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미스 리틀 선샤인 (2006) Little Miss Sunshine 평점 8.9/10
미스 리틀 선샤인 포스터
미스 리틀 선샤인 (2006) Little Miss Sunshine 평점 8.9/10
장르|나라
코미디/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6.12.21 개봉
101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조나단 데이톤, 발레리 페리스
주연
(주연) 그렉 키니어, 토니 콜레트, 스티브 카렐, 폴 다노, 아비게일 브레스린, 알란 아르킨
누적관객
마법처럼 모두를 사로잡은 올해 최고의 영화!

전세계 최고의 콩가루 집안, 후버 가족을 소개합니다!

대학 강사인 가장 리차드(그렉 키니어)는 본인의 절대무패 9단계 이론을 팔려고 엄청나게 시도하고 있지만 별로 성공적이지 못하다. 이런 남편을 경멸하는 엄마 쉐릴(토니 콜레트)은 이주째 닭날개 튀김을 저녁으로 내놓고 있어 할아버지의 화를 사고 있다. 헤로인 복용으로 최근에 양로원에서 쫓겨난 할아버지(앨런 아킨)는 15살 손자에게 섹스가 무조건 중요하다고 가르친다. 전투 조종사가 될 때까지 가족과 말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아들 드웨인(폴 다노)은 9개월째 자신의 의사를 노트에 적어 전달한다. 이 콩가루 집안에 얹혀살게 된 외삼촌 프랭크(스티브 카렐)는 게이 애인한테 차인 후에 자살을 기도해 병원에 입원했다가 방금 퇴원한 프로스트 석학이다. 마지막으로 7살짜리 막내딸 올리브(애비게일 브레슬린)는 또래 아이보다 통통한(?) 몸매지만 유난히 미인대회에 집착하며 분주하다.

결론적으로 후버 가족 중에는 누구 하나 멀쩡해 보이는 사람이 없다.


꼬마 미인대회에 출전하려는 막내딸을 위해
콩가루 집안의 일원들이 뭉쳤다!


그러던 어느 날, 올리브에게 캘리포니아 주에서 열리는 쟁쟁한 어린이 미인 대회인 '미스 리틀 선샤인' 대회 출전의 기회가 찾아온다. 그리고 딸아이의 소원을 위해 온 가족이 낡은 고물 버스를 타고 1박2일 동안의 무모한 여행 길에 오르게 된다. 좁은 버스 안에서 후버 가족의 비밀과 갈등은 점점 더 커져만 가는데..

할아버지와 올리브가 열심히 준비한 미스 리틀 선샤인 대회의 마지막 무대는 가족 모두를 그들이 절대 상상할 수 없었던 방식으로 변화시키게 된다. 과연 후버 가족에겐 무슨 일이 생긴 것 일까?

전세계 최고의 콩가루 집안, 후버가족을 소개합니다.
<미스 리틀 선샤인>의 주인공 ‘후버 가족’은 마치 인생의 낙오자들의 집합소인 것처럼 엽기적인 캐릭터들로 구성되어 있다. 아빠 ‘리차드’는 인기 없는 성공학 강사로 입만 열면 승리와 성공을 외치지만 정작 본인은 실패한 인생이다. 이런 남편을 경멸하는 엄마 ‘셰릴’은 그나마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애쓰지만 매일 저녁 식사를 치킨조각으로 차려낸다. 약물과 포르노 중독자인 ‘할아버지’는 15살짜리 손자에게 섹스가 무조건 중요하다고 가르친다. 니체 철학에 심취한 아들 ‘드웨인’은 세상 모든 것을 증오하고 있으며, 전투 조종사가 될 때까지 가족과 대화를 않겠다며 9개월째 자신의 의사를 노트에 적어 전달한다. 게이 애인에게 차인 후 자살기도에 실패한 셰릴의 오빠이자 철학자인 ‘프랭크’는 이 콩가루 가족에 얹혀 살게 된다. 7살짜리 딸 ‘올리브’는 이쁜 외모는 아니지만 어린이 미인대회에 나가는 것에만 집착하며 분주하다. 후버 가족 중에는 어느 하나 멀쩡해 보이는 사람이 없다. 그리고 그들은 삐걱거리는 가족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준다.

괴짜 가족의 희한한 여행길!
무슨 일이 있어도 ‘미스 리틀 선샤인’대회에 출석하라

영화는 후버 가족이 막내딸 올리브를 어린이 미인대회에 출전시키기 위해 고물버스를 타고 캘리포니아 레돈도 비치로 향하는 1박2일간의 여정을 로드 무비로 그려내고 있다. 여행 내내 그들의 황당하고 엽기적이고 코믹한 에피소드는 끊임없이 관객들을 웃긴다. 그리고 동시에 영화는 가슴을 찡하게 만드는 감동도 끊임없이 분출한다. 이것이 <미스 리틀 선샤인>의 핵심이다.
영화는 결코 융화될 수 없을 것처럼 보이는 가족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싶어도 정작 다가서지 못하고 두려워하고만 있는, 바로 우리 자신의 아픈 곳을 정확히 찌르고 있다. <미스 리틀 선샤인>은 후버 가족이 융화되는 과정을 통해 관객에게 징글징글한 가족이라는 굴레 속에서 다시 한 번 가족의 끈끈함을 느끼게 해준다.

저예산 영화, 화려한 캐스팅베테랑 연기파 배우들의
환상적인 앙상블로 빚어낸 완벽한 ‘후버 가족’ 탄생

<미스 리틀 선샤인>의 후버 가족 연기를 할 배우들은 영화 속 독특한 캐릭터 만큼이나 절묘하게 딱 떨어지는 캐스팅이었다. 후버 가족의 아빠역으로는 <갓센드>,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의 ‘그렉 키니어’가 열연하였다. 그는 아카데미 수상 후보에 오른 경력을 갖고 있으며, 이미 수 없이 다양한 영화에서 연기파 배우로 입지를 굳혀 왔다. 엄마역으로는 <뮤리엘의 웨딩>, <당신이 그녀라면>의 ‘토니 콜렛’이 열연하였다. 그녀는 영화 <뮤리엘의 웨딩>으로 헐리우드에 지울 수 없는 깊은 인상을 남겼고, 이 영화로 호주 아카데미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삼촌역의 프랭크에는 <40살까지 못해본 남자>의 ‘스티브 캐럴’이 열연하였다. ‘스티브 캐럴’은 헐리우드 코미디 스타로 수많은 영화에서 베테랑 연기자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세 배우 외에도 할아버지역에 ‘알란 아킨’은 연극, 영화, TV무대에서 다재 다능하고 훌륭한 배우로 알려져 왔다. 그는 최근 작 <파이어 월>에서 헤리슨 포드와 열연한 바 있다. 아들역에 ‘폴 다노’는 스톡홀름 영화제에서 최우수 배우상을 수상한 바 있는 주목 받고 있는 배우이며, 막내딸역에 ‘애비게일 브레스린’은 영화 <싸인>에서 멜 깁슨의 딸로 출연해 재능을 발휘했었다.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하여 열연한 <미스 리틀 선샤인>은 각 배우들의 연기력과 환상적인 앙상블로 인해 완벽한 ‘후버 가족’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