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펠햄123

플레이어 예고편 외 4편

영화 메인 탭

펠햄123 (2009) The Taking of Pelham 123 평점 6.4/10
펠햄123 포스터
펠햄123 (2009) The Taking of Pelham 123 평점 6.4/10
장르|나라
범죄/액션/스릴러
미국, 영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9.06.11 개봉
10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토니 스콧
주연
(주연) 덴젤 워싱턴, 존 트라볼타
누적관객
사상 최악의 지하철 테러가 터진다!

올여름 모든 액션의 통제가 시작된다!

DEPARTURE PM1:23 뉴욕 지하철이 멈춰 섰다!

뉴욕 도심 한복판, 펠햄역에서 오후 1시23분에 출발하는 열차 ‘펠햄123호’가 납치당한다. 지하철 배차원 가버는 선로에 갑자기 멈춰선 펠햄123호와의 접촉을 시도하지만, 테러조직의 우두머리 라이더와 교신이 된다.

HIJACKING PM2:13 제한시간 한 시간, 요구사항 천만 달러!
라이더는 가버를 협상자로 선택하고, 뉴욕 시민의 목숨을 담보로 정확히 한 시간 안에 현금 천만달러를 요구한다. 그는 1분 늦을 때마다 인질을 한 명씩 죽이겠다고 협박하며 카운트다운에 들어간다.

CHASE PM3:13 사상 최악의 협상, 천만달러는 미끼에 불과 했다!
뉴욕의 교통이 마비된 가운데, 제한 시간 몇 분을 남겨두고 현금 수송 차량이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하고.. 이제 뉴욕 시민의 목숨을 구하려면 가버가 직접 지하철로 뛰어들 수 밖에 없다. 그러나 테러범들의 정체가 서서히 드러나면서 천만달러는 미끼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는데…

6월 11일, 사상 최악의 지하철 테러가 터진다!

[ About Movie ]

1. 사상 최대 지하철 테러사건!
숨막히는 긴장감, 리얼타임 액션!
이것이 바로 최강 액션 블록버스터다!

할리우드 액션영화의 거장 토니 스콧 감독과 연기파 배우 덴젤 워싱턴, 존 트라볼타가 모여 올여름 강력한 액션 블록버스터 <펠햄123>이 탄생했다. 토니 스콧 감독은 이번 작품으로1974년 만들어져 크게 인기를 끌었던 스릴러, <지하의 하이재킹>을 최첨단 테크놀로지와 접목해 ‘범죄 액션 블록버스터의 바이블’을 탄생시켰다. 영화 속에는 탄탄한 스토리와 매력적인 캐릭터, 그리고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테러의 위험성과 가장 위험한 순간에만 알수 있는 진정한 영웅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뉴욕 지하철에서 일어난 사상 최악의 테러를 리얼타임으로 박진감 넘치게 보여주며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토니 스콧 감독은 이번 영화에 대해 “<펠햄123>을 통해 영화에서 관객들을 즐겁게 할수 있는 요소들은 모두 녹여냈다” 라고 말하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거장 감독의 자신감만으로도 전세계가 <펠햄123>을 주목해야하는 이유일 것이다.


2. <탑건><에너미 오브 스테이트> 액션 영화의 거장 토니 스콧 감독
최고의 이야기꾼 브라이언 헬겔랜드 각본
<핸콕> 화려한 영상, 토비어스A. 스크라이슬러 촬영
<슈렉> 화려한 선율, 해리 그렉슨 윌리엄즈 음악
최고의 스탭들 모였다!

영화 <펠햄123>은 할리우드 최고의 감독과 시나리오 작가가 모여 만들었다는 것만으로도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맨 온 파이어><데자뷰>등을 통해 할리우드 범죄 액션 영화의 거장으로 불리고 있는 토니 스콧 감독은 그만이 가진 화려한 연출력을 한번 선보였다. 토니 스콧 감독과 함께 빈틈없는 이야기를 만든 작가는 <맨 온 파이어><컨스피러시>등의 영화의 시나리오를 쓰고, <페이백>으로 감독까지 한 할리우드 최고의 시나리오 작가 브라이언 헬겔랜드로 그의 특기인 빈틈없고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펠햄123>에는 시나리오를 더욱 풍부하게 살려주는 요소들이 영화를 더욱 뒷받침 해준다.
바로 광고촬영으로 시작해 <볼케이노><드림걸즈><핸콕>등의 영화에서 화려한 영상을 선보 였던 촬영감독 토비어스A. 스크라이슬러가 촬영을 맡아 감각적인 영상을 살렸다. 이밖에도 <슈렉><나니아연대기><브리짓존스의 일기: 열정과 애정> 등으로 인정받은 해리 그렉슨 윌리엄즈가 음악을 맡았다. <데자뷰><도미노><스파이 게임>등의 작품으로 토니 스콧 사단에 합류했던 그는 이번 영화 <펠햄123>에 다시 합류하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주었다.


3. 드디어 만났다! 세계적인 두 배우의 스크린 첫 맞대결!
100kg 변신 덴젤 워싱턴 VS 악역지존 존 트라볼타!

아카데미상, 골든 글로브상에 빛나는 세계적인 연기파배우 덴젤 워싱턴과 존 트라볼타가 처음으로 스크린에서 만나 연기대결을 펼쳤다는 것은 영화<펠햄123>의 큰 이슈이다.
덴젤 워싱턴은 <인사이드 맨><맨 온 파이어><데자뷰> 등에서 영화를 통해 정부 기관 요원, 경찰 등의 캐릭터로 냉철한 엘리트의 보여주었던 그간의 이미지를 버리고 뉴욕을 구해내는 평범한 소시민 영웅이 되었다. 그의 맞수는 1시 23분 출발하는 뉴욕 지하철 ‘펠햄123호’를 납치해 뉴욕시민의 목숨을 위협하는 희대의 테러리스트 라이더 역의 존 트라볼타이다.
두 배우는 연기를 위해 자신을 완벽하게 변화시켰다. 덴젤 워싱턴은 햄버거와 콜라를 즐겨먹는 뉴욕의 소시민인 가버 역할을 위해 평생 처음으로 100kg으로 몸무게를 늘렸다. 존 트라볼타는 과감한 문신과 검은 가죽자켓을 입고 전형적인 악당의 모습을 재현해 냈다.
그는 영화에서 잘나가는 증권맨에서 한 순간에 희대의 테러리스트가 된 후 인간적인 고뇌와 동시에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사람의 목숨을 좌지우지하는 악당을 리얼하게 보여준다.
영화 속에서 한치도 물러날 수 없는 대립관계의 긴장감을 살리기 위해 토니 스콧 감독은 실제로 촬영장에서 두 사람이 마주하는 일이 없도록 했다고 한다. 극도의 긴장감 속에 세기의 대결을 펼친 두 사람의 연기 대결만으로도 영화에 대한 호기심은 높아진다.


4. 1970년대 미국 최고의 흥행작 <지하의 하이재킹> 리메이크!
존 고디 소설 원작, 세번째 리메이크 되다!

영화<펠햄123>은 1973년 존 고디가 쓴 ‘The Taking of Pelham One Two Three’라는 베스트셀러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세번째 영화화되는 작품이다. 원작 소설이 처음으로 영화화 된 것은 1974년 조셉 서전트 감독의 <지하의 하이재킹>이었다. 이 당시 최고의 감독으로 칭송받았던 조셉 서전트 감독과 미국인들이 사랑했던 연기파 배우 월터 매튜, 로버트 쇼를 기용해서 만든 이 작품은 당시 흥행과 작품성 면에서 모두 성공을 거두며 지금까지도 스릴러의 고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후 1998년 펠리스 엔리케즈 알카라 감독에 의해 TV 영화로 리메이크 되어 또 한번 큰 인기를 얻었다. 이런 세기의 화제작이자 스릴러의 고전이 된 영화 <지하의 하이재킹>이 올해 <펠햄123>으로 두번째 리메이크 되면서 다시 한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책, 영화, TV영화, 그리고 또 한번의 영화 리메이크까지 <지하의 하이재킹>이 이토록 계속해서 만들어지는 이유는 바로 원작을 바탕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긴장감 넘치는 구성, 그리고 긴박한 상황에서도 위트 넘치는 대사들 때문이었다. 원작의 인기를 증명이라도 하듯이 <펠햄123>의 리메이크 소식이 전해지자 원작의 팬들은 <지하의 하이재킹>의 예고편을 찾아보며 관심을 보이는 한편 원작을 뛰어넘는 리메이크 작<펠햄123>의 탄생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5.영국 ‘타임스’ 선정 2009년 기대작!
전세계가 기다리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펠햄123>은 2009년초 영국 ‘타임스’가 선정한 기대작 50편의 영화에서 <트랜스포머2: 패자의 역습> 보다 상위에 링크되면서 일찌감치 2009년 최강 다크호스가 될 것을 예견했다. <펠햄123>과 함께 상위권에 링크된 영화들은 <스타드랙: 더 비기닝><터미네이터:미래 전쟁의 시작><천사와 악마>등 쟁쟁한 블록버스터들이다. 함께 순위에 오른 영화들만 보아도 <펠햄123>에 대한 세계인의 기대가 얼마나 큰지 확인할 수 있다.
이런 기대는 영상의 마술사로 불리는 토니 스콧 감독의 연출, 스크린에서 첫 만남을 갖는 할리우드 최고의 연기파 배우 덴젤 워싱턴과 존 트라볼타의 세기의 대결, 그리고 세번이나 리메이크 된 <지하의 하이재킹>이란 원작 영화의 힘이 곧 <펠햄123>의 흥행 돌풍을 예고하게 한다.




[ Special Tip ]

그들이 함께하면 세계가 주목한다!
토니 스콧 감독, 그의 페르소나 덴젤 워싱턴!
두 사람이 함께했던 명작 속으로!

토니 스콧을 거쳐갔던 배우들은 곧 그가 얼마나 파워풀한 감독인지를 대변해 주는 동시에 배우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게 된다. <탑건>의 톰 크루즈,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의 윌 스미스, <스파이게임>의 브래드 피트가 모두 그를 거치면서 더욱 세계적인 스타로 성공하는 발판을 마련해 갔다. 특히 덴젤 워싱턴은 토니 스콧의 공식 페르소나로 두 사람이 함께 한 작품들은 모두 큰 성공을 거두었다.

<크림슨타이드>(1995)
토니 스콧과 덴젤 워싱턴이 처음으로 감독과 배우로 만난 작품이다. 영화는 러시아 내전 때문에 출동한 핵 잠수함에서 핵미사일 발사를 두고 벌어지는 사건을 다루며 외부의 적보다 내부의 적에 초점을 맞춘다. 무엇보다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적의 제압을 최우선으로 두는 함장과 최대한 전쟁을 피하려는 부함장간의 불꽃 튀는 심리전이 백미이다. 덴젤 워싱턴은 여기서 핵미사일 발사를 놓고 함장과 대립하는 인물로 나와 당당하고 냉철한 매력을 과시하며 세계인의 뇌리에 그 이름을 새겨 놓았다.


<맨 온 파이어> (2004)
토니 스콧의 장기인 현란한 영상과 편집기술의 정점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으며 상업성과 비평에서 모두 성공한 명작이다. 덴젤 워싱턴의 묵직한 연기와 다코타 패닝의 깜찍한 모습이 조화를 이룬 영화로 내용은 그의 스피디한 영상과 플롯으로 젊은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평소 잘 쓰던 극도의 클로즈업을 자제하고 다큐멘터리같은 영상으로 영화의 균형감을 살리는데 힘썼다. 덴젤 워싱턴은 여기서 무자비한 살인을 일삼던 CIA요원의 모습과 아홉살짜리 소녀와 소통하는 양면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극찬을 받았다.


<데자뷰>(2006>
제리 브룩하이머와 <탑건><폭풍의 질주><에너미 오브 스테이트> 이후 다시 의기 투합한 영화이자 덴젤 워싱턴과 세번째 함께한 작품이다. 낯선 소재에 대한 흥미로운 구성과 속도감 있는 이야기와 감각적으로 보여지는 플래쉬백의 신선함이야 말로 토니 스콧이 아니고는 불가능했을 작품이다. 덴젤 워싱턴은 이 작품에서 미국 ATF(주류, 담배, 화기단속국)의 요원으로서 초자연적인 현상인 데자뷰 현상을 통해 범인을 잡는 역할을 맡아 호연했다.


<펠햄123>(2009)
4번째 만난 덴젤 워싱턴과의 완벽한 호흡, 블록버스터급 사이즈와 탄탄한 스토리로 토니 스콧 연출작 중 가장 기대되는 작품이다. 여기에 4년동안 악역을 외면했던 악역 지존 존 트라볼타까지 가세했다. 1974년 원작 소설, 영화에 이어 또 다시 리메이크 된 이야기의 힘과 토니 스콧의 화려한 연출이 만나 올여름 가장 강력하고 황홀한 액션 블록버스터가 될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