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앞산展

플레이어 예고편 외 1편

영화 메인 탭

앞산展(2009)
The Mountain in the Front | 평점10.0
$movie.getMainPhotoAlt()
앞산展(2009) The Mountain in the Front 평점 10.0/10
장르|나라
다큐멘터리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71분
감독
감독 김지현
누적관객
116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진경은 경기도 포천에서 12년을 살다가 불이 나서 작업실을 홀랑 태웠다. 그 후 강원도 홍천으로 옮겨 간 진경은 빚을 내 작업실을 짓고 인사동의 공예백화점 ‘쌈지길’의 아트디렉터로 일하며 그 빚을 갚아나갔다. 그러다 2007년에야 빚을 모두 청산하고 근 10년 만에 개인전을 열었다. 이 영화는 그 전시회에 걸렸던 그림들에 관한 이야기다. 진경은 살면서 하나도 버리는 게 없다. 쓰레기로 버려질 수도 있던 물건들은 진경의 손끝에서 미술작품이 된다. 진경은 포천 작업실에서 불에 탄 이불이며 옷가지들을 감아 색동 공을 만들었고 불에 탄 책을 한 장씩 붙여 화판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 화판 위에서 라면봉지는 라면 꽃으로, 진경이 살아온 시간들은 첩첩 산 그림으로 피어난다.

연출의도
예술작업은 재활용이다. 화가는 쓸모를 다한 잡동사니들, 지나간 시간과 경험을 가지고 작업을 한다. 그리고 그것들은 화가의 손끝에서 그림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이 영화는 화가 진경의 삶이 그렇게 그림이 되는 과정을 담았다.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