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마당을 나온 암탉 (2011) Leafie, a Hen Into the Wild 평점 8.9/10
마당을 나온 암탉 포스터
마당을 나온 암탉 (2011) Leafie, a Hen Into the Wild 평점 8.9/10
장르|나라
애니메이션/드라마/어드벤처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1.07.27 개봉
93분, 전체관람가
감독
(감독) 오성윤
주연
(주연) 문소리, 유승호, 최민식, 박철민
누적관객
˝다른게 뭐 어때서?˝
달라도 너무 다른 엄마와 아들의 용감한 도전!

양계장을 탈출해 세상 밖으로 나온 암탉 ‘잎싹’과 청둥오리 ‘초록’의
꿈과 자유를 향한 용감한 도전

마당 밖 자유로운 세상을 꿈꾸는 암탉!

양계장 안에 갇혀 살며 알만 낳던 암탉 잎싹은 마당으로 나가 자유롭게 살면서 알을 품어보기를 꿈꾼다. 몇 날 며칠을 굶어 폐계 흉내를 내다가 드디어 뒷산의 폐계 웅덩이에 버려져 마당을 나오는데 성공하지만, 애꾸눈 족제비에게 잡아 먹히기 일보직전! 청둥오리 나그네의 도움으로 폐계 웅덩이에서 벗어나 가까스로 목숨을 구하게 되는데…

암탉, 오리알을 품다!
드디어 대자연으로 나온 잎싹은 나그네와 달수의 도움을 받아 자유를 만끽하며 서서히 적응해 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주인 없이 버려진 뽀얀 오리알을 발견하고 난생 처음 알을 품기 시작하는 잎싹. 애꾸눈 족제비로부터 잎싹과 알을 보호하던 나그네는 최후를 맞이하고 마침내 알에서 깨어난 아기 오리는 잎싹을 ‘엄마’로 여기게 되는데…

겁 없는 엄마와 아들의 용감한 도전!!
족제비의 위협으로부터 안전한 늪으로 여정을 떠나는 암탉 잎싹과 청둥오리 초록
과연 이들은 험난한 대자연 속에서 더 자유롭고 더 높이 날고 싶은 꿈을 이루어 낼 수 있을까?

[ PRODUCTION ISSUE ]

1. 100만부 판매의 베스트셀러 영화화!

장편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은 2000년 5월 29일 초판 발행 이후 10년간 스테디셀러를 차지, 2011년에는 초등학교 5학년 읽기 교과서에 수록된 작품이기도 하다. 누적판매 100만부를 기록한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했다.
꿈을 간직한 삶의 아름다움과 당당함, 그리고 거룩한 모성애의 승화과정을 그린 황선미 작가의 깊은 주제의식이 빛나는 이 소설은 ‘90년대 이후 새로운 전성기를 맞은 어린이 문학의 결정체’로 평가 받은 작품이다.
대한민국에도 전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장편 애니메이션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온 명필름은 이 소설을 접하고 그 동안 한국 장편 애니메이션의 스토리텔링의 취약성을 불식시키고 어린이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독자층을 영화의 잠재관객으로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영화화를 결심, 이미 원작의 영화화를 계획하고 황선미 작가와 출판사의 허락을 얻은 오돌또기와 의기투합하여 2005년 5월 원작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제작진을 사로잡은 가장 큰 요인은 이 소설이 전하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암탉 ‘잎싹’의 끊임없이 도전하는 모습’이 주는 깊은 감동이었다.

2. 대한민국 대표 시나리오 작가 참여!
2005년 5월 <접속><안녕, 형아>의 김은정 작가와 각본 계약을 하고, 원작을 토대로 시나리오 작업에 돌입하였다. ‘잎싹’의 캐릭터에 ‘호기심 많은 엉뚱함’의 성격을 더하고, 소설에는 없는 수다쟁이 조력자 ‘달수’ 캐릭터를 새롭게 창조하는 등의 영화화 작업이 이루어졌으며, 이어서 2007년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화려한 휴가>를 쓴 나현 작가가 결합, 탄탄한 극적 구성 및 완성도에 매진하여 2008년 9월 최종 시나리오 개발을 완료하였다.

3. 한국 최고의 연기파 스타들 목소리 연기 참여!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의 목소리 연기는 문소리∙유승호∙최민식∙박철민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스타들이 맡았다. 또한 한국 애니메이션으로는 드물게 ‘선녹음-후작화-본녹음 시스템’을 도입, 후시녹음만으로의 제작방식이 주는 완성도의 아쉬움을 최대한 보완하였다.
2009년 5월, 이들 배우들의 선녹음 내용에 맞춰 작화 과정에 돌입하였으며, 제작과정을 끝낸 2011년 3월 다시 목소리 본녹음을 함으로써 캐릭터에 생동감을 부여했다. 선녹음 후 2년이 넘게 흐른 지난 3월, 다시 모인 이 배우들에게도 많은 변화가 있었음은 물론이다.
암탉 ‘잎싹’ 역을 맡은 문소리는 모성 가득한 주인공을 연기한 그 사이 아기를 잉태한 실제 엄마가 되었으며, 변성기의 수줍음 많은 소년이었던 유승호는 어느덧 멋진 청년으로 성장했고, 코믹 연기의 달인 박철민은 이제 한국 영화의 웃음을 책임지는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문소리∙박철민과 함께 생애 처음 애니메이션 목소리 연기 도전에 흥분을 감추지 않았던 최민식은 여전히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선녹음 외에 지난 3월 진행된 본녹음에 꼬박 일주일을 참여한 문소리는 녹음실 안에서 실사 영화 촬영장을 방불케 할 만큼 뜨거운 눈물 연기를 펼쳐 보여 지켜보는 연출∙제작진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4. 1년의 프리프로덕션, 2년의 프로덕션!
캐릭터 디자인과 미술 컨셉 확정, 동영상 콘티 등의 프리프로덕션에 1년을 보낸 제작진은 2009년 2월 본격 작화 작업에 돌입하였다. 제작사 오돌또기의 연출팀은 영화의 주공간이 된, 천연 기념물 제 524호로 지정된 우포늪을 여러 차례 답사하여 대한민국의 산∙호수∙들판의 모습을 동양화적 기법을 접목한 새로운 스타일로 완성하였다.
또한 2D 셀 애니메이션의 평면성을 보완하기 위해 필터링, 블러링, 라이팅 등의 특수효과 및 3D 기법의 합성을 적극 시도해 완성도를 높였으며, 특정 장면에서는 종이를 오려 한 컷씩 움직이며 촬영하는 ‘디지털 컷 아웃 애니메이션’ 기법을 도입하는 등 영화의 형식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다.

5. 국내외 전문가들로부터의 검증과 인정!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은 지난 2008년 7월 경기디지털콘텐츠진흥원의 ‘신화창조프로젝트’에 선정되어 투자 협약을 체결하였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09 글로벌 애니메이션 장편 부문’ 지원작으로 선정됨으로써 미국∙일본 등 해외와 국내 유수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이미 영화 완성도와 성공 가능성을 검증 받고 인정받았다.

6.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로 중국 동시 개봉!
또한 2010년 5월 중국 ‘대지시대문화전파(북경)유한공사’와 공동제작 및 배급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여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로 중국 동시 개봉을 확정 지었다. 이에 중국 내 전국 1,000개 스크린에서 한국과 동시에 개봉될 예정이다.

7. 체코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와 아이유의 주제가 노래!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의 음악은 <올드보이><혈의 누><안녕, 형아>로 유명한 이지수 음악감독이 맡았다. 2011년 3월, 프라하로 날아가 체코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Czech National Symphony Orchestra)가 연주한 그의 영화음악은 빼어난 감성과 웅장한 스케일로 완성되었다.
또한 영화의 엔딩을 장식하며 이 영화의 주제를 함축적으로 표현한 주제가는 ‘바람의 멜로디’란 제목으로 현재 대중음악계의 핫 아이콘으로 떠오른 소녀 디바, 아이유가 불러 감동을 더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