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노동자의 죽음 (2005) Workingman's Death 평점 9.0/10
노동자의 죽음 포스터
노동자의 죽음 (2005) Workingman's Death 평점 9.0/10
장르|나라
다큐멘터리
오스트리아, 독일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22분
누적관객

우크라이나의 탄광 노동자들은 8시간 동안 먹지도, 마시지도 못한 채 하루 종일 바닥에 누워 힘든 노동을 해낸다. 피냄새가 진동하는 나이지리아의 도살장에서는 매일 350마리의 가축이 죽고, 인도네시아의 유황 채취자는 70~150kg의 유황을 나르기 위해 가파른 언덕을 넘나든다. 거대한 오일 탱크에서 일하는 파키스탄의 노동자들은 힘든 환경 속에서 죽음의 두려움마저 느끼지 못하고, 중국의 철강 노동자들은 미래에 대한 작은 희망을 품고 살아간다.


오늘날 육체노동자는 더 이상 칭송 받지 못한다. 우크라이나의 어떤 이들은 하루 종일 불법 탄광 통로를 기어 다닌다. 인도네시아의 유황 수집가들은 활화산의 열기 속에서 위험을 무릅쓴다. 피, 불, 악취는 나이지리아 야외 도축장의 노동자들에게는 일상이다. 파키스탄의 남자들은 맨손으로 버려진 오일 탱크에서 고철을 분리한다. 육체 노동자들의 자화상은 21세기에 점점 더 보기 힘들어지는 것들이다. (2016년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제3세계 노동자들에 대한 사실적이고 충격적인 스케치. 첫 번째 에피소드에 오프닝과 함께 삽입된 흑백 기록 필름은 구소련의 노동 영웅 알렉세이 스타하노프에 대한 필름으로, 이것이 <노동자의 죽음>의 모티브가 되었다. 감독이 가장 애착을 갖고 있는 에피소드인 <사자들>은 도살장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노동과 죽음의 순환을 비유적으로 보여준다. 감독은 노동자들이 겪는 위험을 고스란히 감수하며 놀라울 정도로 생생한 다큐를 완성했다.

2005 코펜하겐 다큐멘터리 페스티벌 베스트 다큐멘터리상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