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그 해 여름 (2006) Once in a Summer 평점 9.1/10
그 해 여름 포스터
그 해 여름 (2006) Once in a Summer 평점 9.1/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6.11.30 개봉
121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조근식
주연
(주연) 이병헌, 수애
누적관객
....당신을 떠올리면
내 마음은 언제나 여름입니다.

당신을 떠올리면...
내 마음은 언제나 여름입니다

일생동안
한 여자를 사랑했습니다

모두가 동경하는 '윤석영' 교수(이병헌 分)의 첫사랑 '서정인'(수애 分)을 찾아 나선 TV교양프로그램의 덜렁이 작가 수진(이세은 分). 낭만이라고는 약에 쓸래도 없는 앙숙 김PD(유해진 分)와 취재길에 나선다. 윤석영 교수가 대학시절 농촌봉사활동을 위해 내려왔다는 시골마을 수내리. 그들은 정인의 행방을 찾지만 그 이름을 듣는 사람들의 얼굴이 예사롭지 않다. 취재가 깊어지면서 그들은 '서정인'의 절친한 사이였던 '엘레나'(이혜은 分)와 당시 윤교수와 함께 농활을 내려왔던 '남균수'(오달수 分)교수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상상조차 하지 못한 아련한 사랑의 이야기를 듣게 되는데...

일생동안
한 여자와 이별했습니다


1969년 여름, 서울에서 농촌봉사활동을 내려 온 대학생들.
풋풋하고 싱그러운 그 젊음 속에 가장 빛나는 얼굴 '석영'이 있다.
아버지를 피해 마지못해 도망치듯 내려온 농활이라 그는 번번이 농땡이고 매사 시큰둥이다. 그러나 그의 마음을 첫 눈에 사로잡은 그녀 '정인'.
가족도 없이 외롭게 살아가지만, 씩씩하고 순수한 시골 도서관 사서 '정인'에게 '석영'은 점점 끌리게 되고, '정인' 역시 그에게 빠져든다.
그러나 두 사람이 마음이 깊어갈수록, 계절은 흘러가고 농활의 끝은 다가오는데...
하지만 그들의 이별은 전혀 예상 못한 곳에서 오고 있었다...

【 prologue 행복한 첫사랑의 기억 】

내 인생이 힘들 때
언제나 당신과의 시간을 기억합니다.
고마워요.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해줘서...
내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당신과의 여름이었습니다.



【 about movie 여름을 느끼다 】

1969년, 찬란했던 그 해 여름으로
2006년 11월, 당신을 초대합니다.

영화 <그 해 여름>은 가슴 속에 묻어둔 아련한 첫사랑을 찾아나서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순수 멜로 영화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펼쳐지는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이야기가 1969년과 현재의 긴 세월을 넘나든다.
<품행제로>에서 관객들을 1980년대 복고의 추억으로 초대했던 조근식 감독은 가장 자유가 절실했던 시절 1960년대 말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시대적인 아픔 속에서도 눈부시게 찬란했던 그 시절을 배경으로 사랑의 순수한 열정을 보여주는 영화 <그 해 여름>.
2006년 가을, 잊지 못할 그 여름 속으로 관객들을 초대하려 한다.

설레임으로, 그리움으로 가득한 첫사랑... 그리고 마지막 사랑
사랑이 없는 삶을 상상할 수 있을까?
모든 사람들은 사랑을 기다리거나, 사랑을 하고 있거나, 사랑을 추억한다.
사랑은 어쩌면 유일할 지도 모를, 모두의 공통분모인 셈이다.
그러기에 사랑에 대하여 생각하고, 사랑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또 사랑에 대하여 꿈꾸기는 흔하디흔한 일이다. 그러나 사랑을 깨닫게 되는 것은 사랑을 하고 있는 순간조차 쉽지 않다.
<그 해 여름>은 설레임과, 사랑과, 그리움의 표면에 머무르지 않는다.
열병 같은 시대를 씨줄로 삼고, 때 묻지 않은 풍경과 순수한 사랑의 절정을 날줄로 펼쳐낸다. 설레임, 사랑, 그리움의 심연 속으로 사랑을 꿈꾸는 모든 이들을 데려갈 <그 해 여름>.
올 가을, 누구나 마음 한 켠에 간직하고 있을 법한 아련한 사랑의 추억을 최고의 감동으로 안겨줄 것이다.

신록 같은 그들, 태양 같은 열정으로 만나다
멜로 드림팀 이병헌 & 수애 & 조근식 감독

여느 해보다 다양한 멜로 영화들이 관객들을 찾아가는 2006년.
사랑 영화 속에서 당신이 만날 수 있는 최고의 커플이 탄생했다.
이병헌과 수애의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영화계를 주목시킨 <그 해 여름>은 이미 데뷔작으로 범상치 않은 연출력을 인정받았던 조근식 감독의 탄탄한 연출 역량으로 더욱 믿음을 더해주고 있다. 그 기대감을 입증이라도 하듯 크랭크 인을 하자마자 일본 수입·배급사인 SPO사와 400만 달러에 선판매 수출계약을 맺는 등 한국을 넘어 아시아권의 화제작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 production issue 】

공간이 속삭이고
소품이 미소짓는
디테일의 비밀을 공개합니다

아름다운 사랑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그 곳, 청운재

영화 속에서 석영(이병헌 分)과 정인(수애 分)의 사랑이 싹트게 되는 중요한 공간 청운재.
이곳의 실제 배경은 경상북도 영천시 임고면 선원마을에 위치한 조선 영조 시대 건축 문화재 연정(蓮亭)이다. 중요민속자료 제 107호로 지정된 연정(蓮亭)은 조선 영조 원년(1725년)에 건축한 정용준씨 가옥 부속시설물로 정자 앞에 연꽃이 피는 연못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수백 년 시간의 흔적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는 고풍스럽고 아름다운 이 공간이 두 남녀의 사랑과 추억이 담길 장소로 낙점된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
<그 해 여름>의 석영과 정인은, 연꽃이 넘실대는 연못과 고목나무로 우거진 살아 숨쉬는 연정(蓮亭)의 자연을 배경으로 순수하고도 애틋한 사랑을 아름답게 그려낼 예정이다.

미술, 의상, 소품 -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절 속으로...
시대적 정서를 고스란히 표현해 내야하는 영화들의 경우, 미술, 의상, 소품 등을 보다 완벽한 고증 하에 제작하는 것은 이젠 필수 조건이 되어 버렸다.
<그 해 여름>의 배경이 되는 1969년은 아득한 옛날 조선시대, 신라시대보다는 우리에게 친숙한 시대이지만, 현재 그 시대의 관련 물품은 거의 남아있지 않은 상황. 난감하게도 시대극은 현재와 가까울수록 구현하기 어렵다는 아이러니를 가지고 있다.
시대와 공간이 주는 정서를 현실감 있게 살리기 위해 대부분의 촬영 공간을 로케이션과 오픈세트로 구현해야하는 미술팀에게 ‘이보다 더 어려운’ 난관은 없었다. 흙과 짚, 고목으로 이뤄진 새마을 운동 이전의 손때 묻은 건축물들을 찾아 전국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다. 초가집과 꼬불꼬불한 비포장도로 마을길을 찾아 전국을 심화 수색한 스태프들은 마침내 경북 예천의 ‘선리마을’을 찾아냈다. 그러나 기적의 로케이션을 찾은 기쁨도 잠시. 영화 촬영 허가를 위해 각 가옥과 건물, 토지의 소유주에게 허가를 얻는 과정에서 심지어 1800년대의 등기를 수소문해야하는 믿지 못할 ‘미션 임파서블’이 주어지기도 했다. 마침내 로케이션이 확정되자 그들을 기다린 또 하나의 노고는 바로 1969년대의 시골 마을을 완벽하게 재현하는 것. 영화의 시대적 배경이 새마을 운동 직전이라 이미 잘 포장된 마을길 위에 덤프트럭 수 십대 분량의 흙을 덮어 비포장도로를 만들고, 마을길도 좁히고, 초가지붕을 만드는 등 그 험난한 과정은 촬영 내내 반복 되어야 했다.
의상과 소품에 있어서도 예외는 없었다. 주조연 배우의 의상, 소품 뿐 만 아니라 천 여 명에 달하는 보조출연자들의 단추 하나, 소매 끝 하나까지 시대를 담아내기 위해 무수한 발품과 조사를 거쳐 완벽히 재현해냈다. 덕분에 어머니 아버지의 흑백사진에서나 만날 수 있었던 넓은 옷깃, 봉긋한 소매, 통 넓은 바지 등 정겨운 패션들을 만나는 재미도 덤으로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스태프들의 땀방울로 일궈낸 아름다운 금수강산
여름, 모든 세상이 가장 파랗게 빛나는 신록의 계절.
그 여름 안에서 <그 해 여름>이 탄생했다.
그렇기 때문에 영화에 등장하는 나무 하나, 보여지는 햇살 하나, 느껴지는 바람까지도 최고의 ‘푸르름’을 유지해야 하는 것이 스태프들의 가장 큰 과제. 푸르른 여름 시골 풍경을 생동감 있게 재현하기 위한 스태프들의 작업은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부지런히 시작되었다.
영화 속 농촌봉사활동을 온 대학생들과 농민들이 함께 농사일을 하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농번기의 푸르른 논밭이 필요하였는데 젊은 일손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시골 마을에서 일손을 구하기란 쉽지 않았다. 결국 스태프들은 마을 어르신들과 함께 직접 비료를 뿌리고, 잡초도 뽑고, 논에 물을 대고, 줄 맞춰 모내기를 하는 등 푸른 여름의 시골 풍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 그런데 아무리 공들여 모를 심어도 삐뚤빼뚤해지는 탓에 며칠 째 연달아 모만 심느라 고생이 만만치 않았다고. 영화 촬영이 끝날 때쯤이면 농사일 끝내고 마시는 막걸리 한잔과 새참이 그리워지는 영농후계자들로 변신해 있을지 모를 일이다.



【 cast 소개 】

윤석영 역 - 이병헌

소년 같은 장난기와
성숙한 남자의 그윽함을 한 얼굴에 지닌 남자.
찰나의 옅은 미소와
낮고 깊은 목소리로 내뱉는 다정한 말 한마디만으로도
모든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남자.
삶이 시시해보이고 사랑은 우습던 그가
그녀의 눈동자에 고인 눈물만으로
일생의 그리움을 앓는다.

서정인 역 - 수애
한 폭의 동양화처럼 단아한 외모와
동화처럼 순수한 내면을 가진 여자.
시대의 상처 속에 가족 모두를 잃었지만
씩씩한 마음을 잃지 않고 꿋꿋이 살아가는 시골 마을 수내리의 도서관 사서.
시골마을의 한적함처럼 고요하던 그녀의 마음 속에
예기치 않던 소나기처럼 한 남자가 찾아들고
그의 눈빛에 담긴 진심에
자신의 남은 전부를 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