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2009) Moscow 평점 9.1/10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포스터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2009) Moscow 평점 9.1/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1.12.01 개봉
104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황철민
주연
(주연) 성수정, 이혜진
누적관객

오랫동안 연락이 끊겼던 중학교 동창생들이 어른이 되어 재회하는데, 한 명은 대기업 비서이고, 또 다른 한 명은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해고당한 노동자이다. 그들은 이해관계나 목적 없이 함께 어울렸던 중학교 시절을 회상하며 즐거워한다.
어린이도 어른도 아니었던 사춘기의 절정이라는 그 시절, 두 사람의 꿈은 같았다. 바로 배우가 되는 것이었다. 추억을 얘기할 땐 한없이 즐겁다가도 현실로 돌아오면 어딘가 어긋나는 두 사람...
그 들 사이에 사회가 만들어 놓은 장벽이 끼어든 것이다. 우정의 행방은 어떻게 될 것인가?

[ ABOUT MOVIE ]


1. 12월의 핫 키워드는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는 2009년 부산 국제 영화제에서 첫소개 되었고, 작년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에서 넷팩상(아시아 영화 진흥 기구상)을 수상하고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샌프란시스코 국제 영화제를 거쳐 2011년 영화진흥위원회 다양성 개봉지원을 받았다. 그리하여 긴 기다림 끝에 드디어 2011년 12월 첫째주 CGV무비꼴라쥬를 통해 정식 개봉을 하게 된다. 영화를 만든 이들의 간절한 주문이 통한 것이다. 꿈으로 가는 주문은 이루어진다.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2. 꿈과 희망을 잃고 방황하거나 혹은 현실에 안주하는 이들에게 전하고픈 애정어린 격려.
“욕망을 선택해서 행복하셨습니까? 그게 아니라면 이제 다시 꿈을 이야기 할때입니다.”
가슴 먹먹한 감동과 함께 꿈을 향해 다가설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영화!!


3. 섬세하면서도 독특한 관점을 가진 여성 드라마.
한편으로는 젊은 여성들이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조금씩 성숙해 가는 성장물로 보이면서 또 다른 한편으로는 안락하고 평온한 친구의 삶에 끼어들어 엉망으로 만들어 버리는 불법 침입자가 등장하는 여성 심리 스릴러물로도 보이는 묘한(?) 영화. 그 불법 침입자는 바로 이 사회의 약자, 비정규직 해고 여성 노동자다.
비정규직 해고 여성 노동자도 투쟁 조끼, 띠만 풀르면 또래의 20대 초반의 여성과 다를바 없다. 옷도 이쁘게 입고 싶고, 최신 전자 제품도 갖고 싶어 하는….누군가의 여동생이고 딸이며 친구이다.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그녀들을 이렇게만 생각하면 비정규직 문제도 어쩌면 쉽게 해결 될 지도 모른다.그리고 이 영화에서 평온한 삶의 침입자로 보여지던 여성 노동자는 우리들이 잃어버렸던 꿈을 다시 떠올릴 수 있도록 자극한다.


4. 홍대 여신 가수 오지은의 아름다운 주제곡 “작은 자유”
영화 <원스>하면 Falling slowly란 곡이 제일 먼저 떠오르듯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엔 오지은씨의 “작은 자유”가 있다. 원래 이 곡은 오지은씨가 티벳사태때 만든 곡으로 티벳 사람들에게 자유가 지켜지길 염원하며 만든 곡이라고 한다.
지구라는 반짝이는 작은 별에서 아무도 죽임을 당하지 않길.. 노랫말 하나 하나가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에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대신하고 있었다. 이리하여 오지은씨에게 부탁을 해서 영화에 삽입하게 되었다. “작은 자유” 외에도 “오늘은 하늘에 별이 참 많다”도 있는데 천상의 목소리 오지은씨 덕택에 자칫 무거워 질수도 있는 영화가 한결 무게를 덜고 감미로와 질수 있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