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낮은목소리 2(1997)
Habitual Sadness | 평점9.3
$movie.getMainPhotoAlt()
낮은목소리 2(1997) Habitual Sadness 평점 9.3/10
장르|나라
다큐멘터리/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97.08.23 개봉
90분, 전체관람가
감독
감독 변영주
주연
주연 강덕경, 김순덕, 김복동, 박두리, 박옥련, 심미자, 윤두리
누적관객
119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나눔의 집'에서 함께 살아가는 할머니들은 채소를 심고 닭을 치며 그림을 그린다. 세상의 여느 할머니들과 다르지 않다. 그러나 할머니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그리고 잊어서는 안될 기억, 역사의 흔적이 있다.
정신대로 끌려가 짓밟혔던 그 고통의 세월들, 전쟁이 끝나 고향에 돌아와서도 상처 받았던 시간들이 불쑥불쑥 튀어나온다. 다른 할머니의 아들 손자들을 볼 때면 마음이 아프고, 민간자금으로 정신대 문제를 적당히 덮어 버리려는 일본 정부의 행태를 보면 분노가 치솟는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오욕의 세상이 안타깝고 두렵다. 할머니들의 슬픔은 그 격렬함을 거둔 대신 일상화되고 습관적인 것이 되어버렸다. 전편이 할머니들의 고통과 역사적 의미의 형상화에 공을 들였다면, 후편은 이처럼 할머니들의 일상과 그 일상에 스며있는 슬픔을 보여준다.

대만 다큐멘터리 영화제 메리트 프라이즈상.

변영주 감독은 제주도에서 주로 일본인 관광객을 상대로 한 성매매 여성들을 다룬 <아시아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을 제작하다가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의 성노예로 살던 할머니를 부양하기 위해 성매매에 나섰다는 여성을 만난다. 이를 계기로 제작하게 된 것이 <낮은 목소리> 시리즈 세 편이다. 1993년부터 1999년까지 7년간 계속되었던 <낮은 목소리> 시리즈는 국내외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한국 여성주의 영화와 다큐멘터리 영화 문화 양자를 가로지르는 기념비적 작업이 되었다.
자신의 마지막 순간을 기록해달라는 강덕경 할머니의 요청으로 시작된 <낮은 목소리 2>는 일본군 성노예로 살았던 할머니들이 모여 살고 있는 경기도 한 농촌의 ‘나눔의 집’에서 시작한다.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으로 이어지는 계절의 변화를 따라 할머니들이 함께 논밭을 일구며, 밥상을 마주하며, 다독이고 투닥거리는 일상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든다. 그 풍경 속에서 우리는 역사적 상흔과 사회적 낙인을 스스로 치유해 나가는 여성들을 만난다. 엄숙, 경건, 연민의 정서보다 웃음, 도발, 나눔이 더 효과적인 치유의 방법이자 다큐멘터리의 힘임을 입증하는 영화.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