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본문

12명의 배심원

12, 12 razgnevannyh muzhchin, 2007 원문 더보기

12, 12 razgnevannyh muzhchin, 2007

닫기
장르
범죄/스릴러
국가
러시아
러닝타임
153분

주요정보

러시아 말을 전혀 못하는 체첸 소년. 전쟁의 포화 속에서 사체들이 널려있다. 러시아 법정. 12명의 배심원이 선발되어 한 소년의 살인죄에 대한 유.무죄를 가리게 된다. 만장일치가 되어야만 소년의 형량이 결정된다.

12명의 배심원들은 학교의 빈 강당으로 수용되고 이들은 모든 외부 세계와 단절 되어야만 한다.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편견과 잘못된 판단을 방지하기 위하여. 이들은 서로 이름도 모르고 아무런 연계성이 없는 사람들. 이들은 대표 한 사람을 뽑아서 회의를 열어간다. 이들은 모두 어차피 수사가 다 끝났고 증인도 있으니 이 불쌍한 체첸 소년은 유죄라 생각하고 빨리 결정을 내고 해산하려는 생각뿐이다.

그러나 그 중 단 한 사람이 무죄를 선언하자 법석이 일어난다. 배심원들 생각은 “거지같은 체첸 새끼가 고아가 된 자기를 길러준 의붓아버지(러시아 군 장교 출신)를 배은망덕하게 죽인 나쁜 놈이라”는 편견을 갖고 있다. 그것도 체첸에서 가지고 온 칼로 찔러 죽인 거라고…

결국 군중심리를 없애기 위해 비밀 투표가 시행되고 한사람 더 무죄에 투표를 하게 된다. 배심원들 사이에서 분분한 논쟁이 이어지고 하나 둘씩 소년의 무죄를 느낀다. 소년의 어릴 적 체첸 기억 – 지하실에 마구 널브러진 주검 사이에 전에 칼을 주었던 사람의 시체 옆에 소년이 있다.

갑자기 문이 열리며 쏟아지는 총알들. 무차별한 총질 속에 한 남자가 소리친다. 그만 쏘라고. 러시아 장교이자 나중에 소년을 입양했던 장교다. 이 착한 장교는 두려움에 떠는 소년에게 "난 너의 삼촌이다. 무서워하지 말고 이리로 오라"하며 구출해준다.

결국 이 살인사건의 증인인 옆집 여자의 위증으로 결론 지워지고 (이 여자는 죽은 장교를 옛날부터 짝사랑했었고 전쟁서 돌아 올 때 고아를 데려왔기에 이 소년을 저주 했었다.)

배심원 모두가 소년의 무죄를 선언 하려는데. 대표로 선출되어 회의를 맡아왔던 사람이 말한다. "나는 처음부터 이 소년의 무죄를 알았고 증인 거짓 증언을 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 소년은 살인 사건과 아무런 관계가 없고 소년과 장교는 아주 사이가 좋았다.

그러나 지금 소년에게 무죄를 선언하면 아무런 갈 곳이 없고, 일가친척도 없고 게다가 러시아말도 못하는 소년은 갈 곳이 없다. 그리고 진짜 킬러는 이 소년을 죽일 것이다.

또한 킬러의 얼굴을 본 소년은 자기 스스로 킬러를 찾아다니기 시작할 것이고, 킬러는 즉시 소년을 죽일 것이다. 그러게 되느니, 차라리 나중에 범인을 잡을 때까지 소년을 감옥에 넣어 두는 것이 더 안전하기에 난 소년에게 유죄를 선언 하려 한다" 고 말한다.

그러면서, 소년이 감옥에 있는 동안 우리 모두가 하나 되어 범인을 잡자고 제안한다. 웅성대는 배심원들, 그럴 순 없다고 반대한다.

2008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후보, 2007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후보
2007 Nika (러시아) 영화제 남우주연상 & 음악상 수상

(KBS)
더보기
영상/포토
더보기
시리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