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본문

슈팅걸스

Shooting Girls, 2019 원문 더보기

Shooting Girls, 2019

닫기
개봉
2020.05.06
장르
드라마
국가
한국
등급
12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98분
평점
7.4
누적관객
10,196명

주요정보

“가시나들은 축구를 해도 말짱 꽝이라 그러드만!”

여자축구 레전드의 시작, 그 중심에는
단 13명의 부원으로 전국대회에서 우승한
삼례여중 축구부가 있었다!
축구만큼은 진심인 선수들과
영원한 스승 故김수철 감독이 써 내려간 슛-골인 통쾌 실화! 

삼례여중! 어이! 오늘도 디지게들 뛰자고!
[ About Movie ]

#01 故 김수철 감독 X 13명 삼례여중 축구부의 통쾌한 우승 감동실화!
전설이 된 여자축구의 메카, 삼례여중의 찬란했던 순간을 조명하다!
영화 <슈팅걸스>는 ‘故 김수철’ 감독과 ‘삼례여중’ 축구부의 감동적인 우승 실화를 다룬 작품. 전라북도 완주군에 위치한 삼례여중은 지난 2000년 여자축구부를 창단하며 한국 여자축구 발전과 지역 체육발전을 위한 혁혁한 공을 세워왔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올해 해당 여자축구부는 해체되었다. 영화 <슈팅걸스>는 창단 이래 20년 동안 우수한 성적을 거둔 삼례여중 축구부가 여자축구의 전설로 발돋움하게 된 첫 번째 순간을 담아내고 있어 관객들의 관심이 뜨겁다.

삼례여중 축구부가 2009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 여중부 우승을 거머쥐기까지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다. 대회 출전 당시, 삼례여중 축구부원 대부분이 가정 형편이 어려워 축구화조차 없는 경우가 많았고, 인조 잔디가 깔리지 않은 맨땅에서 훈련해야만 했다. 게다가 선수가 부족했던 삼례여중은 주전 선수가 부상을 당해 전혀 뛸 수 없었는데도 선수 교체를 할 수 없었다고. 그러나 삼례여중은 단 13명의 선수로 8일 동안 리그전 3회와 토너먼트 3회의 경기를 치르며 당당히 결승에 올랐고,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인천 가정여중을 2 대 1로 누르며 창단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이뤄냈다. 이들이 만들어낸 영화 같은 이야기에 ‘배효민’ 감독은 한 매체를 통해 “13명에 불과한 선수로 우승 신화를 일궈낸 삼례여중 축구부의 투혼을 알리기 위해 제작을 결심했다”라며 메가폰을 잡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렇듯 영화 <슈팅걸스>는 삼례여중 축구부와 故 김수철 감독이 일궈낸 여왕기 전국축구대회 우승 실화를 드라마틱하게 담아내며 오는 5월 다시 한번 우승의 진한 감동을 극장가에 몰고 올 예정이다.


#02. [슬기로운 감빵생활], <가장 보통의 연애> 정웅인의 완벽한 연기 변신!
신예 배우 이비안, 정예진, 정지혜가 함께 만들어낸 따뜻한 우정 스토리까지!
영화 <슈팅걸스> 속 믿고 보는 배우 ‘정웅인’과 떠오르는 신예 배우 ‘이비안’, ’정예진’, ’정지혜’의 호연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탄탄한 연기력으로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역할을 소화했던 정웅인이 삼례여중 축구부 감독 ‘김수철’ 역을 맡아 철부지 같아 보여도 누구보다 삼례여중 축구부를 아끼는 ‘츤데레’ 축구 감독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그간 정웅인은 드라마 [99억의 여자],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시선을 사로잡는 강렬한 악역을, [슬기로운 감빵생활],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는 웃음을 자아내는 코믹연기를 선보이며 선과 악을 넘나드는 매력을 뽐내왔다. 오는 5월, 정웅인은 영화 <슈팅걸스>를 통해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갱신할 예정이다.

여기에, 삼례여중 축구부로 분한 신예 배우들이 어린 시절 친구들과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성장과 우정을 그려내며 영화에 산뜻함을 더한다. 배우 ‘정예진’은 변변찮은 가정 형편 때문에 축구화조차 사기 어려운 ‘선희’로 분해 당시 신인이었다는 점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탄탄한 연기력을 뽐낸다. 이후로도 정예진은 영화 <브이아이피>, <마녀>, <삼촌> 등에서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필모그래피를 쌓아나가고 있다. 또한, 배우 ‘이비안’은 겉은 강해 보여도 속은 누구보다 여린 ‘윤아’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친구들과의 우정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의리파 ‘민정’ 역을 맡은 배우 ‘정지혜’까지 더해져 영화의 발랄한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03. 빛나는 청춘들의 눈부신 성장 드라마!
“소녀들이 축구를 통해 세상을 향해서 당당히 나아가는 모습을 담고 싶었다.”_배효민 감독
영화 <슈팅걸스>는 지난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어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배효민’ 감독은 한 매체를 통해 “불우한 가정환경에 좌절하고 학교에서도 적응하지 못해 미래를 꿈꿀 수 없었던 소녀들이 축구를 통해 세상을 향해서 당당히 나아가는 모습을 담고 싶었다.”라며 메가폰을 잡게 된 계기를 밝혔다.

영화제에서 먼저 <슈팅걸스>를 만나본 관객들은 “힘들고 지쳐있는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영화입니다!”_(다음, 이**), “우리 살아가는 동안에 이런 열정을 가질 수 있는 경험이 얼마나 될까요.”_(다음,태*), “현 시국에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꼭 관람해야 할 영화입니다~전국 학교에서 단체관람하기 딱 좋아요.”_(다음,백***), “내 아이가 어릴 때 이 영화를 보았다면 좀 더 멋있는 아이로 키우지 않았겠나 생각해봅니다.”_(다음,승*), “대한민국 여자축구를 위해 슈팅걸스는 대박나야 합니다.”_(다음,진**)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을 향해 나아가는 소녀들의 성장기에 따뜻한 극찬을 보냈다. 마침내 개봉소식을 통해 다시 한번 관객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고 있는 영화 <슈팅걸스>는 올봄 가장 따뜻한 성장 드라마로서, 극장가에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더보기
출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