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2008) What Happens in Vegas... 평점 8.4/10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포스터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2008) What Happens in Vegas... 평점 8.4/10
장르|나라
코미디/로맨스/멜로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8.05.29 개봉
98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톰 본
주연
(주연) 카메론 디아즈, 애쉬튼 커처
누적관객
위험한 도박에는
이런(?!?) 대가가 따른다!

우연한 만남→화려한 즐김→허무한 헤어짐→황당한 행운→
얼렁뚱땅 동거→포복절도 육탄전→ 그리고???

남자친구에게 대책 없이 차인 조이(카메론 디아즈)와 한 순간에 백수가 된 잭(애쉬튼 커처).
황망한 기분을 달래기 위해 이들이 선택한 곳은 바로 유흥의 도시 ‘라스베가스’!!
미친 듯이 웃고 춤추고 모든 스트레스를 단번에 날려버린 줄 알았는데,
다음 날 뜨악, 손가락에 결혼반지가?!
어젯밤의 급속 결혼을 무효로 되돌리려는 순간, 어이없게도 300만 달러의 잭팟에 당첨이 되고,
판사는 신성한 결혼을 우습게 여긴 죄로 300만달러 동결과, 6개월간의 빡센 결혼생활형을 선고한다!
결국 유치하기 짝이 없는 잭의, 기절할 정도로 지저분한 집에 동거하게 된 까탈쟁이 조이.
어떻게든 상대를 떼어내고 돈을 독식하기 위해, 나름 머리도 굴려보고, 性격차이 걸쭉한 입담배틀에, 기절초풍 육탄전도 벌여보지만 둘 다 만만치 않은데?!
이별통보를 받아내기 위한 이들의 포복절도 진상퍼레이드!
이들은 과연 무사히 이혼도 하고 300만 달러도 나눠 갖게 될 수 있을까?


[ Hot Issue ]

찌질하게 웃기는 코미디는 가라!
5월 29일 세상을 놀라게 할 바로 그 영화!
초특급 블록버스터 코미디!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과거, 찌질하게 웃기던 그저그런 코미디는 가라! 2008년 코미디계의 역사를 새로 쓸 바로 그 영화가 왔다. 관객들을 웃다 까무러치게 할, 사상 최대의 통쾌함이 작렬하는 코믹블록버스터가 온다! 바로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이다.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은 몇 백억씩 투자해 무조건 스케일을 키우는 단순한 블록버스터 영화와는 차원이 다르다. 할리우드 최고의 코미디 배우 카메론 디아즈와 애쉬튼 커처의 능청스런 코믹연기를 통한 큰 웃음을 바탕으로, 황당해서 미치게 만드는 스토리를 통한 큰 재미로, 블록버스터급의 코미디를 이끌어낸다. 게다가 상상을 능가하는 두 배우의 퍼펙트한 몸개그 작렬! 잭팟을 통해 성취한 300만 달러를 차지하기 위해 서로의 뒤통수를 칠 작전들을 끝없이 구사하는 그들의 코믹 배틀도 볼만 하려니와, 서로를 향해 기총소사하듯 쏟아 붇는 막말 퍼레이드에, 쭉쭉 뻗은 롱다리로 발차기는 기본, 사과, 바게트 빵을 마구 휘두르면서 뒹굴고, 몸을 사리지 않는 이들의 거침없는 슬랩스틱은 올 여름 생애 최고의 웃음을 선사한다.


2008년을 사는 2030세대 중 34% 경험했다.
알코올에 취해, 눈 앞에 있는 매력적인 이성과 원나잇 스탠드?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카메론 디아즈와 애쉬튼 커처.
그들도 그 34% 중 한 사람?

원나잇 스탠드 one night stand
[사전적 의미] 1. 하룻밤만의 흥행[강연] / 2. 《구어》 하룻밤[한 번]만의 정사; 그 상대

하룻밤만의 정사 원나잇 스탠드. 2030 남녀 중 34%가 원나잇 스탠드를 경험해 보았다고 한다. 남자는 두 명 중 한명인 48%가, 여자는 다섯 명 중에 한명인 20%가 경험했다고 한다. 원나잇 스탠드의 충동을 가장 강하게 느낄 때는 다음과 같다.
- 무료한 생활에 자극이 필요할 때(35%)
- 여행지와 같은 낯선 환경에 갔을 때(31%)
- 술을 많이 마셨을 때(23%)
이렇게 원나잇 스탠드를 즐긴 남녀 49%는 ‘서로 쿨하게 정리하고 헤어진다’라고 답했다.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의 잭(애쉬튼 커처)과 조이(카메론 디아즈)는 각자 해고와 이별의 상처를 안고 라스베가스를 찾았다가 우연히 원나잇 스탠드를 즐긴다. 여행지와 같은 낯선 환경에서 술까지 많이 마셨으니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회! 화끈하게 즐긴 그들은 다음 날, 아침 쿨하게 이별을 하고자 하지만 이런 젠장! 조이의 코인으로 잭이 300만 달러 잭팟을 터뜨리고 만다. 게다가 이러한 ‘쿨’한 젊은이들의 문화를 아주아주 싫어라 하는 판사덕분에(?) 그들에게는 6개월간의 빡센 결혼형이 주어지는데… 2030 남녀가 공감할 바로 그 하룻밤의 그 남자 그 여자의 사정은 이렇게 ‘쿨’하려던 하루가 평생을 좌우하게 되는 ‘실수’를 소재로 한다. 현재의 나, 혹은 내 친구를 떠올리게 하는, 이 커플의
썸씽 스페셜한, 원나잇 스탠드 ~ ! 그 어떤 이야기보다 공감백배하고, 그 어떤 이야기보다 트랜디해서 더욱 끌리는 이들의 속사정. 5월 29일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을 통해 발칙하게 공개된다.


할리우드 최고의 코미디 본색 카메론 디아즈 & 코미디 본능 애쉬튼 커처!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환상의 찰떡궁합!

카메론과 애쉬튼이 할리우드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코미디의 천부적인 재능을 지니고 있는 배우임은
누구나 다 알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 둘을 한 스크린에 담는 발칙한 생각은 그 누구도 하지 못했다.
바로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의 톰 본 감독이 카메론과 애쉬튼 한 편의 영화에 담아냈다.
톰 본 감독은 “그들이 캐스팅 됐다고 들은 순간, 그것은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것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라고 단언한다. 촬영 첫날부터, 그들은 환상의 호흡을 선보이며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을 만들어갔다. 그리고, 그들은 결국, 일을 내고 말았다.

카메론과 애쉬튼이 지금까지 수많은 코미디 영화에 출연했지만 그 모든 작품들은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을 위한 워밍업에 불과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헉’ 소리 날만큼 끊임없이
펼쳐지는 그들의 무한 슬랩스틱 몸 개그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아찔한 긴장감을 줄 정도이다. 이들의
캐스팅 만으로 그저 그런 시시한 로맨틱 영화를 상상한다면 커다란 오산! 그들은 유쾌,상쾌,통쾌한
포복절도 육탄전을 선보이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남자는 유치하고, 지저분하고, 꺼벙한 동물! VS 여자는 피곤하고, 까탈스럽고, 시끄러운 동물!
性격차이 걸쭉민망한 남녀최고의 입담 배틀이 시작된다!

여자들은 이해할 수 없는 남자들의 꿍꿍이.
남자들은 납득할 수 없는 여자들의 속사정.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라고 했던가?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의 잭 풀러(애쉬튼 커처)의
“남자와 여잔 공존할 수 없어!”
라는 말처럼, 남자와 여자는 서로 영원히 이해할 수 없는 존재들이다.
매사에 더럽고 지저분하고, 유치한 장난을 치며 낄낄거리는 남자라는 족속을 보며,
우아하고, 고상한 척 하는 여자라는 무리는 얼마나 한심해하는지…
또, 매사 피곤하게 계획을 세우고, 까탈을 부리고, 시끄러워 견딜 수 없는 여자들
여자들 앞에서 귀를 막고 싶은 남자들은 어떻고?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은 이렇게, 동전의 양면과 같은 남, 녀의 차별점으로 인해
포복절도할 해프닝들이 벌어지게 되는, 남녀 성대결이 흥미진진한 영화이다! 여자와 남자를 대표하는
‘조이’와 ‘잭’은 ‘남자’란, ‘여자’란 어떤 황당한 동물인지를 알게 하는 남녀 심리 보고서이자, 관객들로
하여금 나와 내 연인을 돌아보게 하는 촌철살인의 풍자적 캐릭터이다!


라스베가스에서 일어난 일은 라스베가스에 남겨 두어라?!
죄악(?)의 도시가 최악(!)의 상황을 물고 들어왔다!

유명한 격언인 “라스베가스에서 일어난 일은 라스베가스에 남겨 두어라”는 내팽개쳐진 억제심, 고삐 풀린 방종, 그리고 무분별한 방탕의 진정한 끝을 떠올리게 하는 묘한 말이다! 그런데 만약 그 원죄의 도시에서 있었던 순간들이 단지 라스베가스에만 머물지 않고 집에까지 쫓아와 당신의 삶을 뒤죽박죽으로 만들어 놓도록 위협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그것이 영화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에서, 대략난감하게 얽힌, 두 명의 남자와 여자에게 닥칠 일련의 엄청난 결과들을 초래하는 요인이 된다.

몇 해전, 최고의 팝 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역시 고교 동창생과 기분에 취해 라스베가스에서 하루 만에 결혼, 50시간 만에 이혼을 해서 세간의 화제를 불러 모은 적이 있다. 아무리 용감한 그녀라고 해도, 평소에 그녀가 그렇게 무모한 결혼식을 했을리는 사실 만무하다. 그게 바로 ‘라스베가스’였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것에는 모두 동의하지 않는가? 라스베가스는 바로 그런 도시이다. 모든 일탈과 스스로를 완벽하게 방종하게 내 버려 두어도 용서되는 도시. 이렇듯,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은 ‘라스베가스’라는 화려한 도시를 배경으로, 라스베가스이기 때문에 허락되는 모든 것들을 담은 유쾌한 영화다. 영화를 보는 내내 관객들은 라스베가스의 화려한 네온사인에 둘러싸여 여흥을 즐기는 듯한 착각에 빠질 것이고, 당신은 영화도 파티처럼 흥겨울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전 세계가 가장 사랑하는 패셔니스타! 카메론 디아즈!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에서도 그녀의 천부적인 패션 감각을 뽐내다.

할리우드의 수 많은 여배우 중에, 단연 최고의 패셔니스타를 꼽으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바로 카메론 디아즈를 떠올릴 것이다. 그녀는 늘, 감각적이고 모던하며 섹시한 의상을 선보이며,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카미 스타일’(카메론 디아즈의 스타일)이라는 신조어까지 탄생시켰다. 그런 카메론 디아즈가 2년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한 작품인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에서 역시, 유감없이 그 매력을 한껏 발휘했다.

영화 속에서 승진을 앞둔 커리어 우먼 ‘조이’로 등장하는 카메론 디아즈는 역시 패셔니스타답게, TPO(Time, Place, Occasion : 때와 장소, 경우에 따라 복장을 갖추어 입는 것)에 맞게 적재적소의 상황에 의상을 맞추어 입는다. 출근길에는 단정한 블루 계열의 원피스에 백 만불짜리 그녀의 금발 머리를 찰랑거리며 출근하고, 사무실에서 회색 미니 원피스에 머리를 질끈 묶은 채로 일에 전념한다. 하지만 퇴근 후에는 스포티한 핫 팬츠나, 후드 티는 물론 그녀의 늘씬한 각선미가 돋보이는 미니 원피스를 즐겨 입는다. 또, 회사 파티에 초대된 자리에서는 정말 눈이 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데, 금빛 드레스에 금빛 하이힐까지 정말 어디 하나 흠잡을 곳이 없는 완벽함을 선보인다. 또, 잭(애쉬튼 커처)과 처음 만난 라스베가스의 파티에서는 마음만 먹으면 전 세계 남자라도 꼬실 수 있을 듯한 미색의 프릴이 달린 원피스를 입고 등장하여 그녀의 매력을 200% 발산한다.

실제로도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에는 고가의 명품들이 카메론 디아즈를 위해 기꺼이 협찬을 자청했다. 세계적인 신발 브랜드인 지미 추(Jimmy Choo)와 크리스챤 루부탱(Christian Louboutin) 등은 물론, 대한민국 열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고야드백(Goyard, 국내에서는 ‘송윤아백’으로 알려져 있다)까지…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은 그야말로 2008년 패션 백과사전이라고 할 수 있다. 카메론 디아즈는 이번 영화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을 통해 다시 한 번, 전 세계 여성 팬들의 패션 감각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주며, 워너비 스타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입증시킬 예정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