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가면

플레이어 예고편 외 12편

영화 메인 탭

가면 (2007) Rainbow Eyes 평점 8.0/10
가면 포스터
가면 (2007) Rainbow Eyes 평점 8.0/10
장르|나라
미스터리/스릴러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7.12.27 개봉
99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양윤호
주연
(주연) 김강우, 김규리, 이수경
누적관객
2007년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스릴러

놈의 얼굴은 하나가 아니다
몽타주없는 연쇄살인범

세 개의 살인, 세 번의 반전…
당신은 이제 가장 추적하기 힘든 범인을 쫓게 된다!

10년 전 군대 폭행사건의 가해자 3명이 연쇄 살해된다. 가장 유력한 범인은 당시 피해자였던 이윤서. 그러나 그는 그 어떤 흔적도 찾을 수 없다. 그의 존재여부조차도. 그러던 중 사건을 담당한 조경윤 형사(김강우)는 ‘이윤서’가 용의자로 떠오르자 비밀리에 단독수사를 벌이는데…과연 이윤서,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 About Movie ]

당신의 상상을 뛰어넘는 충격적인 결말!
2007년 대미를 장식할 최고의 미스터리 스릴러!

2007년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공습이 거셌지만 한국 스릴러 장르의 약진이 두드러진 한 해였다.
지난 4월에 개봉한 <극락도 살인사건>이 2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스릴러 성공의 포문을 연 이후 <검은 집>, <리턴> 등의 작품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정면대결을 펼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궁녀>, <세븐데이즈>, <우리동네> 등 독특한 소재를 앞세운 스릴러가 연이어 개봉해 관객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이처럼 한국스릴러의 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최강의 반전으로 2007년 대미를 장식할 스릴러가 바로 <가면>이다.

<가면>은 세 개의 살인사건과 연쇄살인범 이윤서의 실체를 둘러싼 미스터리 스릴러. 10년 전 폭행사건에 연루된 남자들이 연이어 살해당하면서 시작되는 <가면>은 흔적을 찾을 수 없는 범인 이윤서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10년 전 사건의 피해자에서 10년 후 살인범이 된 이윤서. 그는 살인현장에 그의 자취를 남기지 않는다. 그리고 자신의 현재 모습도 드러내지 않는다. 다만 영화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은 과거 뿐. 수사가 진전될수록 이윤서의 실체는 미궁에 빠지고 사건에 연루된 여러 인물들은 하나씩 은밀한 비밀을 감춘다.
그리고 마침내, 이윤서의 얼굴이 드러나는 순간 진짜 가면의 진실이 밝혀진다. 과연, 이윤서의 실체는 무엇일까?
2007년 가장 마지막이자 강렬한 재미를 선사할 미스터리 스릴러 <가면>.
12월, 이제 그 거대한 진실을 숨겨왔던 <가면>이 벗겨진다.


치밀하게 얽힌 인물들, 그리고 각각의 비밀
탄탄한 구성과 캐릭터가 선사하는 반전의 쾌감!

최근 수많은 영화들, 특히 스릴러 장르의 작품들에서 반전은 빠지지 않는 코드이지만 진정한 반전의 묘미를 만날 수 있는 작품은 그리 많지 않다. 반전을 위한 반전코드는 ‘깜짝쇼’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가면>은 마치 <유주얼 서스펙트>처럼 하나의 사건을 둘러싼 여러 인물들의 이야기가 탄탄한 구성과 맞물리면서 자연스럽게 반전에 도달한다. 그리고 그 충격은 근래 그 어떤 영화보다도 강렬하다. 그것은 <가면>의 반전이 그 어떤 자극적인 소재나 사건이 아닌 인간 본성의 적나라한 모습을 드러내게 하기 때문이다. <가면>의 미스터리는 사건이 아닌 인간 내면의 미스터리이고 캐릭터의 관계가 하나씩 밝혀지면서 영화는 충격적인 결말을 향해 가는 것이다.

<가면>은 세 개의 살인을 저지른 유력한 연쇄살인범 이윤서를 둘러싼 이야기이다. 10년 전 폭행사건의 피해자에서 이제 잔인한 살인사건의 가해자가 된 이윤서. 그를 쫓는 과정에 얽힌 여러 인물들은 모두 하나씩 비밀을 간직한다. 이윤서의 유일한 혈육인 누나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고, 죽은 두 남자의 애인인 클럽여가수는 이윤서가 용의자로 떠오르자 급히 해외출국을 준비한다. 또한 살인사건을 담당하는 조형사는 이윤서에 대해 비밀수사를 펼치면서 동료 박형사와 미묘하게 대립해 점차 혼란에 빠진다.
이처럼 영화는 ‘누가 범인인가?’ 혹은 ‘살인동기는 무엇인가?’라는 질문 대신 ‘연쇄살인범 이윤서의 진실은 무엇인가?’를 질문한다. 관객들은 숨죽이며 그 과정을 따라가게 되고 결국 충격적인 진실을 만나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진실은 <가면>을 2007년 가장 잊을 수 없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꼽히게 할 것이다.


<바람의 파이터>, <홀리데이>의 양윤호 감독!
2007년, 그의 파워풀한 웰메이드 스릴러를 만난다!

<바람의 파이터>, <홀리데이> 등 작품마다 대한민국 영화계를 뜨겁게 달궈온 양윤호 감독이 2007년 <가면>으로 돌아왔다.
<미스터 콘돔>, <리베라 메>, <바람의 파이터>, <홀리데이>등의 메가폰을 잡은 양윤호 감독은 파워풀한 연출력의 대가로 손꼽히는 인물. <리베라 메>에서 대형 화재, 폭파 장면을 연출하며 한국영화의 기술력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을 받았으며 <바람의 파이터>에서 실존 인물 최배달의 일대기를 완벽하게 재현, 무협 액션 연출로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그리고 ‘무전유죄 유전무죄’ 지강헌 사건을 소재로 한 가장 최근 작품 <홀리데이>로 이슈 메이커 감독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처럼 과감한 소재와 새로운 영상스타일을 시도한 <가면>은 양윤호 감독의 모든 역량이 집결된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양윤호 감독은 <가면>에서 연쇄살인의 잔혹한 모습보다 사건에 연관된 인물들에 포커스를 맞춤으로서 전작들처럼 소재의 자극성을 뛰어넘어 인간 내면을 치열하게 파헤친다. 또한 크랭크 카메라_화면이 흔들리는 기법_등 새로운 촬영기술을 시도, 미스터리의 긴장감을 극대화시킨다.
파워풀하고 섬세한 그의 연출력이 만든 <가면>은 2007년 웰메이드 미스터리 스릴러를 완성시킬 단 하나의 작품이 될 것이다.


2007년 스크린과 브라운관 종횡무진!
성숙한 모습으로 거듭난 김강우, 김민선, 이수경 변신 주목!

2007년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배우들이 <가면>에 총출동했다.
<경의선>, <식객> 에 이어 <가면>까지 올 한해 3편의 작품으로 관객을 만나는 김강우는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보냈다. 평범한 청년 기관사에서 최고의 실력을 가진 천재 요리사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김강우는 <가면>을 통해 이전과 완전히 다른 남성적인 매력을 한껏 선사할 예정이다.
또 다른 <가면>의 주인공 김민선은 올 한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당찬 매력을 보여주었다. 당돌한삐삐소녀로 <별빛속으로> 에서 열연했으며 KBS 오락프로그램 ‘해피선데이’에 출연하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까지 영역을 넓혀 활동했다. 이제 그녀는 <가면>에서 지적이고 냉철한 여형사로 변신, 밝고 명랑한 소녀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고 성숙미가 물씬 넘치는 성인으로 변신한다.
한편, 미워할 수 없는 신세대 며느리로 완벽하게 변신해 <며느리 전성시대>로 안방 극장을 사로잡은 이수경은 2006년 <타짜>로 스크린에 처음 데뷔하고 다음 작품인 <가면>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거머쥘 만큼 재능을 인정받은 배우이다. 이처럼 영화계 블루칩으로 떠오른 이수경이 <가면>에서 맡은 인물은 조형사의 애인인 차수진. 조용하고 더없이 여성스러운 성격의 차수진을 열연한 이수경은 <며느리 전성시대>와 180도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올 겨울 스크린을 수놓을 것이다.


흔적없는 범인을 잡기 위한 최첨단 수사과정
세련된 경찰서, 치밀한 증거 수집 분석 완벽 재현

2007년 대미를 장식할 <가면>은 세련된 세트와 최첨단 수사과정으로 스릴러의 재미를 한층 높인다.
<가면>에 등장하는 경찰서는 1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오픈 세트로 강력반, 정보 분석실, 취조실이 이어지는 세련된 모습으로 재현되었다. 지금까지 한국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수준 높은 경찰서를 선보이는 것. 특히 이 곳에서 스테디 캠으로 촬영된 롱 테이크 장면은 할리우드 수사물에서 볼 수 있는 영화 속 최고의 장면으로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또한 냉철한 판단력을 중심으로 사건 현장 증거를 분석하는 ‘박은주’형사(김민선)는 CSI 시리즈에서 볼 수 있는 프로파일러 스타일의 형사. 그녀는 사건 현장을 탐문하는 과정에서 각종 CG와 그래픽이 결합된 수사과정을 선보인다. 두 남자가 살해된 스포츠센터 현장에 도착해 증거를 분석하고 정확하게 사건 과정을 추리하는데 CG가 사용되어 사건에 대한 관객들의 이해를 돕는 것이다. 특히 비용상의 문제 때문에 영화현장에서는 잘 사용되지 않는 모션 컨트롤 카메라를 사용해 똑같은 각도에서 3차원으로 진행된 촬영은 리얼리티를 더한다.
이처럼 최고의 퀄리티를 추구한 <가면>은 눈높이가 높아진 관객들에게 놀라운 볼거리로 스릴러의 또다른재미를 선사 할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