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윈스턴 처칠의 폭풍전야 (2002) The Gathering Storm 평점 9.0/10
윈스턴 처칠의 폭풍전야 포스터
윈스턴 처칠의 폭풍전야 (2002) The Gathering Storm 평점 9.0/10
장르|나라
드라마
영국,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9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리처드 론크레인
주연
(주연) 알버트 피니, 바네사 레드그레이브
누적관객

1934년 차트웰, 정계에서 거의 쫓겨나다시피 한 윈스턴 처칠은 선조인 말버러공작의 전기를 쓰고 신문기고를 하며 조용히 야인생활을 하고 있다.
하원의원으로서 가끔 런던에 올라와 의회연설을 하지만 인도 독립 반대와 독일의 재무장위험 등을 주장하면서 같은 당인 보수당의원들로부터도 야유와 비난만 받는다. 경제적 어려움과 정치적 소외로 어려움을 겪던 처칠은 아내인 클레멘타인마저 장기간 여행을 떠나자 몹시 외로워한다.
그러나 독일의 재무장을 염려하던 외무부 관리 랠프 위그램이 처칠에게 극비정보를 제공하면서 영국이 전쟁에 대비해야 한다는 처칠의 주장이 점차 설득력을 얻고 아내 클레멘타인도 돌아온다.
그리고 마침내 독일의 폴란드 침공으로 영국이 독일에게 전쟁을 선포하면서 윈스턴 처칠은 해군장관에 임명돼 다시 정계로 복귀한다.
(KBS)

영어원제는 Gathering Storm(여기서 storm은 2차대전의 전운을 뜻함)으로 BBC와 HBO가 2002년 TV영화용으로 제작했고 2009년 후편인 Into the Storm이 방영됐다.
2차대전을 승리로 이끈 영국총리 윈스턴 처칠의 회고록 6권 가운데 첫 권과 같은 제목으로 1934년 선조인 말버러공작의 전기를 쓰며 은퇴생활을 하던 처칠이 외무부관리 랄프 위그램의 제보로 독일 공군력의 증가와 전쟁야욕을 의회와 세상에 알리면서 1939년 정계로 복귀하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다.

2003년 골든글로브 수상(TV부문 작품상, TV부문 남우주연상)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