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골든 슬럼버 (2009) Golden Slumber, ゴールデンスランバー 평점 7.2/10
골든 슬럼버 포스터
골든 슬럼버 (2009) Golden Slumber, ゴールデンスランバー 평점 7.2/10
장르|나라
스릴러
일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0.08.26 개봉
139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나카무라 요시히로
주연
(주연) 사카이 마사토, 다케우치 유코
누적관객
도망쳐서 살아남아!
총리암살범...

온 세상이 추격하는 남자, 총리 암살범의 도주가 시작됐다!
숲의 도시 센다이. 반미 성향을 가진 젊은 신임 총리의 취임 퍼레이드 중 R/C(radio control) 헬기 폭탄이 폭발! 전국민이 목격하는 가운데 총리 암살 사건이 벌어진다. 현장 부근에선 택배기사인 아오야기가 대학시절 친구인 모리타와 오랜만에 재회하고 있다. 그러나 어딘가 모르게 이상한 친구는 아오야기에게 전한다. "너는 총리 암살범으로 지목 당할 거야. 도망쳐! 오스월드처럼 될거야!" 수수께기 같은 말이 끝나자마자 폭발음과 함께 경찰들이 아오야기를 향해 총구를 겨누며 추격해 오는데… 아오야기가 암살현장에 있었음을 증언하는 목격자, R/C헬기를 조종하고 있는 아오야기의 증거 영상 등이 차례로 공개되고 그의 모든 과거는 그를 범인으로 몰아가는 증거가 된다. 왜, 일반 시민에게 누명을 씌운 것일까? 라는 의문을 해결할 방법도 여유도 없다. 체포가 아닌 오직 사살을 목적으로 다가오는 경찰을 피해 그가 할 수 있는 것은 필사적으로 도망치는 것 뿐! 그의 도주극은 어떻게 끝날 것인가? 그를 돕는 의문의 친구들이 하나 둘 나타나는 가운데… 모든 사건의 진상은 비틀즈의 명곡 '골든 슬럼버'가 쥐고 있다!


골든 슬럼버(Goden Slumber) 란?
비틀즈의 마지막 앨범 에 수록된 명곡으로, 영화의 주제곡이자 도주극을 함께 하는 인물들을 연결하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 ‘황금의 선잠’, ‘황금빛 졸음’이란 뜻으로 온 세상이 추격하는 한 남자의 도주극이 완성되는 그때, 그 절정의 피곤함을 위로할 달콤한 졸음을 뜻한다.

GㆍOㆍLㆍDㆍEㆍNㆍSㆍLㆍUㆍMㆍBㆍEㆍR
제5회 일본서점대상, 제21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수상. 이사카 코타로 최대규모 원작 영화화

한국관객 시사평점 9.24점
올해 본 최고의 영화 평가
2010 베를린 영화제 파노라마 부문 공식 출품작

Break! Thriller
라스트 15분, 눈물과 감동으로 완성되는 올해 최고의 스릴러가 공개된다




초유의 1만명 초청,
초대형 전관 시사회로 진가를 확인한다!

TOPIC 1 _ "올해 본 최고의 영화"

<사신치바> <마왕> 작가 이사카 코타로, 스스로가 「할리우드 영화와 같은 규모의 대작 소설을 쓰고자 했다」라고 집필의도를 밝힌 그의 대표작인 <골든 슬럼버>. 제 5회 일본서점대상 수상. 제 21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수상의 베스트셀러… 한,일 양국의 스릴러 매니아들로부터 '걸작'의 칭호를 획득한 원작은 영화로 또 다른 명성을 수집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곧바로 2009년, 원작에 매료된 한국의 CJ와 일본 토호가 공동제작에 합의한다. <환생>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으로 3년 연속 일본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차지한 다케우치 유코와 2009년 2010년 일본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사카이 마사토 등 연기파들이 몰려든다. 2010년 초, 일본에서 우수한 박스오피스 성적을 거두며 웰메이드 스릴러 시장의 부흥의 시초가 되었고, 최근 실시된 국내 모니터 시사회에선 9.24점의 만족도로 '최고'라는 평가가 쏟아졌다. 그리고 2010년 8월 한국개봉 소식을 접한 한 매체의 일본특파원은 "올해 본 최고의 영화"라는 찬사를 보내왔다. “정교한 캐릭터 조형과 신선한 복선, 유머 넘치는 대화 등 원작의 맛을 교묘하게 풀어냈다! _ 마이니치 신문” “손에 땀을 쥐게하는 엔터테인먼트인 동시에 그를 둘러싼 인물들이 만들어내는 따뜻하면서도 독특한 인간드라마_요미우리 신문” 등의 격찬 또한 따라왔다. 그리고 2010년 제60회 베를린 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출품하며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았다. 한국개봉을 준비중인 CJ엔터테인먼트는 개봉 1개월 전부터 일본영화 초유의 초대형 전관 시사회를 기획, 자신감을 과시하고 있다. 특별한 명성의 <골든 슬럼버>에 무엇이 있는 것인가?


TOPIC 2 _ 감동으로 완성되는, 총리 암살범의 완벽한 도주극 탄생!
함부로 예상하지 말 것! 도주 스릴러 <골든 슬럼버>의 재미는 관객의 상상에서 어긋난다! 영화는 도심 속, 신임 일본총리의 취임 퍼레이드 중 암살이라는 충격적 사건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누명을 쓴 채, 폐쇄된 도시 센다이에서 온 세상으로부터 추격당하는 한 남자의 도주를 쫓아간다. 10여년이 넘는 학생시절 등 과거의 에피소드가 교차되면서, 파편적인 사건들이 주인공의 운명을 좌우하는 요소로 작용하거나, 대수롭지 않은 말이 실마리가 되어 사건의 양상을 바꾸는 플롯의 구성력은 압권이다. 그러나! 진짜 <골든 슬럼버>의 재미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총리암살범 아오야기의 도망을 돕는 비밀스런 친구들이 등장하기 시작하는 것! 연쇄살인범 가쿠, 아오야기의 첫 사랑 하루코, 불꽃놀이 공장 주인, 과거 조폭 두목, 아오야기가 목숨을 구했던 아이돌 린카 등… 아오야기의 인생에 관련되었던 인물들이 저마다의 장기를 살려 도주극에 참여하는 것이다. 그리고 라스트 15분! 스릴러 <골든 슬럼버>는 뜻밖의 눈물과 감동, 통쾌함과 반전이 교차되며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무비로 완성된다. 총리암살범과 7명의 친구들이 센다이의 도주로를 따라 펼치는 장대한 모험! Break Thriller! 새로운 감성과 스타일의 도주 스릴러가 2010년 8월, 한국에 찾아온다.


TOPIC 3 _ "끝까지 도망쳐서 살아남아! 총리암살범" : 2010년, 도망열풍이 분다!
과연 평범한 택배기사가 하루아침에 국민적 영웅이 되었다가 온 세상이 추격하는 총리암살범으로 탈바꿈되는 것이 가능한가? <골든 슬럼버>는 정부와 언론이 한 목소리로 외치기만 한다면 한 개인은 진실과 무관하게 전혀 새로운 이미지로 대중에게 규정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 작품은 음모를 쫓아 진실을 파헤치는데 주력하는 일반 도주극에서 한 단계 진화한다. 전체에 의해 철저히 고립된 상황, 교묘한 함정 속 용의자로서의 체포가 아닌 오직 사살을 목적으로 목 조여오는 경찰, 유일한 개인의 선택은 살아남기 위해 도망치는 것뿐이라는 전제로 출발한 도주극은 전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변주되고 그 중심에는 인간의 최고 무기는 ‘습관과 신뢰’라는 명백한 진실이 자리하고 있다. “추한 꼴을 보여도 좋으니 도망쳐 살아남아…” 아오야기를 총리암살 현장으로 내몰았지만, 끝내 폭음 속으로 사라진 옛 친구의 마지막 전언에 대해 주인공 사카이 마사토는 “이러한 외침은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의 가치관을 깊게 반영하고 있다.”고 말한다. 영화 속 아오야기가 처한 곤경은 영화 밖, 대한민국의 현실이기도 하다. 정치, 사회적인 악재 속 우리 모두가 시달리고 있는 위기의식과 풍요로운 생활 속 처절한 생존본능이 삶의 딜레마를 자극 시킨다. 영화를 본 관객 중 “눈물이 계속 났다. 도망갈 수 밖에 없는 삶 속에 우리도 버려졌지만, 역시 나도 사랑하는 사람들이 어쩔수없이 생각났다” 고 고백하듯 말한 건 <골든 슬럼버>의 긍정적 세계관과 깊은 영화적 메시지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끝까지 도망쳐 살아남아!” 처절하면서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현재의 사회 속, 우리 모두의 주문이다!


TOPIC 4 _ 2010년, 최대규모의 1급 엔터테인먼트 스릴러, 8월 승부!
영화 <골든 슬럼버> 제작위원회는 1급 엔터테인먼트 영화를 목표로 했다. 원작자 스스로 "할리우드 영화 규모의 소설을 쓰고자 했다'라고 말한 바를 짚어 보면 그들의 목표는 명확해 진다. 케네디 암살사건에서 모티브를 따온 총리 퍼레이드 암살사건의 촬영을 위해 CG대신 1천명의 실제 인원이 동원된다. 센다이 지하철 역의 대규모 몹씬과 시내를 관통하는 지하 배수관 장면, 센다이의 명물인 불꽃축제 등 모든 장면은 실제로 재현되었다. 그리고 초호화 출연진이 집결한다. 이미 소개된 다케우치 유코와 시카이 마사토 외에, <올웨이즈 3번가의 석양>으로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요시오카 히데타카 ㆍ 칸느 국제영화제 그랑프리 수상작 <귀신이 온다>, 봉준호 감독의 <도쿄> 로 국내 인지도가 높은 카가와 테루유키 ㆍ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게키단 히토리 등이 바로 그들. 최고의 원작과 실력파 감독의 만남, 최고의 연기파 출연진, 초유의 총리암살사건과 올해 최고의 영화로 평가받은 완벽한 도주극. 그리고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로 공명되는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스릴러가 <골든 슬럼버>이다.



비틀즈의 마지막 앨범 에 수록된 명곡 <골든 슬럼버>는 다시 뿔뿔이 흩어질 위기에 놓인 멤버들에 대한 마음을 담아 폴 매카트니가 완성한 노래다. 멤버들을 다시 한 데 불러 모으고 싶었던 폴 매카트니의 곡은 영화 속, 사건을 통해 재회하게 되는 옛 친구들과 동료들의 우정과 연대를 상징하는 장치이자 아오야기 도주극에 동참하는 핵심 인물들을 연결하는 단서로 사용된다. 「황금의 선잠」(황금빛 졸음)이란 의미를 지닌「Golden Slumbers」는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평온하고 달콤한 멜로디로 영화 속 다양한 정서들을 완벽히 버무리며 새로운 감성과 색다른 스타일의 도주 스릴러 <골든 슬럼버>를 탄생시켰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