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웨딩 디렉터(2006)
The Wedding Director, Il Regista di matrimoni | 평점0.0
$movie.getMainPhotoAlt()
웨딩 디렉터(2006) The Wedding Director, Il Regista di matrimoni 평점 0.0/10
장르|나라
미스터리/로맨스/멜로/드라마
이탈리아, 프랑스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97분
감독
감독 마르코 벨로키오
주연
주연 세르지오 카스텔리토, 도나텔라 피노치아로, 사미 프레이
누적관객
21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영화는 결혼식 장면으로 시작하지만 주인공은 그리 기쁘지 않다. 영화감독 프랑코 엘리카(세르지오 카스텔리토)는 그의 딸이 독실한 가톨릭 신자와 결혼한 후 실의에 빠진 것이다. 한편, 알레산드로 만조니의 <약혼자>를 리메이크 해달라는 의뢰가 들어오고 그는 거의 도망치는 듯한 기분으로 시칠리아로 날아간다. 그 마을에서 그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데, 결혼식 비디오 촬영을 업으로 하는 사람, 단지 유명해지기 위해서 자기가 죽은 것처럼 위장한 영화감독, 그리고 팔라골리나의 페르난도 그라비나 왕자 등이 그들이다. 그리고 그는 그들을 만나면서 최근 복잡한 심경을 해소하기 위해 시칠리아로 갔지만 여전히 만족스럽지 못한 기분을 느끼게 된다. 한편, 페르난도 왕자는 프랑코에게 자신의 아름다운 딸 보나(도나텔라 피노치아로)의 결혼식을 찍어달라고 부탁하는데, 그만 그는 보나를 보자마자 사랑에 빠지게 된다. 그리고는 급기야 정략결혼의 위기에 처한 보나를 구해내야겠다고 마음먹는다. 하지만 그는 그 작은 마을에 떨어진 이방인일 뿐이다. 그의 헛된 욕심은 결국 여러 사건들을 야기하게 된다.

마르코 벨로치오는 <혁명전야>(1964)를 만든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와 더불어 60년대 이탈리아 영화의 혁신을 이끌었던 장본인이다. 두 젊은이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60년대 정치영화의 수작들을 연이어 발표했는데 선배 격인 피에르 파올로 파졸리니, 마르코 페레리 등이 이데올로기적 주제가 강한 사회비판영화들을 발표하며 이탈리아 영화계의 좌파 전통을 계승하고 있을 때, 이 두 사람은 그런 전통을 계속 이어갈 인재들로 인식됐다. 베르톨루치와 달리 지금도 여전히 그러한 정신을 잊지 않고 있는 그는 <웨딩 디렉터> 전작인 <굿모닝, 나잇>(2003)을 만들 때까지도 변함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에 비하면 <웨딩 디렉터>는 얼마간의 블랙 코미디적 요소를 엿볼 수 있는, 마르코 벨로치오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하지만 언제나 그의 영화에 등장했던, 그러니까 배타적인 관계 속에 갇혀 있는 인물들 역시 <웨딩 디렉터>에서도 볼 수 있다. 이들 역시도 다른 사람들과의 접촉이 거의 차단된 자기들만의 공간에서 존재의 모순에 빠지는 운명을 갖고 있는 것이다. 닫힌 세계를 향한 비판 정신, 끊임없는 변화에의 갈망이라는 마르코 벨로치오 특유의 주제가 그렇게 드러나고 있다.
(EBS)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