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눈에는 눈 이에는 이 (2008) Eye for an Eye 평점 8.2/10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포스터
눈에는 눈 이에는 이 (2008) Eye for an Eye 평점 8.2/10
장르|나라
액션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8.07.30 개봉
101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곽경택, 안권태
주연
(주연) 한석규, 차승원
누적관객
짜릿한 승부의 세계를 즐겨라!
복수, 그 숨막히는 레이스

상황통제 100%, 천재적인 지능범 안현민
완벽하게 설계된 복수의 서막이 오른다!

대낮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신용금고 현금 수송차량이 강탈된 사건에 이어 제주도 공항에서 밀수 금괴 600kg이 연기처럼 사라진다. 전설적인 형사 백반장의 이름을 사칭해 경찰의 눈앞에서 완전범죄를 성공시킨 가짜 백반장 일당의 등장에 진짜 백반장(한석규)은 분노한다.
From 백성찬 To 백성찬
“너는 나를 아시는데, 나는 왜 너를 모르실까요…”

백반장에게 도난 당한 현금다발이 든 소포가 배달된다. 발신인은 바로, 범인 안현민(차승원)! 분노한 백반장은 안현민이 어마어마한 양의 밀수 금괴를 거래할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그를 잡기 위한 대대적인 작전을 펼친다. 모든 것을 예상이라도 한 듯, 안현민은 다시 한 번 백반장의 코앞에서 유유히 사라지지만, 그의 핵심 멤버 검거에 성공한 백반장은 물불 가리지 않는 심문으로 안현민의 뒤를 캐낸다.

마지막에 웃는 자 누구인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숨막히는 승부가 펼쳐진다!

승리의 기쁨도 잠시, 안현민은 대낮에 경찰서를 급습해 동료를 빼내가고 독이 오를 대로 오른 백반장은 마지막 결전의 카드를 꺼내 든다. 그러나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한 안현민은 오히려 백반장 앞에 나타나 자신의 목숨을 포함한 뜻밖의 제안을 하는데. 어느새 안현민이 5년간 준비해온 거대한 복수 프로젝트 한 복판에 말려든 자신을 깨닫는 백반장. 과연 이것은 기회인가, 함정인가?

[ Prologue ]


인류 최초의 성문법인 함무라비 법전에 의하면


자유인의 눈을 뺀 자는 그 눈을 뺀다.
자유인의 뼈를 부러뜨린 자는 그 뼈를 부러뜨린다.
생명에는 생명으로써,
눈에는 눈으로써,
이에는 이로써
가해와 복수의 질서를 수립한다.


신분에 따라 법은 불평등하며
우발적인 사고나 정당방위는 인정하지 않기에
목수가 집을 짓다가 주인의 딸이 죽으면 목수의 딸을 죽인다.


피해자가 입은 피해와 같은 손해를 가해자에게 가한다는
인류 최초의 ‘복수의 법칙’

눈에는 눈 이에는 이




[ About Movie ]

최고의 파워투톱 한석규 VS 차승원
2008 가장 화려한 대결이 시작된다!

독보적인 연기력과 뚜렷한 개성, 자신만의 색깔과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장식해온 대한민국 최고의 두 남자배우가 만났다. 한석규와 차승원 파워투톱의 동반 캐스팅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가 제작 초기부터 영화계 안팎의 많은 관심을 받은 가장 큰 이유다. ‘괴물 같은 연기력’의 소유자 한석규가 연기하는 ‘백전백승 백반장’은 전설적인 형사다. 자신의 자존심을 건드린 상대는 지구 끝까지라도 따라 붙어 끝장을 보고야 마는 지독하고 집요한 캐릭터. 차승원은 냉철한 두뇌와 대담한 행동력을 겸비한 천재적 범죄자 안현민으로 변신한다. 188cm의 장신에서 뿜어져 나오는 카리스마와 스타일리시함으로 완성된 안현민은 차승원의 말을 빌리면 ‘한국판 괴도 루팡’과 같은 캐릭터. 이처럼 대한민국 최고의 두 남자 배우의 몸을 아끼지 않는 도전과 과감한 변신이 돋보이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는 2008년 영화계 가장 화려한 대결을 예고한다.


‘스피드+스타일+스케일=3S’를 즐겨라!
관객의 눈과 귀를 압도하는 엔터테인먼트 블록버스터

<눈에는 눈 이에는 이>에서 관객들을 사로잡는 것은 화려한 캐스팅만이 아니다. 완벽하게 설계된 범행, 숨 쉴 틈 없이 펼쳐지는 사건, 집요한 추적의 과정이 스크린을 화려하게 장식할 것이기 때문이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볼거리를 핵심적으로 압축한 키워드는 바로 스피드(SPEED), 스타일(STYLE), 스케일(SCALE)을 뜻하는 ‘3S’다. 눈 깜짝할 사이 벌어지는 속도감 넘치는 범행과 거대한 도심을 배경으로 과감하게 질주하는 카체이싱 시퀀스의 스피드, 백발의 한석규와 올 블랙 차승원의 대비, 도시적이고 모던한 아트 디자인으로 무장한 스타일. 서울, 부산, 제주 등 전국 대규모 도심뿐 아니라 공항, 항구를 누비는 화려한 로케이션과 수 백 명의 엑스트라가 동원된 대규모 촬영의 거대한 스케일까지.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3S’는 보는 이의 눈과 귀를 압도하며 극장에서 즐기는 영화, 볼거리와 재미를 모두 갖춘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블럭버스터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다.


범인보다 지독한 형사 VS 형사를 갖고 노는 범인
캐릭터의 전복, 그 짜릿한 재미

쫓는 형사와 쫓기는 범인의 관계는 수 많은 영화들에서 변주되어 왔다. 그러나 너무나 익숙한 이들의 관계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에서 180도 전복되어 새롭게 맞부딪친다. 범인은 형사를 따돌리기 위해 아슬아슬한 도피 행각을 벌이는 대신 형사의 뒤를 쫓으며 정보를 흘리고 사건을 예고한다. 의도적으로 사건 한복판으로 형사를 끌어들이는 대범한 범인과 맞붙는 형사 역시 상식을 초월하는 재미를 선사한다. 그의 정의는 법을 실행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건드린 상대를 찾아내 범죄자 버금가는 지독한 방법으로 처단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강렬하고 새로운 두 캐릭터가 만들어 내는 재미는 형사와 범인이 만나는 순간 불을 뿜는다. 놓쳐버린 먹이감 때문에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지독하게 목표를 물고 늘어지는 맹수 같은 형사와, 이를 조롱이라도 하듯 오히려 냉철하게 사건을 설계하고 형사마저 자신의 범행 도구로 사용하는 천재적인 범인의 신선한 구도는 관객들의 고정 관념을 깨버리는 짜릿한 영화적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도심을 관통하며 질주하는 액션의 연속
대한민국이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무대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액션은 대한민국을 관통하며 과감히 펼쳐진다. 현금 수송차와 차승원 일당 차들의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이 펼쳐지는 대치동, 서로를 노리는 덫이 물고 물리며 날카로운 긴장감을 자아내는 강남의 빌딩숲. 교도소 세트로 활용된 해양 대학교와 오륙도 선착장의 황량한 부둣가, 화려한 스키장과 살벌한 개 농장이 담긴 부산. 경찰청으로 다시 태어난 시청뿐 아니라 경찰들과의 카체이싱을 위해 시내 전면 통제가 이루어졌던 제천. 제주도의 여객선 터미널과 국제 공항까지. 이렇듯 장대한 로케이션의 연속으로 인해 촬영 현장에서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촬영팀 카메라에 담기지 않은 대한민국이 없다는 우스갯소리가 떠돌 정도였다고. 완벽한 장소를 찾아 전국을 샅샅이 뒤져 찾아낸 대규모 로케이션의 향연은 거대한 스크린을 박진감 넘치는 볼거리로 꽉 채울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