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그림자 (2007) Resurrection of the Butterfly 평점 6.5/10
그림자 포스터
그림자 (2007) Resurrection of the Butterfly 평점 6.5/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공포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7.10.11 개봉
87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김민숙, 이정국
주연
(주연) 이무생, 전보영, 명승훈
누적관객
세 사람, 두 시대,
단 하나의 사랑

죽음을 부르는 핏빛 로맨스

일본 1592년 조선을 침략하다! 그리고 시작되는 세 남녀의 인연
어느 날 밤, 진주성이 함락되고 온 마을 사람들이 최경회 장수의 집 마당에 잡혀온다. 옛 주인을 버리고 새 주인을 택해야 목숨을 부지할 수 있다는 일본 장수 기무라의 위협. 모든 이들이 공포에 떨던 그 때, 논개가 스스로 칼을 뽑아 사랑했던 최경회 장수의 목을 친다. 그리고 기무라의 마음을 받아들이기 시작하는 논개…

2007년 한국, 단 하나의 사랑이 영원의 그늘 속에 갇히다!
식물학자 커플인 승현과 영신은 영혼을 빨아드린다는 전설의 패랭이꽃을 찾아 산에 오르던 날, 우연히 자신들을 안다며 접근해 오는 재진과 동행하게 된다. 그러나 영신과 단 둘이 있게 될 때마다 이상 성격을 드러내는 재진은 급기야 영신을 위험 속에 빠뜨리고, 뒤늦게야 상황을 알아챈 승현은 재진과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기 시작하는데…

[ About Movie ]

죽음을 부르는 핏빛 로맨스, 반복되는 만남!

세 사람, 두 시대, 단 하나의 사랑 <그림자>는 영원히 반복되는 치명적인 삼각관계에 관한 이야기다. 조선 최고의 기녀로 왜장 기무라를 안은 채 절벽 아래로 투신한 논개의 전설적 이야기를 모티브로 삼으며 출발하는 이 영화는 ‘만약 그녀의 시도가 성공하지 못했더라면?’이라는 가정을 독특한 영화적 상상력으로 펼쳐 보인다. 진주성을 책임지고 있던 최경회 장군과 신분을 뛰어넘는 사랑을 나눈 논개 그리고 일본의 장수 기무라 사이에 있었을 법한 삼각관계의 인연은 논개의 투신 계획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끝없는 굴레 속에 갇힌다. 그리고 2007년 현재로 이어지면서 다시 만나는 세 남녀. 일본의 침략으로 어두운 시기를 보내야 했던 조선왕조 1592년, 사랑과 조국을 위해 절벽 아래로 몸을 던진 논개의 전설적 이야기는 판타지 호러로 재탄생 되었다. 그녀를 가질 수 없었던 두 남자와 논개가 지독한 운명을 마주하기 위해 다시 태어난다는 설정은 동양적 윤회사상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두 시대를 배경으로 동일한 인물들이 등장하지만 예측할 수 없는 관계의 설정을 보여주는 <그림자>는 스릴 넘치는 즐거움으로 가득 차 있다. 인간의 욕망과 배신, 헤어나올 수 없는 영원한 그늘 속 핏빛 로맨스가 한데 섞여있는 미스터리와 판타지를 <그림자>를 통해 만나보게 될 것이다.


이보다 더 끔찍한 공포는 없다!
이생에서의 원한관계가 영원히 지속된다면 그보다 더 끔찍한 것은 없을 것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그림자>는 윤회사상에서 출발한 ‘환생의 굴레’라는 아이디어 속에서 어두운 그늘의 느낌을 포착했다. 더 없는 공포는 바로 “끊을 수 없는 관계”에서 출발한다는 생각은 로맨스마저 공포로 물들인다. 원초적 공포를 선사하는 <그림자>로 올 가을 더없이 신선한 호러 멜로 영화를 만나보기 바란다!


강렬한 색감이 눈길을 사로잡는 영상미가 돋보이는 과거 부분 에피소드!
스릴과 박진감 넘치는 전개의 현재 부분 에피소드!

두 개의 에피소드를 하나로 연결하고 있는 <그림자>는 극명하게 과거와 현재로 나뉘어진 구성을 갖고 있다. 시간적 공간적 배경, 인물들 사이의 관계를 달리한 채 동일한 배우가 등장하고 있다. 2000년부터 작업이 시작된 시나리오는 사실상 3개의 옴니버스로 구성된 작품이었으나 디지털영화로 제작이 실제화 되면서 두 시대에 관한 두 개의 에피소드 방식으로 수정되었다. <나비>라는 부제의 첫번째 에피소드-과거 부분은 논개와 기무라 사이의 로맨스 그리고 논개의 죽음 이후 그녀의 원혼이 기무라를 서서히 광기로 몰아가는 과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화려한 색감과 의상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첫번째 에피소드는 신인 감독답지 않은 섬세한 연출력과 디테일한 미술 세트가 돋보이는 새롭고 신선한 감각적 사극 판타지로 탄생했다. 두번째 에피소드 현재 부분 <패랭이꽃>은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돋보이는 스릴러. 산 속에서 벌어지는 목숨을 건 사투는 사랑을 쟁취하려는 두 남자의 욕망 뿐 아니라 큰 돈을 벌어줄 수 있는 전설의 패랭이꽃에 대한 욕망도 담고 있다. 예측할 수 없는 세 남녀의 관계로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선사하는 현재 부분의 에피소드는 결말에 충격적인 사실을 폭로하며 관객을 오싹한 쾌감으로 몰고 가고 뛰어난 스릴러물로 완성되었다.


두 개의 다른 이야기 그리고 접합점
전혀 다른 두 개의 이야기가 합해진 <그림자>는 전혀 다른 영화적 배경과 커리어를 가지고 있는 두 명의 감독이 만들어낸 하나의 작품이다. 단편영화 <사과>로 이미 주목 받기 시작한 신세대 여감독 김민숙은 장편영화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쳤고 <편지> <산책> <두 여자 이야기> 등 멜로영화로 우리에게 친숙한 이정국 감독은 이 영화에서 현재 부분을 맡아 연출하며 공포영화에 새롭게 도전했다. 서로 다른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지만 중심 연결고리로 작용하고 있는 패랭이꽃은 영혼을 빨아드린다는 전설의 꽃으로 등장하고 있다. 산 속에서 ‘위령초’라고도 불리는 패랭이꽃을 찾아 헤매는 식물학자 승현과 영신은 죽은 최경회 장수와 논개의 혼이 환생한 인물들이라는 암시를 강하게 내뿜는다. 두 명의 감독이 각각 개성 있는 연출법으로 만들어낸 <그림자>는 독특한 구성 방식으로 더욱 신선한 자극으로 다가온다.


산학협력 독립영화 제작방식, 최초로 극장개봉을 갖는 장편독립 디지털영화!
<그림자>는 필름에서 디지털로 조심스럽게 옮겨가고 있는 영화계의 추세에서 최초의 극장을 앞두고 있는 앞서가는 독립 디지털 장편영화다. 기존 충무로의 제작방식과는 사뭇 다른 알찬 방식의 제작형태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보통 제작비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저예산으로 진행되었지만 장르적 특징과 독특한 영화적 색깔로 당당히 승부하는 영화로 탄생, 새로운 대안적 역할을 해내었다. 2007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천초이스’ 경쟁부문에 초청된 유일한 한국영화인 <그림자>는 과거와 현재로 명확히 나누어진 구성, 뛰어난 연출, 대 배우의 탄생을 예감하는 신인 배우들의 출중한 연기력으로 고유의 영화적 색깔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1592년과 2007년을 넘나드는 시공간적 구성, 독립 디지털 장편영화라는 자신만의 색깔을 지니고 있는 <그림자>를 통해 올 가을 신선한 호러 멜로 영화의 매력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