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9월의 어느 날 (2006) A Few Days in September, Quelques jours en septembre 평점 0.0/10
9월의 어느 날 포스터
9월의 어느 날 (2006) A Few Days in September, Quelques jours en septembre 평점 0.0/10
장르|나라
스릴러
프랑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7.05.10 개봉
98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산티아고 아미고레나
주연
(주연) 줄리엣 비노쉬, 존 터투로
누적관객
잊을 수 없는 그 날의 잔인한 진실이 시작된다

2001년 9월 1일, 영어와 아랍어에 능통하고 사격술의 귀재인 프랑스 비밀요원인 ‘아이린’은 한때 프랑스 비밀요원이었지만 스파이로 변신한 ‘엘리엇’을 도우라는 지령을 받는다.

‘엘리엇’은 완전히 종적을 감추기 전에 자신의 자식 둘을 마지막으로 만나보기를 소망한다. 파리에서의 조우가 실패하고 ‘아이린’은 ‘엘리엇’의 친딸 ‘올란도’와 아무런 영문도 모르는 그의 미국인 의붓아들 ‘데이빗’을 데리고 베니스로 간다.

미스터리한 행적의 ‘엘리엇’을 만나러 파리에서 베니스로 가는 그들은 괴팍하고 엉뚱한 싸이코 암살자 ‘윌리엄 파운드’에게 쫓기게 된다. 마침내, ‘아이린’은 세계를 경악시킬 정보를 갖고 있는 ‘엘리엇’과 국제 금융 네트워크와의 관계를 파악 하게 되고 이들의 만남은 가까워지는데………

【 Character 소개 】

아이린 |
영어와 아랍어 등 다국어에 능통하고 사격술의 귀재인 미모의 프랑스 비밀요원. 어떠한 상황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고 ‘엘리엇’의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책임감 강한 캐릭터.

윌리엄 | 잔인하게 살인을 일삼는 킬러. 최고의 실력을 가진 냉철한 성격이지만 시와 음악을 좋아하는 로맨틱한 내면을 가지고 있고 다소 엉뚱한 행동과 말로 코믹한 부분도 있는 의외의 인물.

올란도 | ‘엘리엇’이 프랑스 여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친딸. 영문을 알 수 없는 갑작스러운 어머니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한 후 세상과 아버지에 대한 분노를 안고 살아간다.

데이빗 | 아련한 기억 속의 의붓아버지를 만날 수 있다는 희망에 영문도 모른 채 사건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지는 ‘엘리엇’의 미국인 의붓아들. 천진하고 밝은 성격으로 ‘아이린’과 ‘올란도’에게 심각한 상황 속에서도 웃음을 준다.

엘리엇 | 한때 프랑스 비밀요원이자 현재는 국제 스파이로 활동하고 있는 미스터리 속의 인물. 본의 아니게 버릴 수 밖에 없었던 친딸 ‘올란도’에 대한 안타까움과 사랑, 친아들은 아니지만 많은 연민과 책임감을 갖고 있는 의붓아들, 데이빗에 대한 사랑으로 목숨을 걸고 그들과의 조우를 시도한다




【 Spotlight 】


할리우드와 프랑스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총집결한 최상의 캐스팅

<9월의 어느 날>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되었을 때 사람들의 관심을 가장 끈 것은 역시 출연진이었다. 프랑스 최고의 연기파 배우이자 영화마다 개성있는 캐릭터를 보여준 줄리엣 비노쉬를 비롯해서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중견 배우 닉 놀테, 그리고 코헨 형제를 비롯한 독립영화계가 사랑한 배우 존 터투로까지. 이들이 뭉쳐서 한 영화에 등장한다는 것만으로도 화제가 되기에 충분했다.
줄리엣 비노쉬는 그 동안 그녀가 보여주었던 영화 속 캐릭터들의 개성있는 스타일은 고스란히 가져오면서 첩보 스릴러에 걸맞는 최고의 사격술을 가진 프랑스 비밀요원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인다. 액션과 스릴러에서도 특유의 카리스마를 잃지 않는 그녀의 연기력은 여전히 빛을 발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존 터투로는 냉철하고 잔인한 모습과 로맨틱한 모습, 양면이 공존하는 독특한 킬러 역을 맡아 호연을 펼치고 있다. 그의 무표정하면서도 티테일한 표정연기와 불어와 영어를 오가는 건조한 말투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로 이 영화 속에서도 여전히 등장한다.
줄리엣 비노쉬와 존 터투로에 비해 상대적으로 출연 분량이 적은 닉 놀테는 그러나 두 배우 못지않은 비중있는 존재감으로 시종일관 화면을 압도한다. 프랑스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실력파 중견 세 사람의 무게감 넘치는 연기력만으로도 영화를 보는 즐거움이 배가 된다.


최고의 루키로 주목받는 두 신예의 신선한 연기력
<9월의 어느 날>은 정상급의 중견 배우들의 캐스팅과 더불어 이들과 연기의 하모니를 이루는 최고의 두 신예들이 함께 캐스팅되어 주목을 받았다.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연기호흡을 맞추게 된 행운의 신예들은 바로 톰 리렐이와 세라 포레스티에르. 톰 리렐이는 영국 출신으로 영국 텔레비전을 통해 연기를 시작한 후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 다국적 합작영화인 <9월의 어느 날>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 신인 연기자이다. 하지만 이 작품을 통해 핸섬한 외모와 연기력도 인정 받아 할리우드에서 본격적으로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슈퍼 루키이다. 카메론 일렉트라와 출연한 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프랑스 출신의 세라 포레스티에르는 2003년 로 세라르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할리우드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신예. 최신작 <향수: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에서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베니스국제영화제,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화제의 대작
2006년 베니스국제영화제와 같은 해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공식 초청작으로 상영된 <9월의 어느 날>은 화려한 캐스팅과 더불어 유명 시나리오 감독의 감독 데뷔작이라는 점, 그리고 9.11 테러를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 여러 면에서 화제를 모았다. 또한 올해 초에 열린 “Mar del Plata Film Festival”에서도 경쟁작으로 공식 초청되어 최우수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국제적인 화제작으로서의 행보를 걸어 왔다.


전세계를 경악하게 한 9.11 테러의 배후와 음모에 대한 진실
<9월의 어느 날>은 전세계를 경악 속에 빠뜨린 9.11 테러의 배후와 음모에 대한 진실을 건드리면서 전직 프랑스 비밀요원이자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스파이의 개인사를 엮어 치밀하게 진행되는 첩보 스릴러이다. 거대한 조직과 돈, 그리고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한 철저히 예견된 비극이 바로 9.11테러라는 점이 치밀한 플롯에 의해 서서히 드러내면서 새로운 스타일의 첩보 스릴러를 선보이고 있다.


300편이 넘는 시나리오를 쓴 대가 산티아고 아미고레나 감독의 데뷔작
아르헨티나 출신의 산티아고 아미고레나 감독은 300편이 넘는 시나리오와 여러 편의베스트셀러를 배출해 낸 시나리오 작가이자 소설가이다. 그가 감독 데뷔작으로 첩보 스릴러를 만든다고 했을 때 많은 영화계 사람들은 어떠한 소재로, 어떤 스타일의 영화를 선보일 것인가를 두고 시선이 집중되었다. 드디어 발표된 <9월의 어느 날>은 여전히 민감한 문제인 9.11 테러를 소재로 국제 스파이의 개인사와 프랑스 비밀요원, 그리고 이들을 움직이는 배후 세력간의 이해관계, 그 가운데 싹튼 풋풋한 사랑 등 다양한 이야기를 솜씨 있게 엮어낸 작가 출신다운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이 빛나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더 보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