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블리츠

플레이어 예고편 외 4편

영화 메인 탭

블리츠 (2011) Blitz 평점 7.1/10
블리츠 포스터
블리츠 (2011) Blitz 평점 7.1/10
장르|나라
액션/스릴러
영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1.12.07 개봉
97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엘리어트 레스터
주연
(주연) 제이슨 스타뎀, 패디 콘시딘
누적관객
지능적 살인범 vs 본능적 경찰
두뇌와 직감이 부딪친다!

닉네임 블리츠, 연쇄살인이 시작될 것이다!

다소 과격하지만 정의감에 불타는 형사 브랜트. 흉악범들의 검거 태도로 인해 언론의 집중 화살을 받고 있는 그이지만 고칠 생각은 전혀 없다. 그러던 어느 날 경찰이 살해 되는 살인 사건이 발생하게 되고 범인은 신문사를 통해 자신이 범인이고 닉네임은 블리츠라고 소개하며 연쇄살인을 예고 한다. 브랜트는 자신의 절친한 선배 로버츠가 살해되자 더 이상 방관 할 수 없음을 알고 사건을 추적하게 되고 경찰만 골라 살인하는 범인 블리츠는 예고된 살인에 성공하며 시리얼 킬러로서 더욱더 악명을 떨쳐 나가게 되는데...

지능적 살인범 VS 본능적 경찰
두뇌와 직감이 부딪친다!!

[ PRODUCTION NOTE ]

자타공인 최강의 액션 아이콘, 제이슨 스타뎀!
최악의 지능형 범죄에 맞서 새롭게 진화된 그를 만난다!

<트랜스포터>시리즈, <뱅크잡>, <익스펜더블> 등을 통해 동, 서양의 경계를 넘어선 시원한 액션스킬로 전 세계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제이슨 스타뎀이 올 겨울, 새롭게 진화된 모습으로 국내 관객들을 찾아온다. 탄탄한 근육질 몸매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풀한 액션은 물론 예고된 살인으로 경찰만을 노리는 최악의 지능형 연쇄살인범에 맞서 치열한 두뇌싸움을 선보이게 될 액션스릴러 <블리츠>로 돌아올 예정이다. 하드보일드 추리소설의 대가 켄 브루언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이번 작품을 통해 캐스팅 0순위 액션배우로써의 카리스마를 고스란히 재확인 시켜주는 한편, 사건 해결을 위해 스스로 연쇄살인범의 타겟이 되는 것조차 두려워하지 않는 본능적 경찰로써의 완벽 변신에 성공하며 기존의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시킨 ‘스타뎀표 액션’의 새로운 진화를 예고하고 있다. 영국배우 특유의 작품성에 대한 자존심으로 헐리우드와 유럽을 오가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오던 그의 행보에 ‘진화’란 수식어까지 추가하게 될 새로운 도전, <블리츠>가 12월 8일 드디어 그 숨막히는 액션과 추격의 시퀸스를 국내 관객 앞에 공개하게 된다.


지능적 살인범 VS 본능적 경찰!
두뇌와 직감이 부딪치는 완벽한 액션스릴러가 온다!

제이슨 스타뎀의 새로운 변신을 확인할 수 있는 <블리츠>는 ‘대규모 공습’, ‘기습공격’의 의미를 지닌 제목에서 엿볼 수 있듯, 급작스럽게 연이어 발생하는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러나 <블리츠>가 지닌 색다른 관전 포인트는 바로 그 연쇄살인의 대상이 다름 아닌 경찰이라는 점에 있다. 언론과 SNS를 이용해 연쇄살인을 예고하는 것은 물론 평화로운 대낮의 주택가, 도심 길 한복판, 타겟으로 삼은 경찰의 집 등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 살해행각을 이어가는 ‘블리츠’란 닉네임을 지닌 통제불능의 살인마를 등장 시켜 법과 공권력의 허점을 이용해 경찰의 수사망을 유유히 빠져나가는 등 관객의 분노 게이지를 상승시킬만한 최악의 지능형 범죄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다. 거기에 이론보다는 직감을 믿으며 스스로 타겟이 되어서라도 사건을 해결해내고야 말겠다는 열혈 형사 ‘톰 브랜트’와의 긴박한 두뇌싸움을 예고하는 팽팽한 대결구도를 드러냄으로써, 스타뎀의 액션뿐 아니라 스릴러적 긴장감까지 겸비한 탄탄한 액션스릴러로써의 기대감을 증폭 시키고 있다. 파워풀한 액션은 물론 법의 한계를 벗어난 선과 악의 치열한 접전에 이은 통쾌한 한방을 관객에게 선사하게 될 <블리츠>로 인해 올 겨울, 스타뎀의 수식어인 ‘액션’에 ‘스릴러’라는 단어가 추가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베스트셀러 원작 위에 스타뎀의 액션을 조율해 낸 최강의 드림팀!
<트랜스포터> 시리즈, <뱅크잡>, <더 문> 제작진!

추리소설의 대가 켄 브루언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해 제작 당시부터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블리츠>는 원작자의 명성만큼이나 화려한 제작진들이 함께 한 것으로 알려져 스타뎀의 액션스릴러 도전작에 대한 관심을 부추기고 있다. 프로듀서 스티브 채스만은 스타뎀을 A급 액션배우의 반열에 올려놓은 <트랜스포터> 전 시리즈와 <뱅크잡>은 물론 현재 진행 중인 3개의 차기작까지 함께 해오고 있는 최고의 파트너이며 이연걸의 <더 독>, <더 원>, <키스오브드래곤> 등을 필모그래피에 지니고 있는 '액션특화형' 프로듀서라 할 수 있다. 또한 <반지의 제왕>, <비밀의 숲:테라비시아>를 통해 탁월한 감각을 인정 받은 것은 물론 <뱅크잡>과 <킬러 엘리트>를 통해 진작부터 스타뎀과 인연을 맺어온 편집 감독 존 길버트 역시 이번 작품에 함께 했으며 SF 장르의 센세이션을 일으킨 <더 문>의 나단 파커가 각본가로 참여하는 등 각자의 필모그래피 만으로도 이슈를 낳기에 충분한 멤버들의 면면이 <블리츠>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 시키고 있다. 한편 캐스팅 디렉터 일레인 그레인저는 <다크나이트>의 히스 레저를 낙점 시킨 장본인으로 알려져 지능형 연쇄살인범 '블리츠'로 분한 에이단 질렌의 악역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 시키는 최고의 일등공신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경찰은 타겟이 되고 언론과 대중은 그에게 열광한다!
캐릭터 진화의 끝을 선보일 연쇄살인범 '블리츠'!

<블리츠>를 통해 장르적 변신에 나선 스타뎀의 도전을 가장 돋보이게 해주는 존재는 바로 그가 상대하는 '블리츠'란 닉네임의 연쇄살인범 '베리 바이스' 캐릭터라 할 수 있다. 무수한 영화 속에서 악당 캐릭터로 등장해 오며 진화를 거듭해 온 연쇄살인범의 '끝판왕'이라 할 수 있는 최악의 범죄시나리오가 바로 그를 통해 완성되었기 때문이다. 법과 정의를 집행해야 할 경찰을 오히려 속수무책 연쇄살인의 타겟으로 차례차례 쓰러뜨려가는 블리츠는 법망과 경찰시스템의 허점까지 완벽히 계산해 둔 치밀한 두뇌플레이를 선보이며 언론과 SNS까지 이용해 경찰의 법 집행 시스템 자체를 쥐고 흔드는 최악의 지능형 범죄를 선보이고 있다. 캐릭터 닉네임을 제목으로 차용한 사실에서도 엿볼 수 있듯, <블리츠>는 이처럼 기존의 틀을 벗어난 최악의 악당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우며 직감과 본능으로 무장한 열혈 형사 '톰 브랜트' 캐릭터와의 치밀한 두뇌싸움과 법 집행 시스템의 한계와 통제를 벗어난 치열한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지능과 본능, 두뇌와 직감이 격돌하는 올 겨울 최고의 액션스릴러 <블리츠>가 이제 곧 그 실체를 드러낼 예정이다.




[ SPECIAL NOTE ]

하드보일드 소설의 대가 켄 브루언 원작!
‘톰 브랜트’ 시리즈의 절정을 <블리츠>로 만난다!!

1951년 생으로 올해 환갑을 맞이한 켄 브루언은 아일랜드의 존 코널리와 함께 전 세계 스릴러 소설계를 양분한다 평가 받는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코널리가 초자연적인 요소가 가미된 공상적 스릴러에 특화된 작가라면 그는 더블린의 트리니티 대학교 철학과 박사라는 남다른 학력답게 하드보일드풍의 느와르 현대소설에 있어 최고의 경지에 이르렀던 평가 받고 있는 인물이다. 유럽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폭발적인 팬 층을 자랑하는 그의 대표작으로는 코널리의 <해리 보슈>와 자주 비교되는 <잭 테일러> 시리즈와 <톰 브랜트> 시리즈를 들 수 있다. 하드보일드의 비정성과 냉혹함 그리고 냉소적인 서정적 감성을 표현하는데 있어 최고의 경지에 올랐다 평가 받는 이러한 작품들은 소재고갈로 힘들어하는 오늘날의 영화시장에서 최고의 원작 컨텐츠로 사랑 받고 있으며 이번 작품 <블리츠>가 바로 ‘톰 브랜트’ 시리즈의 절정이라 평가 받았던 독립된 동명의 화제작을 스크린에 옮겨온 작품이라 더욱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존하는 최고의 액션스타 제이슨 스타뎀의 액션스릴러 도전작이자 그의 전작들을 함께 했던 드림팀 제작진 그리고 뮤직비디오와 CF 분야에서 이미 그 유명세를 떨치고 있던 엘리어트 레스터 감독이 의기투합해 함께 완성해낸 ‘블리츠’의 스크린 버전 개봉과 함께 국내에서도 원작소설에 열광했던 수 많은 팬들의 기대감을 부추기고 있다. <잭 테일러> 시리즈의 또 다른 화제작인 또한 <디파티드>의 각본가 윌리엄 모나한의 감독 데뷔작으로 낙점되어 콜린 파렐, 키이라 나이틀리를 주연으로 내년 초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시리즈의 첫 번째 원작 ‘The Guards’는 TV 시리즈로도 방영되어 큰 사랑을 받았었다. 2004년 셰이머스상, 2005년 매거비티상, 2007년 배리상 수상 등 유명세만큼이나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켄 브루엔의 필력의 실체를 12월 8일, 스크린을 통해 드디어 국내에서도 확인해볼 수 있게 된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