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킬러 인사이드 미 (2010) The Killer Inside Me 평점 4.9/10
킬러 인사이드 미 포스터
킬러 인사이드 미 (2010) The Killer Inside Me 평점 4.9/10
장르|나라
범죄/스릴러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0.07.07 개봉
103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마이클 윈터버텀
주연
(주연) 캐시 애플렉, 케이트 허드슨, 제시카 알바
누적관객
자극적 관계는 내 안의 본능을 깨운다!

치명적인 매력의 그녀에게 빠지다.
텍사스 주 소도시의 부보안관 ‘루 포드’(케이시 애플렉)는 의사가문의 명망 있는 집안 출신에 우아한 약혼녀 ‘에이미’(케이트 허드슨)까지, 모두가 부러워할만한 완벽한 조건을 가진 남자이다.
어느 날 상부의 지시로 매춘을 하고 있는 콜걸 ‘조이스’(제시카 알바)를 추방하라는 명령을 받고 출동한 ‘루’는 그녀와 직면하는 순간,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에 빠져든다.
그 날 이후 ‘루’는 매일 ‘에이미’의 눈을 피해 ‘조이스’와 헤어나올 수 없는 육체적 관계에 탐닉하게 되고, ‘조이스’역시 ‘루’에게 점점 빠지면서 새로운 삶을 꿈꾸기 시작하는데…

자극적인 관계는 위험한 본능을 깨운다!
그러나 ‘루’는 그녀와의 자극적인 관계가 지속될수록 어릴 적 숨기고 싶은 기억 속 트라우마가 되살아나고, 형의 죽음과 연루된 콘웨이 건설 회사의 사장 아들이 ‘조이스’와 내연 관계에 있음을 알게 되면서 새로운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급기야 루는 과거의 기억과 현재의 멈출 수 없는 위험한 본능이 마주하며 더 이상 자신을 통제할 수 없음을 깨닫게 되는데….

섹스, 살인, 거짓말… 내 안의 비밀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 Hot issue ]

올 여름, 가장 뜨거운 섹슈얼 서스펜스!
파격과 충격을 오가는 절묘한 장르조합!

영화 <킬러 인사이드 미>는 모든 것이 우아하고 완벽한 보안관(케이시 애플렉 扮)이 콜 걸(제시카 알바 扮)과 치명적인 육체적 관계를 맺으면서 자신의 숨겨진 본능과 마주하며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섹슈얼 서스펜스이다.
영화 <킬러 인사이드 미>는 잘 나가는 의사 가문의 아들이자, 예쁘고 착한 약혼녀를 둔, 완벽함을 가진 보안관 ‘루 포드’의 시선을 통해 위험한 사건이 전개 된다.
그는 치명적인 매력의 콜 걸 ‘조이스’를 처음 만난 순간부터 ‘사랑’이라고 표방되는 어떤 감정에 휘말리게 되는데, 그들의 표현은 정신적 사랑보다는 뜨거운 육체적 관계를 가질 때 더욱 적나라하게 표현된다.
그 둘의 자극적인 섹스 관계가 유지될수록 불길한 기운은 점층 되고 극에 다다랐을 때 ‘루 포드’ 내면의 본능은 급기야 폭발하며 <킬러 인사이드 미>는 서스펜스의 정점으로 치닫는다.
그리고 사건의 키는 이미 관객들에게 쥐어져 있지만 결말까지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은 시간이 지날수록 배가 되어간다.
자극적인 관계를 통해 내 안의 위험한 본능을 깨우는 영화<킬러 인사이드 미>는 올 여름, 뜨거운 섹슈얼리티와 차가운 서스펜스의 절묘한 조합으로 관객들을 만날 것이다.


제60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논란과 화제를 낳은 최고의 화제작!

내 안에 숨겨진 파격적인 본능을 깨우는 제시카 알바, 케이트 허드슨, 케이시 애플렉 주연의 섹슈얼 서스펜스<킬러 인사이드 미>는 2010년, 제60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던 화제작이다.
당시 파격적인 스토리 전개와 수위 높은 장면들로 논란과 화제를 낳은 <킬러 인사이드 미>는 스릴러의 거장 짐톰슨의 동명원작소설을 영화화하면서 단순한 리메이크가 아닌, 마이클 윈터바텀 감독의 영화적 해석을 통해 새로운 스타일의 섹슈얼 서스펜스를 창조되었다.
이미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여러 차례 수상 경험이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 유수 영화제의 뜨거운 러브콜을 받아 온 영국 영화계의 총아 마이클 윈터바텀 감독은 그의 화려한 이력만큼 뜨거운 이슈를 영화제 내내 몰고 다니기도 했다.
<킬러 인사이드 미>는 이외에도 트로이베카 영화제, 선댄스 영화제 등에 초청되며 그 파격성과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특히 파격적인 구성과 적나라한 노출씬에도 불구하고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제시카 알바와 케이트 허 드슨, 케이시 애플렉 등이 열연을 펼치는 영화<킬러 인사이드 미>는 2010년 하반기, <하녀>에 이어 가장 논란 이 될 화제작으로 손꼽힐 것이다!


내 안에 또 다른 괴물이 있다!
살인자의 뇌를 투영한 듯한 새로운 자극!

영화<킬러 인사이드 미>는 기존의 서스펜스 영화와 달리 주인공 ‘루 포드’가 어떻게 변화하고, 사건에 빠져들게 되는지, 그의 시선과 독백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는 신선한 전개방식을 택하고 있다.
첫눈에 매료된 콜 걸 ‘조이스’와 자극적인 관계를 시작으로 내면에 감춰 둔 위험한 본능이 점차 표면 위에 떠오르고, 급기야 마을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까지 연루되는 과정을 ‘루’의 행동과 나레이션을 통해 따라가고 있는 <킬러 인사이드 미>는 마치 ‘루’의 뇌를 해부하는 듯하다.
때문에 ‘루’가 아름다운 약혼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사랑을 탐닉하면서 어떠한 갈등이나 고민 없이 점차 내면에서 분출되는 섹스, 살인, 거짓말 같은 위험한 본능을 따르는 과정은 관객들을 더 깊게 사로잡는다. 마치 누구나 마음 속엔 비밀스런 괴물이 있다고 말을 건네는 것처럼 <킬러 인사이드 미>는 살인자, 혹은 싸이코패스를 다룬 수많은 스릴러물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새로운 서스펜스를 창조해낸다.
기존 작품들이 잔혹한 행위의 결과로부터 피해자나 주변 인물들이 어떤 방식으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 초점을 두었다면 <킬러 인사이드 미>는 범행을 벌인 주체를 1인칭 시점으로 왜 위험한 본능에 빠져들고 급기야 사람들을 죽이는지, 그리고 사건이 발생하는 과정 중에 어떤 두뇌싸움으로 뛰어난 임기응변을 보여주는지 숨겨졌던 잔혹함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기존의 서스펜스, 스릴러에서 보여주었던 살인자의 모습을 과감히 벗어내고 그들의 머리 속을 과감히 해부한 영화 <킬러 인사이드 미>는 새로운 영화적 자극이 될 것이다!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제시카 알바&케이트 허드슨
그녀들의 이유 있는 파격 노출 연기!

영화 <킬러 인사이드 미>는 할리우드 최고의 섹시 스타 제시카 알바와 케이트 허드슨이 출연해 캐스팅 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콜 걸 ‘조이스’ 역을 맡은 제시카 알바와 남자 주인공의 약혼녀 ‘에이미’로 등장하는 케이트 허드슨은 기존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노출 신을 이번 영화 <킬러 인사이드 미>에서 과감히 감행했다.
두 여배우들은 기존의 영화뿐만 아니라 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노출 신을 거절해왔지만 <킬러 인사이드 미>에서는 과감히 관능미 넘치는 몸매를 드러냈다. 단순한 노출을 넘어서 스토리 전개 상 가장 극적인 반전을 가져오는 필수불가결한 정사 신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20세기 최고의 스릴러 소설로 손꼽힌 동명원작소설을 영화화했을 뿐만 아니라, 유수 영화제에서 각광을 받은 마이클 윈터바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그 신뢰를 더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킬러 인사이드 미>는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이자 패셔니스타인 제시카 알바와 케이트 허드슨의 파격 노출뿐만 아니라 그녀들의 연기대결 또한 열기를 더하고 있다. 올 여름, 그녀들의 파격 노출과 생애 최고의 열연을 펼친 <킬러 인사이드 미>는 대한민국을 그녀들의 위험한 본능으로 초대한다!




[ Production Note ]

스티븐 킹이 극찬한 서스펜스의 고전
동명원작소설 전격 영화화!

영화 <킬러 인사이드 미>는 미국 스릴러 소설의 거장 짐 톰슨의 동명 원작 소설<내 안의 살인마>를 영화화하였다.
범죄 소설 앤솔러지의 도입 격이자 1950년대 미국 느와르 중에서도 “지금까지 쓰인 소설 중 가장 신랄하고 강력한 작품”이라고 평가 받는 <내 안의 살인마>는 주인공 루 포드의 1인칭 시점으로 진행되는 파격적인 구성으로 소설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원작자 짐 톰슨이 <내 안의 살인마>를 집필할 당시 정점에 달한 필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내면의 악마를 누르지 못한 한 이중인격 살인마의 연쇄 살인 행각을 적나라하고 통렬하게 그리고 있다. 특히 스티븐 킹은 “짐 톰슨은 멈출 줄을 모른다. 그는 한계를 넘어선 작가”라고 극찬하며, <내 안의 살인마>를 싸이코패스 소설의 원조격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20세기 최고의 서스펜스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킬러 인사이드 미>는 21세기 새롭게 재창조되어 원작의 서늘하면서도 파격적인 상상력을 되살려 줄 것이다.


반세기를 걸친 비운의 프로젝트
2010년 여름, 드디어 개봉 박두

영화<킬러 인사이드 미>는 52년도에 짐 톰슨이 집필한 원적소설을 모티브로 하고 있는데, 이 작품은 50년대 부터 2010년 바로 현재까지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영화화를 고대해 온 프로젝트이다.
처음으로 영화화를 시도했던 1950년대 말, 말론 브란도, 마릴린 먼로, 엘리자베스 테일러 주연으로 진행되던 와중, 마릴린 몬로가 세상을 떠나면서 프로젝트는 불발 되었다.
1972년 짐 톰슨의 또 다른 작품이자 스티브 맥퀸, 알리 맥그로우 주연의 범죄스릴러 영화<겟 어웨이>가 개봉하면서 <킬러 인사이드 미>프로젝트는 재추진 되었고, 1976년에 스테이시 키치 주연으로 한차례 영화화되었지만 감독, 배우의 면면 모두 크게 주목을 받지는 못한다. 80년 대에 들어서면서 톰 크루즈, 데미 무어, 브룩 쉴즈 등 당대 탑 배우들과 함께 리메이크 될 뻔했으나, 당시 세계적으로 자극적인 소재에 대한 반감적 사회적 이슈로 결국 무산되었다.
90년 대에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킬러 인사이드 미>에 흥미를 가지고 우마 써먼, 줄리엣 루이스, 브래드 피트 주연으로 제작 준비 중, 9.11 테러 사건으로 다시 아쉽게 제작은 결렬되었다.
50여 년이 넘게 당대 최고의 스타와 함께 제작기획을 반복했던 비운의 <킬러 인사이드 미>는 21세기에 드디어 가장 원작에 가까우면서도 가장 새로운 해석을 펼친 영화로 재탄생하게 되었다.
할리우드가 반세기가 지났지만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며 가장 탐낸 원작이라고 해도 무방한 <킬러 인사이드 미>는 2010년 여름, 드디어 스크린으로 선보인다!


50년대 미국 서부 스타일의 향연

CITY &FASHION

영화<킬러 인사이드 미>는 1950년 대 미국 텍사스 주의 어느 소도시를 시공간 배경으로 두고 있다.
매우 전형적이고 아무런 범죄가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조용한 마을, 도시에서 온 매춘녀가 마을에 해를 끼칠거 라는 걱정과 부담으로 보완관 ‘루’를 통해 그녀를 추방하라는 임무를 맡기게 할 정도로 소박한 당시의 정서가 깔려 있다.
또한, 50년대 막 석유사업과 도로정비 사업, 건설업으로 부흥하고 있는 텍사스 주의 도시와 시골의 변모하는 과정을 스크린에 담고 있는 <킬러 인사이드 미>는 당시 서부 보안관 스타일의 패션, 특히 여주인공 ‘조이스’와 ‘에이미’의 의상에서 50년대 패션스타일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조이스’역을 맡은 제시카 알바는 극 중 콜걸답게 시스루 패션을 완벽히 소화해 냈으며, 우아한 50년 대 여성을 대변하고 있는 ‘에이미’역의 케이트 허드슨은 투피스 형태의 고전적인 클래식 수트, 그리고 니트와 마릴린 먼로 스타일의 홀터넥 원피스를 착용해 여성미와 섹시미를 강조했다.


MUSIC
<킬러 인사이드 미>의 또 하나의 50’S 스타일을 손꼽자면 단연 음악이라 할 수 있겠다.
주로 50년대 유행했던 스윙 스타일의 재즈와 컨츄리 음악을 사용하고 있는데, 오프닝에서 흘러나오는 Little Willie John의 〈Fever>, 엔딩의 Spade Clooney의 〈Shame on you>는 극중 50년대 분위기를 한층 돋구고 있다.
또한 ‘루’가 즐겨 듣는 클래식 음악은 오페라<사랑의 묘약>중 <남 몰래 흐르는 눈물〈Una Furtiva Lagrima from L’ELISIR D’AMORE)>으로 우아하고 완벽한 일상으로 포장된 ‘루’의 모습을 대변해주는 곡이다. 그리고 전체 음악의 오리지널 스코어 연주를 ‘런던 메트로폴리탄 오케스트라’에서 진행해 극의 긴박감과 웅장함을 더해주고 있다.
한편 영국 출신의 마이클 윈터바텀 감독이지만 50년대의 향취가 가장 잘 묻어있는 미국적인 필름 누아르를 연출하고 싶었다는 의도가 음악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 같인 <킬러 인사이드 미>는 2010년, 50년대 만의 우아하고 클래식한 이미지와 음악이 파격적인 스토리와대비를 이루며 더 강렬한 섹슈얼 서스펜스의 묘미를 선사할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