분야에서 활동한 홍콩 출신 감독 제임스 왕이 연출한 첫 데뷔작으로 색다른 10대 공포물 <데스티 네이션>이다. 우연찮게 자신의 죽음을 예지하여 주변 인물들과 사고를 피하게 된 주인공이 이를 계기로 죽음의 손길이 다가오는 참신한 착상의 공포 스릴러로서 5100만달러의 흥행 수익을 올렸다.


죽음을 부르는 다섯 손가락 <핑거프린트> 제목에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1957년 텍사스의 에메랄드. 비가 오는 저녁시간 노란색 스쿨버스에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타고 있다. 바로 그 시각 기찻길 건널목에는 학생들의 부모들이 이들을 맞이하려고 서 있다. 그러나 기찻길 건널목엔 빨간불이 켜지지만 스쿨버스가 왠일인지 건널목을 건너려 한다. 차단기가 고장을 일으킨 것이다. 집으로 무사히 돌아온다는 기쁨에 합창을 하는 아이들이 탄 스쿨버스는 순식간에 기차에 부딪친다.

그리고 그 사건 이후로 이 마을에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떠 돌아 다닌다. 기찻길에 차를 가만히 세우고 있으면 그 죽은 아이들의 영혼이 나타나 차를 손으로 밀어 기찻길 밖으로 밀어준다는 이야기이다. 이러한 미신을 믿지 않는 멜라니는 이를 그냥 웃어넘기지만 정말로 차가 저절로 움직이는 경험을 하게 되고 어떤 한 여자아이가 그녀에게 계속 나타나면서 주변에 이상한 일들이 벌어진다. 그와 더불어 마을에서는 사람들이 하나 둘 죽어 나간다.

우연찮게 자신의 죽음을 예지하여 주변 인물들과 사고를 피하게 된 주인공이 이를 계기로 죽음의 손길이 다가오는 이야기 <데스티 네이션>, 교통사고를 내고 그 시체를 유기한 4명의 젊은이들이 1년 후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는 괴편지를 받으면서 펼쳐지는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일을 알고 있다> 처럼 <핑거 프린트> 역시 기발한 발상이 돋보이는 공포 영화로 제목이 영화의 컨셉이 되어 관객들의 호기심을 이끌어내 제 5회 뉴욕 호러 필름 페스티벌에서 “베스트 영화”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