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샘터분식(2008)
Shared Streets | 평점7.8
메인 포스터
샘터분식(2008) Shared Streets 평점 7.8/10
장르|나라
다큐멘터리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9.11.26 개봉
82분, 전체관람가
감독
감독 태준식
주연
주연 최영임, 제리케이, 안성민
누적관객
300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당신의 일상은 어떤 맛인가요?
화려한 화장을 지운 홍대 거리의 쌩얼을 맛보다

유행과 패션의 8차선 고속도로 홍대 앞. 그 속도에 묻혀 무심코 지나쳤던 골목골목
리얼 ‘홍대 피플’ 앞에 카메라는 멈춰 선다.
‘불안해 불안해’를 외치는 20대 힙합 뮤지션,
‘돈 안 되는 고민’만 하는 지역 활동가,
‘백반 값보다 비싼 커피 값’에 경악하는 분식집 사장님.
산다는 건 언제나 텅 빈 고속도로에서처럼 앞만 보고 질주할 수는 없는 일. 꿈과 좌절, 용기와 희망이 얽혀있는 교차로에서 세 주인공의 삶 역시 ‘가다 서다’를 반복한다.
서로 다른 듯 닮아있는 이들이 들려주는 일상은 달콤쌉쌀 솔직담백한 맛을 닮았다.

[ Prologue ]

미친 듯이 굴러가는 세상, 돌아가는 꼴은 진상
문턱에서 주저앉은 이상, 조여오는 불안에 울상
천정부지 커피값은 밉상, 한숨만 나오는 매상
그럼에도 꿈꾸는 비상, 소소하게 빛나는 우리 일상

밥 맛 없는 세상, 사람 맛나는 이야기
2009년 식욕증진 프로젝트 <샘터분식>
11월 26일 영업개시!




[ About Movie ]

달콤쌉쌀 희망의 맛, 솔직담백 위로의 맛
리얼 홍대피플이 들려주는 홍대 앞 일상백반사!

거대하고 화려한 이야기의 홍수 속, 평범하고 소박한 일상을 다룬 이야기가 소중해진다. 우리가 가장 감동하고 공감하는 이야기란 소소한 일상에서 만난 나와 가장 닮은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어쩌면 당신도 수십 번은 더 지나쳤을 홍대 앞 골목, 뉴스와 신문에는 나오지 않지만 그곳에도 평범한 사람들의 소소한 이야기가 있다. 홍대 앞 거리의 화려한 이미지에 묻혀 우리가 무심코 지나쳤던 풍경과 사람들을 <샘터분식>의 카메라는 놓치지 않았다. 그리고 그 화려함 속에 가려져 있던 진짜 ‘홍대 피플’의 진솔하고 따뜻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샘터분식>은 홍대 앞 골목을 배경으로, 어쩌면 당신도 길에서 우연히 마주쳤을 법한 평범하고도 소박한 세 인물의 일상을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조그마한 식당을 운영하는 ‘분식집 사장님’ 최영임. ‘소울 컴퍼니’ 소속 20대 힙합 뮤지션 제리케이(Jerry K) 그리고 서울 한 복판에서 지역운동을 하는 ‘민중의 집’ 활동가 안성민. 어울릴 듯 어울리지 않은 전혀 다른 세 사람이지만 절망과 희망, 좌절과 용기, 열정과 두려움이 만나 빚어내는 일상의 표정은 서로 닮았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이유로 그들의 이야기임에도 마치 내 이야기처럼 들린다. 그들도 우리처럼 살아가고 있다는 평범한 진실을 우리는 일상이라는 이름으로 공감하는 순간이다.

홍대 앞 일상의 속살을 발라먹는 재미와 감동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같지도 다르지도 않은 당신과 나의 일상을 발견하게 된다. 희망은 달콤쌉쌀하고 위로는 솔직담백하다. 그렇게 <샘터분식>은 우리 일상에 소박한 안부 인사를 전한다.


감각적인 힙합 비트와 세련된 영상미
젊은 감성으로 빚어낸 웰메이드 다큐멘터리 <샘터분식>


홍대의 젊은 감성과 다큐멘터리가 만난다면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까?

세련된 영상미와 감각적인 힙합 사운드로 빚어낸 다큐멘터리 <샘터분식>은 젊은 다큐멘터리의 새로운 시도와 가능성을 보여준다. 소시민의 평범한 ‘일상’과 감각적인 힙합비트, 영상의 만남. 어울리지 않는 조합처럼 보이지만, 이들이 만나 일으키는 화학반응에서 우리는 기존 다큐멘터리에서는 볼 수 없었던 특별함을 발견하게 된다.

Soul Company의 힙합 비트를 만나 새롭게 태어난 홍대 앞 골목의 소소한 일상은 기존 다큐멘터리에 익숙해 있던 관객들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무심한 듯 흘러가는 시간, 계절의 변화에 따라 옷을 갈아입는 홍대 앞 거리의 풍경들을 담은 영상에 눈이 즐겁고 그 공간을 채우는 힙합 비트에 귀도 즐겁다. 감각적인 촬영과 영화 전반에 흐르는 힙합 비트로 눈과 귀가 즐거운 웰메이드 다큐 <샘터분식>은 이미 부산 국제영화제등을 통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렇듯 <샘터분식은> 다양한 시도를 통해 기존 독립다큐멘터리의 영역을 확장한 작품. 젊은 감성으로 무장한 이 새로운 스타일의 다큐멘터리는 늘 ‘신선함’을 좇는 젊은 관객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밑도 끝도 없이 아래로 향하는 세상
당신에게 보내는 작은 위로


비정규직, 88만원세대, 경제위기, 서민경제 파탄, 역주행하는 민주주의,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취업대란까지… 2009년 대한민국, 우리 이웃들은 어떻게 일상을 살아가고 있을까?

취업난 속 팍팍한 88만원 세대의 불안을 체감하는 제리케이 (Jerry K). 잘 나가는 홍대 힙합 뮤지션이지만 불확실한 미래가 불안하기만 하다. 취업준비, 미래에 대한 고민으로 읊조리던 ‘불안해 불안해’라는 말은 그의 노래 가사에도 여실히 드러난다. 나라 안팎에서 들여오는 경제위기 뉴스 속에서 분식집 아줌마 최영임은 밥 값 500원 올리기도 힘들다고 푸념하지만 분식집 백반 값을 훌쩍 뛰어넘는 커피 값이 기가 찰 뿐이다. 역주행하는 정치, 어느새 ‘종교’가 되어버린 경제, ‘먹고사니즘’으로 똘똘 무장한 대한민국에서 용감하게(?) 풀뿌리 지역운동을 하겠다는 활동가 안성민은 비록 돈 안 되는 고민이지만 자신의 신념을 꿋꿋이 지켜나간다.

까칠하고 팍팍한 세상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각자의 꿈을 위해 이 시대를 견디며 살아가는 세 주인공의 이야기는 곧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비록 각자 다른 조건, 다른 상황에 처해있지만 그들도 우리처럼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 한 인간이라는 것을 느꼈을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담담히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을 느꼈을 때, 우리는 공감하고 감동한다. 조금도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세 인물의 일상이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작은 위로, 용기로 다가오는 건 우연이 아닌 것이다.




[ Hot Issue ]

화장을 지운 홍대 앞 골목의 쌩얼
여기가 정말 홍대야? 우리가 몰랐던 리얼 홍대 스토리!

아기자기한 소품가게와 독특한 디자인 감성으로 무장한 카페들이 늘어서 있는 거리. 그리고 젊은 예술가들의 음악, 미술 혼이 불타는 문화 해방구. 지금 가장 트렌디하고 Hip한 동네 홍대는 한 마디로 정의하기 힘든 다양함과 역동성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후미진 골목 하나하나에도 저마다의 개성이 물씬 풍겨나는 곳이 바로 홍대 앞이다

시끌벅적한 메인 스트리트에서 한적한 동교동 뒷골목까지 <샘터분식>은 홍대 앞이라는 공간을 섬세하게 기록한 영화다. 우리가 무심코 지나쳤던 홍대 앞 골목 구석구석의 개성과 그곳의 이야기를 카메라는 놓치지 않는다.

전화국길에서 자그마한 분식집을 운영하는 최영임 사장님
새물결2길에서 공연을 하는 소울컴퍼니 소속 힙합 뮤지션 제리케이 (Jerry K)
꿈나래길에서 민중의 집을 만들고 지역운동을 시작하는 안성민

화려한 이미지 뒤 사람 사는 이야기가 있는 골목, 일상의 숨결이 온전히 스며든 거리. 바로 그 곳에서 영화는 이야기를 시작한다. 무심코 지나쳤을 그 거리, 그 골목에 대한 특별한 시선이 느껴지는 작품인 것. 영화를 보다 보면 내가 정말 잘 안다고 생각했던 동네의 낯선 모습에 “여기가 정말 홍대야?” 라는 질문이 나올 정도로 홍대 앞이라는 공간을 새롭게 발견하는 재미가 있다.

<샘터분식>과 함께 떠나는 ‘홍대 쌩얼’ 투어, 화려한 화장을 지우고 수수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서있는 홍대 앞 골목의 말간 얼굴을 ‘어쩌면 당신과 나, 우리 한 번쯤 마주치지 않았을까?’하는 질문과 함께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Soul Company in da Movie!
‘소울 컴퍼니’의 비트, 독립영화와 만나다

언더그라운드 힙합씬의 대명사 소울 컴퍼니 (Soul Company)! 그들의 감각적인 비트를 영화 속에서 만날 수 있다면? 독립 다큐멘터리와 힙합 비트의 신선한 만남이라는 사실 만으로 힙합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벌써부터 소문이 자자하다는 사실!

영화 전체에 흐르는 더 콰이엇 (The Quiett)의 비트는 작품의 분위기를 한 층 더 세련되고 감각적으로 만들기에 충분하다. 영화를 관통하는 더 콰이엇의 음악과 더불어 영화 속 소울 컴퍼니 패밀리들의 공연장면과 앨범 녹음 장면은 하나의 훌륭한 힙합 음반을 감상함과 동시에 순간순간 뮤직비디오를 보고 있다는 착각이 들 정도.

또 하나, 공연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제리케이, 그리고 더 콰이엇의 일상 이야기, 깊은 속내, 그리고 그들의 솔직한 고민들을 영화 속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 힙합 뮤지션으로 산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한 장의 음반을 내기 위해서 이들은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할까? 음악과 취업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면? 그 깊은 이야기를 솔직담백하게 털어놓는 주인공들! 제리케이의 부스스한 얼굴과 떡진 머리 등 <샘터분식>이 아니라면 절대로 볼 수 없는 명장면들 또한 놓치기 힘든 유혹일 듯!

시간은 계절을 타고, 거리는 유행을 타고, 홍대 앞 일상은 비트를 타고 흐른다!. 영화도 보고 음악도 듣고 눈과 귀가 모두 즐거운 웰메이드 다큐멘터리 <샘터분식>, 소울 컴퍼니의 팬이라면 절대 놓치지 말 것!


우리는 느리게 걷자!
동네방네 전격 슬로우 다큐멘터리

속도에 중독된 시대. 슬로우 푸드, 슬로우 시티, 슬로우 즉 느림의 가치가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천천히 가면 더 많은 것을 느끼고 보게 된다는 평범한 진리를 잊고 살아왔던 지난 세기에 대한 뒤늦은 반성일지도 모른다. 빠르게 정신 없이 지나가다 보면 소소한 풍경을 놓치게 되듯,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다. <샘터분식>은 도시의 속도에 매몰된 일상. 잃어버린 일상을 다시 발견하는 슬로우 다큐멘터리다.

유행의 속도라면 어디에도 뒤지지 않을 홍대 앞. 영화는 긴 호흡과 느릿한 감성으로 우리가 잃어버렸던 일상을 섬세하게 발견하고 복원해낸다. 일상의 숨결이 스민 거리, 소소한 사람 사는 이야기를 츄리닝 바람 슬리퍼신고 동네 마실 가듯 느린 걸음으로 담아내고 있다. 정신 없이 빠른 시간의 속도에서 잠시 내려와 진솔하고 따뜻한 일상을 만나보라는 권유가 이 영화의 메시지임과 동시에 태도인 것.

속도를 강조하는 거대하고 화려한 이야기의 홍수 속, 나와 닮은 소소한 일상 이야기가 감동적인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도시에서 좀처럼 만나기 힘든 ‘사람 맛 나는’ 이야기. 샘터분식의 느리고 섬세한 시선이 더욱 특별하게 다가오는 이유다.




[ People ]

“세상에 커피가 6천원!! 우리 집 밥 값은…500원 올리기도 힘든데”
샘터분식 사장님 _최영임

밥 값보다 비싼 커피 값이 기가 찬 분식집 사장님. 전업주부였지만 이러저러한 사정으로 샘터분식을 운영하고 있다. 식당 일을 위해 아침에 일찍 일어나야 한다는 것이 여전히 힘들지만, ‘조금 더 큰 가게’를 꿈꾸며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지금 이 순간이 나쁘지만은 않다.


“불안해 불안해 불안해”
Soul Compny의 뮤지션 _제리케이 (Jerry.K)

소울컴퍼니 소속 힙합 뮤지션. 솔로 앨범을 내고 음악 활동을 하지만 20대인 그에게 취업은 여전히 불안한 화두다. 음악이냐 취업이냐? 갈림길에 서 있는 그의 불안한 마음은 ‘불안해 불안해’를 외치는 노래 가사에도 그대로 드러난다.


“젊은 사람이 차암…돈 안 되는 고민만 하고 살아요”
민중의 집 활동가 _안성민

까칠한 서울 한복판에서 용감하게(?) 지역운동을 꿈꾸는 열혈 활동가. 돈 안 되는 고민이라고들 하지만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꿈’을 포기할 수는 없다. ‘민중의 집’을 건립하고 운영하는 일에 앞으로의 일생을 걸어보겠다고 다짐한다.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