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올 더 킹즈 맨 (2006) All the King's Men 평점 7.7/10
올 더 킹즈 맨 포스터
올 더 킹즈 맨 (2006) All the King's Men 평점 7.7/10
장르|나라
스릴러/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7.11.03 개봉
128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스티븐 자일리언
주연
(주연) 숀 펜, 주드 로, 케이트 윈슬렛
누적관객
세상을 바꾸고 싶었던 한 남자,
그러나... 세상이 그를 바꾸려 한다

간절히 원했던 것이 욕망이 되고, 결국 그것이 파멸을 부른다!

믿음직스러운 그대의 이름은, 윌리 스탁

미국 메이슨 시티의 곧고 신념 강한 재정관인 윌리 스탁. 윌리 스탁은 학교 건설 입찰 비리를 고발하여 유명세를 얻게 된다. 그 유명세를 이용하려던 사람들로 인해 자극받은 윌리 스탁은 스스로 루지애나 주지사 선거에 나가 힘있고 부패한 자들을 처단하고자 결심한다.

하지만 윌리 스탁 역시 권력의 유혹에 빠져드는데…
윌리 스탁은 거침없는 언변과 관중을 집중시키는 카리스마로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게 되었고 마침내 주지사로 당선된다. 하지만 시민들을 위한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는 기득권층의 세금을 크게 올려야 했고 이 때문에 그는 권력층과 부유층에 대립할 수밖에 없게 된다. 결국 기득권층의 사람들은 그를 탄핵하기로 결정한다. 윌리 스탁은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점점 그들처럼 비열해지는데…

[ About Movie ]

영화 <올 더 킹즈 맨>은 타락한 정치계 속에서 서서히 부패해가는 '윌리 스탁'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그렸다. 이 영화는 로버트 펜 워렌의 퓰리처상 수상 동명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정치 드라마로 이미 1949년에 영화화된 바 있는 로버트 로센 감독, 브로드릭 크로퍼드 주연의 영화를 리메이크 한 것이기도 하다.

영화 <올 더 킹즈 맨>의 출연진은 말 그대로 최고의 연기력을 갖춘 최강의 멤버들로 구성되었다. 먼저 <미스틱 리버>로 오스카 상을 수상한 숀 펜이 주인공 윌리 스탁 역을 맡았고, <콜드 마운틴>의 연기파 미남배우 주드 로가 윌리의 친구였던 전직 신문기자 잭 버든 역을 맡았으며, <타이타닉>, <이터널 선샤인> 등으로 네 차례나 오스카 상 후보에 올랐던 케이트 윈슬렛, <양들의 침묵>으로 오스카상을 수상했던 안소니 홉킨스, <완벽한 그녀에게 딱 한가지 없는 것>, <이터널 선샤인>의 마크 러팔로우, <굿 나잇 앤 굿 럭>, <4월의 공주>의 패트리샤 클락슨, 케이블 TV <소프라노>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세 차례나 수상했던 제임스 간돌피니 등이 있다.

연출은 <쉰들러 리스트> <갱스 오브 뉴욕> 등의 시나리오를 썼던 스티븐 자일리언이 연출을 맡았다.


윌리 스탁, 주지사에 출마하다!
학교 건설 입찰 비리와 함께 부실공사를 비판 했던 윌리 스탁. 어느 날 그에게 검정색 반짝이는 차를 타고 더피라는 사람이 찾아온다. 더피는 윌리 스탁이 충분히 루지애나의 주지사가 될 만한 인물임을 강조하면서 달콤한 말로 같이 일 할 것을 권유한다. 마음이 쏠리기 시작한 윌리 스탁은 결국 루지애나 주지사로 출마한다.
더피는 주지사 후보인 조 해리슨의 하수인이었다. 조 해리슨은 다른 후보의 표를 분산 시키기 위해 시골 사람들의 표를 얻기 쉬운 윌리 스탁을 이용한 것. 그것을 깨닫게 된 윌리 스탁은 더 이상 부패한 권력층에 놀아나지 않고 부정부패를 척결하여 새로운 ‘시민들을 위한’ 사회를 만들고자 결심한다. 스스로 주지사가 되어 그 힘을 이용해 부패한 정치인을 처단하고자 결심한 것이다. 이때부터 윌리 스탁은 사람들을 휘어잡는 카리스마와 언변으로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얻기 시작한다.

“도시사람들이 시골사람들의 재산을 다 가져가는데 지켜만 볼 것인가”
“투표하라 그렇지 않으면 당신은 아무것도 아닌 존재이다”

이분법적이고 단순한 논리로 저소득층과 노동자계층의 지지를 얻는데 성공한 윌리 스탁. 그의 공약은 도로, 다리, 학교 건설 등 저소득층의 편의를 위한 것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공약과 광적인 연설 통해 압도적인 차이로 이기며 루지애나 주의 주지사가 된다.

하지만, 그를 탐탁지 않아하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언론사, 법조계, 석유회사 등 소위 기득권 층들이다. 그 이유는 윌리 스탁이 내세운 공약이 실현되려면 많은 세금을 내야하는 자신들의 손해가 뒤따르기 때문. 기득권층, 부유층의 세금을 걷으려는 윌리 스탁과 이에 반대하는 권력층. 이 둘의 대립 구도 속에서 결국 기득권층은 윌리 스탁을 탄핵하는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하는데…


>인물을 묘사하는 고전적 영상
영화 “시민 케인”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여러 장면들이 그러한 느낌을 주는 듯 하다. 윌리 스탁이 부정 부패한 정치인들을 처단하고자 마음 먹었을 때, 그는 사방에서 내리쬐는 태양 빛을 받고 서있었다. 트럭 위에서, 배 위에서, 집 앞에서 사람들을 모아 놓고 연설하는 그는 온 빛을 받으며 신념과 자신감으로 가득 찬 예비정치인의 모습 그대로였으며, 그의 확신에 찬 목소리와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는 마치 그가 이미 왕이 된 것 같아 보였다.

권력을 얻고 나면 그 권력의 달콤함 때문에 욕심이 생기기 마련이다. 윌리 스탁도 자신을 끌어내리려는 세력이 강해질수록 점점 더 자신도 비열한 방법과 수단을 동원해 그들에게 맞서려고 한다. 그럴수록 그에게는 어두운 빛이 더 그리워지고, 그가 있는 공간은 닫혀있다. 권력이 그에게 가까워질수록 거대해진 그의 욕망처럼 카메라는 그를 로우 앵글에서 잡고 거대한 권력자로 보이게 한다. 어둠과 폐쇄적 공간에 익숙해진 그는 이제 다른 사람이 되어버린 듯 하다. 부인이 술을 마시는 것을 싫어한다기에 소다를 마시고, 자신의 재정관 임무가 끝나면 더 일하지 않고 아버지 농장 보수를 돕겠다는 윌리 스탁이었다. 하지만 이제 그는 말투에서부터 눈빛, 행동까지 변했다. 조용히 돈도 꿀꺽하고 유흥을 즐기며 자신을 막는 것은 무엇이든 다 치워버리라고 명령하는, 자신이 처단하자던 그런 사람이 되어버린 것이다.


잭 버든의 시선을 따라 흐르는 영화
5년 동안 윌리 스탁의 변화를 곁에서 지켜본 사람은 바로 기자 잭 버든이다. 영화가 윌리 스탁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벌어지지만 잭 버든의 시선으로 구성된 영화이다. (그래서 잭의 첫사랑인 앤의 등장 부분은 유난히 조명과 색감에 공을 들인 것으로 보인다. 잭의 머리에 남은 앤의 이미지를 그대로 살린 것이다.) 기사를 쓰면서 윌리 스탁을 처음 만나게 된 잭은 윌리 스탁의 곧고 청렴함을 높이 샀다. 윌리 스탁에 대한 믿음이 강하던 잭. 그는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제 3자의 입장을 취한다. 마치 그의 성격을 말 해주는 듯, 윌리 스탁이나 앤 스탠턴에게 강한 애정을 갖고 있으면서도 표현하지 않는다. 곁에 있을 뿐이고 그리고 조용히 또 떠날 뿐이다. 잭의 나레이션과 함께 등장하는 과거 회상신은 후반부를 연결해주기 위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하나의 장치이다. 그의 회상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후반부에서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되는 인물들이 때문에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되는 장면들이기도 하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