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잔혹한 출근 (2006) A Cruel Attendance 평점 7.5/10
잔혹한 출근 포스터
잔혹한 출근 (2006) A Cruel Attendance 평점 7.5/10
장르|나라
코미디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6.11.02 개봉
108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김태윤
주연
(주연) 김수로
누적관객
벨이 울리는 순간, 당혹한 협박이 시작된다!
딸을 유괴당한 유괴범의 잔혹한 출근

생계형 아마츄어 유괴범, 자신의 딸을 유괴당하다!
인간적인 유괴범의 당혹 시츄에이션

딸을 유괴당한 유괴범의 진땀나는 당혹 시츄에이션
코믹서스펜스

생계형 아마추어 유괴범. 자신의 딸을 유괴당하다!!

착실하고 자상한 가장이자 평범한 샐러리맨 동철(김수로 분)은 한순간 주식 투자 실패와 거액의 사채 이자로 일생 최대의 위기에 봉착하다! 사채 이자 갚는 것도 한계에 다다른 동철은 한날 한시에, 사채 이자 갚는 동기(?)로 묘하게 얽힌 만호(이선균 분)와 얼떨결에 유괴를 저지른다. 잠깐 아이를 빌린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한 그들의 어설픈 유괴 행각. 하지만 아이 부모가 108번까지 전화를 받지 않아 어이없게도 몸값 요구 한번 제대로 못해본 채 첫번째 유괴에 실패한다.

이왕 나선 김에, 이번엔 나름 치밀한 작전을 세워 부잣집 여고생 태희(고은아 분)를 납치, 드디어 두 번째 유괴는 감격적인 성공을 거둔다. 하지만 태희는 학교 정학은 기본, 아빠(오광록)에게 돈을 타내기 위해 자작 유괴극까지 벌인 희대의 문제아! 동철과 만호는 이 건방지고 불량스러운 여고생 인질을 상대하는 것조차 매우 난감한 시츄에이션이다.
이때 동철에게 걸려온 한 통의 전화.
“네 딸을 유괴했다! 유괴범의 딸을 유괴한거지?!”

네 딸을 찾고 싶으면, 니가 한 유괴에 성공해라!!

“세상에 그런 유괴가 어딨어?!”
한 순간 패닉 상태에 빠진 동철! 이젠 사채 빚이 아닌 자신의 딸을 구하기 위해 반드시
이번 유괴에 성공해야만 한다!!
생계형 아마추어 유괴범이 어리버리하게 시작하게 된 어설픈 유괴,
과연 동철은 딸을 구할 수 있을까? 또 이번 유괴를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

【 About Movie 】

Focus 1 기상천외한 상상, 파워풀한 파격적 소재 ‘ 이중유괴’


영화 <잔혹한 출근>은 ‘유괴범의 아이가 유괴되었다’는 독특한 ‘이중유괴’ 소재만으로도 충무로에서 주목 받고 있는 2006년 최고의 기대작이다. ‘유괴’란 반사회적인 민감한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충무로에서 이토록 높은 반응을 보이는 것은 ‘유괴’를 할 수밖에 없는 너무도 평범한 샐러리맨의 이야기와 그가 유괴에 성공한 날 그의 딸이 유괴되었다는 황당하고, 기막힌 설정 자체가 충무로 관계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어버린 까닭이다.
얼떨결에 유괴범이 된 평범한 샐러리맨의 이야기, 그리고 그의 어설픈 유괴가 성공한 날, 또 다른 유괴범에 의해 자신의 아이가 유괴되는 황당한 상황은 단박에 “재미있는 영화”일 것 같다는 강한 임팩트와 기상천외한 상상력을 부추긴다. 또한 꼬일 대로 꼬인 당황스런 상황이 주는 코믹함과 과연 주인공이 어떻게 이 상황을 해결할 것인가를 궁금하게 하는 긴장감이 돋보이는 소재로 충분히 매력적이다.
그간 한국영화에서 전혀 볼 수 없었던 매우 독특하고 색다른 소재 ‘이중유괴’! 스크린 상에서 이 소재가 얼마나 독특하고 신선한 영화로 전개될 지, 충무로는 온통 <잔혹한 출근>이 개봉하는 2006년 가을을 기대하고 있다.

Focus 2 2006년 충무로 최고의 상종가 “김수로의 업그레이드 코믹 휴머니즘” 연기 !!
“코미디에 감정을 싣다 !!”


‘김수로’만이 뽑아낼 수 있는 입담, 웃음으로, 대한민국 흥행 배우로서 자리매김한 김수로가 코믹 서스펜스 <잔혹한 출근>으로 돌아왔다. 2006년 최고의 상종가를 올리고 있는 김수로이기 때문에 그가, 차기작으로 <잔혹한 출근>을 선택한 것만으로도 큰 화제가 되었을 정도. 그런 김수로가 이번 작품을 통해 “정말 웃기는 배우”에서 나아가 “연기도 잘하는 배우”로 한층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는 충무로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잔혹한 출근> 시나리오를 받고, 몇 장을 채 넘기기도 전에 “바로, 이 작품이다!”라고 단박에 결정했다는 김수로는 이 영화의 “‘이중유괴’란 독특한 소재가 대한민국 영화 사상 가장 독특한 영화가 될 것”이라며 확신했다, 거기에 유괴범임에도 불구하고 너무도 인간적이어서, 인질에게 오히려 무시 당하거나, 유괴된 자신의 딸을 되찾기 위해 유괴에 성공하려고 고군분투하는 ‘동철’ 캐릭터가 ‘배우’라면 꼭 한번 도전해 보고싶을 만큼 다양한 색깔을 지닌 매력적인 캐릭터임과 동시에 한국영화에서 한번도 보지 못했던 독특한 캐릭터였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선택 이유.
이번 <잔혹한 출근>에서 김수로는 기존의 영화에서 보여주었던 김수로표 코믹 연기의 스펙트럼을 한단계 더 넓혀 ‘코믹 휴머니스트’로 확장된 연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생계형 아마추어 유괴범’이란 매력적인 ‘동철’ 캐릭터 연기에 한 껏 몰입한 그는 웃음 속에 페이소스를 담은 <트루먼 쇼>의 ‘짐 캐리’를 연상케 할 만큼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 현장 스탭진과 제작진에서는 “그의 연기 인생에 또 하나의 분기점이 될 영화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하고 있다.

Focus 3 코믹 + 스릴 + 감동= 200% 만족 웰메이드 무비
한국영화사상 전혀 색다른 장르의 탄생


김수로라는 걸출한 배우를 내세워 제작되는 <잔혹한 출근>은 신선함과 독특한 소재, 거침없고 탄탄한 시나리오와 배우들의 농익은 연기가 진가를 발휘하여, 2006년 확실한 루키 라인업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다.
코믹+감동이라는 한국영화의 일반적인 법칙, 기본틀을 깨부수고, 새로운 시도와 도전으로 가득찬 영화 <잔혹한 출근>은 한국영화의 새로운 영화 탄생을 예고한다. 아마추어 유괴범의 어리버리하고 어설픈 유괴행각과 점점 꼬이는 아이러니한 상황. 여기에서 비롯된 웃음과 긴장감은 유괴범이 자신의 딸을 구하기 위해 유괴에 성공해야 하는 한 아버지의 감동 드라마로 귀결된다. 쉴 새 없이 터져 나오는 웃음과 손에 땀을 쥐게 할 스릴 만점의 이야기 구조, 그리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한 감동. 영화<잔혹한 출근>은 캐릭터와 상황 그리고 탄탄한 드라마의 구조가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루어 코믹과 스릴, 진정한 감동 모두를 관객에게 선사하는 2006년 가장 신선하고 독특한 웰메이드 무비로 기억될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