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클로버필드 (2008) Cloverfield 평점 5.7/10
클로버필드 포스터
클로버필드 (2008) Cloverfield 평점 5.7/10
장르|나라
액션/SF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8.01.24 개봉
8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매트 리브스
주연
(주연) 리지 캐플란, 제시카 루카스, T.J. 밀러, 마이클 스탈 데이비드, 마이크 보겔, 오데트 어네이블
누적관객
<미션 임파서블3><로스트> J.J.에이브람스의 극비 프로젝트

그 놈의 공격이 시작됐다!

뉴욕을 덮친 사상 최대의 사건!
그 놈의 공격이 시작됐다!


일본으로 떠나는 롭을 위한 뉴욕시내의 송별 파티장. 친구 허드는 떠나는 롭에게 전할 마지막 인사를 캠코더에 담느라 분주하다. 파티의 분위기가 무르익을 무렵, 어디선가 알 수 없는 괴성이 들려오며 파티장은 순식간에 암흑에 휩싸이고, 지진이 발생한 듯 도시 전체가 요란하게 흔들린다. 당황한 일행 중 누군가가 급히 TV를 켜자, 뉴스에서는 ‘정체불명의 거대괴물이 맨해튼 시내를 무자비하게 파괴하고 있다! 즉시 대피하라!’는 뉴스만이 반복된다.

사건명 ‘클로버필드’
그 날의 숨겨진 모든 기록이 공개된다!


다급히 옥상으로 올라가 바깥상황을 살펴본 롭과 일행은 처참히 파괴되어가는 도시와 ‘그 놈’이 날려버린 자유의 여신상의 머리가 길바닥에 나뒹구는 사태를 바라보며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다급해진 롭은 미드타운에 사는 여자친구 베스에게 연락을 취하지만, 불통이다. 친구들의 만류에도 분류하고 롭과 일행은 베스를 구하러 미드타운으로 향하는데…

[ Prologue ]

미합중국 국방부 극비자료


사건명 ‘클로버필드’

이 영상은
“센트럴파크”라 불리던
US447 구역에서 발견된 캠코더 화면이다.

누군가 이 캠코더를
찾게 된다면

‘그것’의 정체를
보게 될 것이다


피할 수도, 숨을 수도 없다!
뉴욕을 덮친 사상 최대의 사건!
<클로버필드>

2008년 1월 24일, 그날의 기록이 생중계된다!





[ About The Movie ]

J.J.에이브람스의 극비 프로젝트 <클로버필드>
2008년, 블록버스터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다!

티저 예고편 공개 후, 한동안 제목도 없이 ‘J.J. 에이브람스의 극비프로젝트’로 불리며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클로버필드>. 2007년 7월, <트랜스포머> 월드 프리미어 현장에서, 제목도 사전예고도 없이 공개된 한편의 예고편이 전세계를 흥분시키며 네티즌들의 끊임없는 추측들의 탄생시킨 중심에는 예고편 속 유일하게 공개된 ‘From Producer J.J. Abrams’라는 단 한 줄의 크레딧, 그 파워에 있었다. 이름 한 줄로 전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할리우드 최고의 파워맨 J.J.에이브람스는 미국 인기 드라마이며 국내에서는 김윤진의 출연으로 화제가 된 [로스트]의 총 제작과 연출, 각본을 도맡으며 천재 감독으로 단숨에 주목 받았다. [로스트]는 당시 미국 내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CSI]를 위협하며 갖가지 이슈를 만들어냈다. TV 방송 역사상 최고의 제작비가 투자된 미니시리즈 중 하나이며 첫 방영 이후, 미국 전역 1700만여 명의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J.J. 에이브람스의 특기인 미스터리한 극의 전개와 치밀하고 긴장감 넘치는 구성으로 전세계 210여개국의 시청자들을 매료시켰고, 그 후 J.J. 에이브람스는 63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은 물론 2005년 에미상 TV 드라마 부문 감독상 및 작품상을 휩쓸며 그야말로 독보적인 명성을 이어갔다. [로스트]의 큰 성공 이후, 드라마에서 영화로 활동 영역을 넓힌 그는 1억 5천만 달러의 제작비가 투입된 초대형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3>의 감독으로 데뷔, 국내 60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을 뿐 아니라, 역시 전세계적인 흥행 성공으로 자신의 명성을 입증했다.

제작과 연출, 각본은 물론이고 음악까지 두루 섭렵하는 놀라운 재능, 더불어 상상을 초월하는 놀라운 발상과 치밀한 스토리 구성으로 언제나 팬들로 하여금 다음 행보를 궁금케 하는 J.J. 에이브람스. 그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만들어낸 영화 <클로버필드>는 누구도 시도한 적 없는 새로움과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함으로 무장한 2008년 블록버스터의 새로운 역사가 될 것이다.


그 날을 경험하라!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영상을 만난다!

정체불명의 괴물이 뉴욕 맨해튼을 초토화시킨 그날의 현장을 생생하게 담아낸 영화 <클로버필드>는 예상치 못한 재난 속에서 의외의 영웅이 도시와 인류를 구하는 기본 구조를 가진 할리우드 영화의 일반적 공식에서 벗어난 전혀 다른 새로운 형식의 블록버스터다. 예전 ‘센트럴파크’라 불리던 ‘US447’ 구역에서 발견된 사건명 ‘클로버필드’의 캠코더 영상이라는 설명과 함께 시작되는 영화는 평온하고 즐거운 파티의 한 때부터 예상치 못한 거대한 사건을 맞게 된 주인공들이 그 날 벌어진 모든 것들을 촬영한 캠코더 영상을 통해 전개되는 파격적 형식을 꾀한다.

정체불명의 괴물이 뉴욕을 덮친 그 날, 바로 그 현장에 있었던 주인공들의 겪는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보는 이를 사로잡는 <클로버필드>는 관객이 주인공들의 시점과 동일한 시점에서 그 날의 현장을 목격하는 듯한 새로운 영상 기법이 더해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극도의 리얼함과 생생함을 탄생시켰다. J.J. 에이브람스가 <클로버필드>를 통해 처음 선보이는 E.H.H(Extreme Hand Held)기법이 바로 그것으로, 카메라를 손으로 들고 찍는 기존의 ‘핸드헬드’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촬영 방식. 바로 내 눈 앞으로 자유의 여신상 머리가 날아오고, 거대한 괴물에 의해 브루클린 다리가 무너져 내리는 엄청난 사건의 현장에 내던져진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클로버필드>의 리얼하고 생동감 넘치는 영상은 단순히 영화를 보는 것을 넘어 스크린과 현실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전율과 새로움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것이다.


전세계를 뜨겁게 달군 논란과 이슈!
2008년 최고의 화제작 <클로버필드>

지난 해 공개된 티저예고편이 전세계를 흥분시킨 이후, 개봉을 앞둔 지금까지 <클로버필드>에 대한 궁금증의 열기는 식을 줄 모른 채 점점 뜨거워져만 가고 있다. 초특급 비밀마케팅으로 영화에 대한 공식정보가 베일에 싸이면 싸일수록, 사람들의 관심은 점점 커져 가기만 했다. 전 세계 네티즌들의 핫 이슈의 척도가 되는 유투브(www.youtube.com)를 기점으로 공개되지 않은 괴물의 스케치가 떠돌고, 심지어 네티즌들이 직접 만든 페이크 포스터(Fake Poster)까지 등장할 정도로 <클로버필드>에 대한 관심과 논쟁이 뜨겁게 일고 있다. 또한, <클로버필드>라는 공식타이틀이 공개되기 전에는 <슬러쇼 Slusho> <클로버 Clover> <치즈chees> <1-18-08(美 개봉일자)> <조난 Wreck> 등으로 불리우기도 했으며 2007년 11월에는, 미국에서 메인예고편 공개되자마자, 괴물의 정체를 애타게 기다려온 네티즌들이 예고편을 프레임별로 분석하여 만들어낸 괴물로 추정되는 캡처 화면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월, 이례적으로 영화 초반부 5분 Full버전을 미국 웹 위젯 플랫폼인 클리어 스프링(www.clearspring.com)에 공개한 이후, 인터넷 사이트 유튜브에 올라 전세계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과 논란을 동시에 야기시켰던 동영상은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빠르게 퍼져나가며 엄청난 화제를 불러모았다. 특히, J.J. 에이브람스가 직접 전하는 인사말로 시작되는 동영상은 거대 생명체가 등장해 도시가 혼란에 휩싸이고 초토화 되어가는 영화 본편의 일부를 여과 없이 그대로 보여주며, 그 날의 사건 현장을 캠코더 영상으로 담아낸 파격적인 형식을 통해 마치 바로 그 현장에 함께 있는 듯 불안과 공포를 실감나게 전해주고 있어 J.J. 에이브람스가 선보이는 새로운 영상미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논란의 쟁점이기도 했던 괴물의 실체와 위력에 대한 예측을 가능케 하고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이처럼 선보이는 매 작품마다 궁금증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단서를 제공하고 수많은 추측과 해석을 야기시키는 데 탁월한 재능을 지닌 J.J.에이브람스의 극비 프로젝트 <클로버필드>는 네티즌들을 열광시키며 끊임없는 논란과 추측의 핵 폭풍으로 자리잡고 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