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기다리다 미쳐 (2007) Crazy Waiting 평점 7.2/10
기다리다 미쳐 포스터
기다리다 미쳐 (2007) Crazy Waiting 평점 7.2/10
장르|나라
코미디/로맨스/멜로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8.01.01 개봉
108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류승진
주연
(주연) 손태영, 장근석, 장희진, 데니안, 유인영, 김산호, 올라이즈 밴드, 한여름
누적관객
사랑하다 군대 가면
궁금해지는 모든 것!

여기 평범하지만 은근히 개성 강한 네 커플이 있다.
나라의 부름을 받은 남자친구가 군대 간 사이 어째 여자들의 일상은 점점 꼬여가고,
이들의 사랑은 조국이 도와주질 않는다.
나라 지키기만큼이나 험난한 이들의 사랑 지키기.
730일, 그녀들에게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 Prologue ]

18에서 29살… 피 끓는 청춘!
뜨거운 사랑을 나누던 연인들 앞에 어느 날, 영장이 날아들고 나라의 부름을 받은 남자친구는 입대하게 된다. 건강한 대한민국의 남자라면 때가 되면 누구나 입대한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지만, 그 사실을 받아들이는 젊은 남녀의 가치관과 행동방식은 변하고 있다.

군 입대는 더 이상 잊고 싶은 괴로운 현실도 남자들만의 무용담도 아니다. 요즘 20대들에게 군 입대는 담담히 받아들여야 하는 일상의 연장이며 연애의 또 다른 과정일 뿐이다. 그렇기에 남자친구를 군대에 보낸 여자들의 730일은 로맨틱 코미디란 장르로 풀어 낼 이야기가 무궁무진하지 않을까? 오늘 날을 살아가는 재기 발랄한 20대는 입대 후 730일의 생이별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기다리다 미쳐>의 출발점은 바로 거기였다.

하지만 영화는 단순히 지금의 20대가 과거와 어떻게 다른지 보여 주는데 그치지 않을 것이다. 형태는 다르지만 사랑의 감정이 그러하듯 이 영화를 통해 세대를 뛰어넘는 공감대가 형성되길 바란다. 과거에도 지금도 나라를 지키고, 사랑도 지키려는 전쟁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조금은 무거운 남성 위주의 ‘군대’ 자체가 아닌, 연애와 사랑의 연장선 상에서의 군 입대가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 영화 시장에서 소재의 다변화에 기여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 해 본다.




[ About Movie ]

군입대, 로맨틱 코미디로 다시 태어나다.

그 동안 한국영화에서의 군대는 남성적이고 사회의 어두운 일면을 다뤘다.
<공동경비구역 JSA>는 분단된 조국의 현실이 가져온 비극, <알 포인트>는 전쟁과 살육의 환영으로 인한 공포, <태극기 휘날리며>는 이념분쟁에 휘말린 형제의 비극적 운명, <해안선> 역시 군 조직의 비인간적 특수성에 초점을 맞추는 등 군대를 소재로 한 그간의 한국영화는 남성적이고 비극적인 성향이 주종을 이룬다.

그러나 <기다리다 미쳐>는 군대 이야기는 남성적이고 무겁다는 통념을 깨고, 군대란 소재를 유쾌 발랄한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풀어낸다. 비결은 ‘입대’를 가운데 두고 안과 밖에 놓인 커플들을 나란히 바라본다는 것!

마냥 좋기만 하던 커플들은 이제 730일이라는 시간 동안‘군화’와 ‘곰신’이라는 이름으로 원치 않는 생이별을 하게 된다. ‘고무신 뒤집어 신는다’는 말은 식상해진지 오래고, ‘군화 꺽어신는다’는 말도 하나 이상할 것 없는 이시대. 숱하게 찾아오는 위기들, 한 고개를 넘어설때마다 다른 산이 떡하니 버티고 있는 이 상황들을 우리의 청춘커플들은 어떻게 넘어설까?

<기다리다 미쳐>에서는 때로는 솔직하게, 때로는 지혜롭게, 때로는 실수투성인 연애스토리가 ‘입대’라는 최대 위기를 통해 극적으로 펼쳐진다.


연애의 위기에 맞닥뜨린 다양한 커플들을 통해 남녀의 진심을 본다.
영화<기다리다 미쳐>는 개성 강한 4 커플의 서로 다른 사랑 얘기를 쉴 새 없이 쏟아놓는다.

스스로 선택하진 않았지만 결코 피해갈 수 없는 상황. 한창 좋을 때는 느끼지 못했을 위기는 영장이 날아 든 순간부터 시작해 연인들에게 하루에도 수십번씩 갈팡질팡하는 갈등을 불러 일으킨다. 730일 동안, 남자들의 계급이 달라지는 것보다 더 급격하고 확연히 눈에 띄게 마련인 그 갈등을, 서로 다른 이 땅의 수백, 수천의 커플들은 어떻게 부딪히며 풀어갈까?

보다 넓게 해석 하자면 이는 단순히 ‘입대’ 여부를 떠나 어떤 모습으로든 맞닥뜨리게 되는 연애의 고비로, 그 앞에서 보다 솔직히 드러나는 남녀 각각의 진정한 속내에 다름 아니다. 남들보다 유난히 힘들어하건, 의외로 쉽게 쉽게 상황이 지나가건, 어찌됐든 흘러가는 시간 안에서 각각의 커플들은 자신들만의 전투를 치르는 중 일 테니까.

그 전투가 끝난 뒤 누군가는 피를 흘릴 수도, 누군가는 자랑스런 훈장을 탈 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누가 그들을 한마디로 평가하랴. 이미 그들은 나름대로 자랑스런 ‘용사’가 되어 있을 터인데.

서로 다른 처지에서 ‘입대’라는 공통의 고비를 겪게 되는 네 쌍의 커플들. 영화 <기다리다 미쳐>에서는 그들을 통해 이 땅 모든 커플들에게 응원을 보낸다. 영화가 끝난 뒤 극장문을 나서는 관객들은, 어쩌면 눈에 보이지 않는 든든한 ‘전우’를 얻어갈 지도 모를 일이다.


영화 한 편으로 20대 실용 연애 노하우를 마스터 하다.
20대들은 남들에게 물어보긴 쑥스러운 연애에 대한 고민이 있다. 영화<기다리다 미쳐>는 이런 고민에 획일적인 정답은 아니지만 유용한 실전 정보를 제공한다. ‘짝사랑하는 남자를 공략하기 가장 좋은 시점’은 언제인지, ‘토라져서 눈도 마주치지 않는 여자친구의 마음을 열게 하는 비법’은 무엇인지, ‘휴대폰 문자 두 번으로 남자친구를 낚는(?) 노하우’를 비롯 영화는 쉴 새 없이 실용 연애 정보를 쏟아놓을 전망이다.

실제 생활에 적용하기 어려웠던 과장되고 희화화된 로맨스가 아니라, 다양한 환경에 처한 20대 커플들이 현실에서 흔히 발생하는 상황에 대처하는 각양각색의 모습을 보며, 관객은 이들의 선택과 행동에 자신을 대입시켜 봄으로써 마치 연애 시뮬레이션과도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