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 (2009) Ultra Miracle Lovestory, ウルトラミラクルラブストーリー 평점 4.7/10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 포스터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 (2009) Ultra Miracle Lovestory, ウルトラミラクルラブストーリー 평점 4.7/10
장르|나라
코미디/판타지
일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1.04.14 개봉
120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요코하마 사토코
주연
(주연) 마츠야마 켄이치, 아소 쿠미코
누적관객
무공해 순수청년, 드디어 사랑에 빠지다

심장이 멈춰도 내 사랑은 절대 죽지 않아!
알싸한 봄바람을 타고 찾아온 기적 같은 사랑 이야기!

아오모리의 시골마을에서 할머니와 함께 사는 어린아이 같이 순수한 청년 요진. 할아버지가 남겨주신 농사법에 따라 농사를 짓지만 수확은 늘 신통치 않고, 밭에서 기르는 배추는 오늘도 벌레 때문에 여기저기 구멍투성이다. 그러던 어느 날 요진은 도쿄에서 온 유치원교사 마치코를 보고 난생 처음 사랑이란 것에 빠진다. 마치코를 향해 온몸을 던져 돌진하는 요진의 초특급 일편단심 첫사랑이 시작되는데… 과연 요진의 바람대로 그들은 서로 좋아하는 사이가 될 수 있을까.

[ Hot Issue ]

2009년 일본 ‘키네마준보’와 ‘영화예술’에서 선정한 일본영화 베스트 10
작품성과 화제성 모두를 만족시킨 천재 감독의 탄생을 확인하라!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는 2009년 일본 '키네마준보'와 '영화예술'에서 선정한 일본영화 베스트 10에 제목을 올린 작품이며, 지난 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감독은 독립장편 <저먼+레인>으로 2007년 일본영화감독협회 신인상을 수상해 주목을 받았던 여성 감독 요코하마 사토코이다. 이번 영화는 그녀의 두번째 장편영화이자 상업영화 데뷔작이며, 개봉과 동시에 언론으로부터 ‘천재 감독의 탄생’이란 찬사를 받는 등 일본 영화계를 발칵 뒤집어놓았다.
감독은 ‘이상하지만 자유로운, 고정관념에서 늘 벗어나고 싶었던’ 자신의 영화적 지향점을 작품 속에 그대로 투영해냈다. ‘그 어떤 말로도 설명하기에는 부족한, 모든 가치를 전복시키는, 이제껏 본 적 없는 가장 독특한 멜로영화’로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만족시킨 2009년 일본 영화계 최고의 발견을 이제 곧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다양한 영화를 만나는 창구로서 그 역할을 확대하는 전주국제영화제 NEW 프로젝트!
2011년 봄 전주국제영화제가 선택한 또 한 편의 영화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

올해도 12회를 맞이하는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 10년간 전세계 감독들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단편영화 제작 프로젝트인 “디지털 삼인삼색”과 한국의 젊은 감독들을 대상으로 한 단편영화 제작 프로젝트인 “숏!숏!숏!”을 통해 많은 디지털 단편영화를 제작해왔고, 이 영화들의 국내외 개봉과 영화제 상영을 통해 전주국제영화제의 이름을 국내외에 각인시키며 전주국제영화제의 네트워크를 확대해 왔다. 이와 더불어 세계적인 거장 임권택 감독의 101번째 영화 <달빛 길어올리기>를 제작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지난 2009년부터 국내 개봉이 어려운 작품성 높은 해외 독립영화의 판권을 구매하여 국내 개봉을 추진하는 독립영화 판권구매 사업을 진행해왔다. 이렇듯 독립영화 제작, 판권구매, 배급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자체 수익 확보는 물론 국내에서 개봉되기 어려운 훌륭한 독립영화들을 지속적으로 수입하여 개봉할 계획이다. 지난 해 개봉된 페레 포르타베야 감독의 <바흐 이전의 침묵>은 영화제 자체 배급을 통해 총 6,000명이 넘는 관객들을 불러모았으며,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와 <알라마르>가 각각 4월과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외에도 장-뤽 고다르의 신작 <필름 소셜리즘>과 2011년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벨라 타르의 신작 <토리노의 말>이 그 뒤를 이을 예정이다.




[ About Movie ]

톡톡 튀는 재미와 은근한 감동이 담긴 일본영화가 돌아왔다!
무공해 청정 영화의 훈훈한 매력을 간직한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

스크린을 가득 채운 녹색의 시골 풍경과 자연의 소리, 도시의 메마른 감성과는 다르게 순수함을 간직하고 있는 인물들 그리고 톡톡 튀는 재미와 은근한 감동이 담긴 일본영화가 오랜만에 우리 곁을 찾는다. 바로 아오모리에서 날아온 엉뚱발랄 러브판타지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 무공해 청정 영화의 훈훈한 매력을 간직한 <녹차의 맛>과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그리고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텐텐><인스턴트 늪> 등 일상의 사소한 발견이 가져온 엉뚱하고도 기상천외한 웃음을 선사하는 미키 사토시 감독의 영화들과 맥을 같이 하는 작품이다.
이들 영화 속 전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사건은 시작되고 상상을 뛰어넘어 스토리는 전개된다. 때로는 어이 없고, 때로는 황당하며, 때로는 더할 나위 없이 딱 맞아떨어지는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이다. 그리고 그 이야기들 속에 담겨진 진심 어린 감정 혹은 사랑은 우리를 감동시킨다. 역시나 쉽게 상상하지 못할 결말과 함께 말이다.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 역시 마찬가지이다. 한적하고 조용한 농촌 마을, 천진난만한 순수 청년의 폭풍 같은 짝사랑은 놀라운 변화를 가져오고 어느덧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뒤흔들어 놓는다. 그것은 기적일까, 진화일까…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의 예측불허, 파격적이지만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이제 곧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데스노트><상실의 시대>의 카리스마 지존, 마츠야마 켄이치!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의 무공해 순수 청년으로 완벽 변신하다!

<데스노트>의 카리스마 지존 ‘엘’ 역할로 강렬한 이미지를 각인시켰던 마츠야마 켄이치는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에서 순박한 농촌 총각으로 완벽 변신해 현재 일본에서 가장 각광받는 젊은 연기파 배우임을 증명했다.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가 엉뚱하고 파격적인 스토리의 영화임에도 보는 이들의 마음을 끌어당기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남자 주인공 마츠야마 켄이치의 뛰어난 연기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린아이 같은 순수와 열정이 공존하는 마츠야마 켄이치의 성공적인 캐릭터 변신은 그만큼 단숨에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다양한 캐릭터를 능수능란하게 소화하는 연기파 배우 아소 구미코의 열연까지 더해지며 영화 <울트라 미라클 러브스토리>는 기적 같은 커플의 놀라운 순정 스토리로 거듭났다. 또한 영화의 배경으로 등장하는 아오모리는 요코하마 사토코 감독의 고향이며 마츠야마 켄이치 역시 이곳 출신으로, 이들의 인연 만큼이나 특별하고 개성 넘치는 작품으로 완성되었다.

더 보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