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본문

앞산展

The Mountain in the Front, 2009 원문 더보기

The Mountain in the Front, 2009

닫기
장르
다큐멘터리
국가
한국
러닝타임
71분
평점
10.0
누적관객
116명
수상내역
6회 서울환경영화제, 2009

주요정보

진경은 경기도 포천에서 12년을 살다가 불이 나서 작업실을 홀랑 태웠다. 그 후 강원도 홍천으로 옮겨 간 진경은 빚을 내 작업실을 짓고 인사동의 공예백화점 ‘쌈지길’의 아트디렉터로 일하며 그 빚을 갚아나갔다. 그러다 2007년에야 빚을 모두 청산하고 근 10년 만에 개인전을 열었다. 이 영화는 그 전시회에 걸렸던 그림들에 관한 이야기다. 진경은 살면서 하나도 버리는 게 없다. 쓰레기로 버려질 수도 있던 물건들은 진경의 손끝에서 미술작품이 된다. 진경은 포천 작업실에서 불에 탄 이불이며 옷가지들을 감아 색동 공을 만들었고 불에 탄 책을 한 장씩 붙여 화판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 화판 위에서 라면봉지는 라면 꽃으로, 진경이 살아온 시간들은 첩첩 산 그림으로 피어난다.
연출의도
예술작업은 재활용이다. 화가는 쓸모를 다한 잡동사니들, 지나간 시간과 경험을 가지고 작업을 한다. 그리고 그것들은 화가의 손끝에서 그림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이 영화는 화가 진경의 삶이 그렇게 그림이 되는 과정을 담았다.
더보기
출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