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천년학 (2006) Beyond the Years, 千年鶴 평점 8.2/10
천년학 포스터
천년학 (2006) Beyond the Years, 千年鶴 평점 8.2/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7.04.12 개봉
106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임권택
주연
(주연) 조재현, 오정해
누적관객
임권택, 그 100번째 날개짓이 전하는
격조 높은 감동!

대한민국 거장의 빛과 소리 그리고 사랑


시간, 믿음,
대중의 사랑과 존경
그것이 名品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의 거장
임권택의 100번째 영화

남남이지만 소리꾼 양아버지에게 맡겨져 남매가 된 ‘동호’(조재현 분)와 ‘송화’(오정해 분). 서로의 소리와 북장단을 맞추며 자라난 두 사람은 어느새 서로에게 애틋한 마음을 갖게 된다. 하지만 ‘동호’는 마음 속의 연인을 누나라 불러야 하는 괴로움을 견딜 수 없어 집을 떠나버린다. 그리고 몇 년 후, 양아버지가 죽고 ‘송화’는 눈이 먼 채 어디론가 사라졌다는 소식이 들린다. 이제 ‘송화’를 누나가 아닌 여자로서 사랑할 수 있을지 모른다고 생각한 ‘동호’...

‘송화’를 찾아 다시 한 번 그녀의 노랫소리에 북 장단을 맞추며 눈이 되어 주고 싶은 ‘동호’는 연인의 자취를 찾아 길을 나선다. 하지만 엇갈린 운명으로 얽힌 두 사람은 가슴 아린 잠깐의 만남과 긴 이별로 자꾸 비껴가기만 한다. 그러던 중 ‘동’호’는 유랑극단 여배우 ‘단심’(오승은 분)의 유혹에 흔들리고 마는데. 차마 ‘동호’앞에 사랑을 드러내지는 못하지만 선학동 선술집 주인 ‘용택’(류승룡 분)의 한결 같은 외사랑도 뿌리치며 판소리가 ‘동호’인 듯 노래에만 열중하던 ‘송화’는 이 소식에 충격을 받아 모습을 감춰버린다. 그리고 마침내 ‘용택’의 선술집을 찾아 온 ‘동호’는 자신이 미처 몰랐던 ‘송화’의 이야기를 듣게 되는데…

【 About A Movie 】

세계영화사 천 년에 남을 한국 대표 명작!
그 놀라운 걸작 <천년학>이
바로 오늘, 이곳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세계 영화史에 불후의 명작으로 이어 내려오는 영화들이 있다. <시민 케인>, <벤허>, <길>, <대부>,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 <제7의 봉인>, <자전거 도둑> 등. 그리고 여기 세계 영화사에 남을 명작이 탄생을 앞두고 있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감독이자 한국영화계의 산증인인 임권택 감독이 마침내 100번째 영화 <천년학>으로 메가폰을 잡은 것이다. <하류인생> 이후 2년 만에 돌아온 거장의 행보에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영화계의 움직임은 벌써부터 심상치가 않다. 이미 <천년학>은 지난 11회 부산영화제의 아시안필름마켓을 통해 프랑스의 와일드번치사와 전세계 판권계약을 마친 상태이다. 더욱이 <천년학>은 임권택 감독의 100번째 영화인 만큼 칸느, 베니스 영화제를 비롯하여 세계 유수의 국제영화제로부터 러브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전세계의 영화계 역시 임권택 감독의 <천년학>이 한국영화계를 대표할 놀라운 걸작으로 탄생할 것임을 예견하고 있는 것이다. 더구나 <천년학>은 임권택 감독이 최초로 그려내는 ‘본격 러브스토리’. 세대와 성별, 국가의 벽까지 무너뜨릴 한국적 멜로와 아름다움으로 전세계 관객과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는 거장 임권택 감독의 순간 순간이 <천년학>을 완성시켜가고 있다.

그 존재감 만으로도 가슴 설레게 하는 <천년학>은 거장의 열정과 혼이 탄생시킬 걸작이자 향후 세계영화역사 1,000년에 각인될 대한민국 최고의 대표 명작이 될 것이다. 명작이라는 것이 그러하듯 <천년학>역시 시대를 아랑곳하지 않고 몇 십년 후에도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하겠지만, 이러한 걸작이 만들어지고 세상에 첫 선을 보이는 시대에 함께 숨쉬고 직접 목격하였다는 감격과 기쁨은 지금을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만 주어진 특별한 선물이 될 것이다.

소리를 타고 날아오를 1,000년의 사랑과 그리움!
대한민국 대표 장인들의 손끝에서 <천년학>이 태동하다!

<천년학>은 이청준 작가의 대표작인 “선학동 나그네”를 모태로 하였고 영화 속 주인공들은 지난 1993년 작 <서편제>의 동호와 송화다. 그러나 <천년학>은 앞의 두 작품과 등치되거나 연장선에 있는 영화가 아니다. “선학동 나그네”가 닿을 수 없는 그리움에 대한 깊은 한과 슬픔을 그려냈다면 <천년학>은 종국엔 서로에게 가 닿는 사랑의 깊은 감흥을 담아내고자 한다. <서편제>가 소리로 승화된 한을 그렸던 것이라면 이번 <천년학>은 소리를 타고 한없이 날아오르는 남녀의 사랑과 그리움을 펼쳐보인다. 임권택 감독이 영화 인생 60여년 만에 본격적으로 펼쳐 보이는 진정한 러브스토리란 과연 얼마나 놀랍고 벅찬 것일까.

더구나 정일성 촬영감독, 김동호 조명감독 등 대한민국 영화계의 최고 장인이라 할만한 감독들과 세계적인 음악감독 양방언이 임권택 감독을 중심으로 그 솜씨를 발휘하고 있는 중이다. 관객의 시선을 한 순간에 사로잡는 정일성 감독의 카메라 워크는 부드러운가 하면 격정적인 동호와 송화의 사랑을 리드미컬하게 담아내고 있다. 또한 김동호 감독의 빛과 그림자는 슬픈 이별과 벅찬 재회를 비추며 더욱 깊은 사랑의 정한을 두드러지게 할 예정이다. 세계적인 크로스오버 음악 감독인 양방언은 한국적인 소리와 기막힌 앙상블을 이루는 현대적인 감각으로 세대를 초월하는 사랑노래를 <천년학>의 배경에 깊숙이 깔아 줄 것이다. 이렇듯 2007년 대한민국, 아니 전세계를 사로잡을 러브스토리 <천년학>은 대한민국 대표 장인들의 손끝에서 격정적인 태동 중에 있다.

대한민국 대표 명장 임권택 감독의 <천년학>,
대한민국의 진정한 명품배우 조재현, 오정해를 품에 안다!!


대한민국 배우라면 최고의 영예라 할 수 있는 임권택 감독의 100번째 작품 <천년학>의 주인공 자리를 차지한 조재현과 오정해. 명실공히 연기파 배우인 조재현과 <서편제>를 통해 검증받은 오정해이지만 이번 <천년학> 캐스팅은 그들에게도 커다란 도전이자 가슴 벅찬 영광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반대로 이 두 배우를 대하는 임감독의 입장 역시 설레고 두근거리기는 매한가지라고. 임권택 감독이야 매번 선보이는 영화마다 참신한 신인배우를 발굴하고 배우 내면의 연기를 최고조로 이끌어내기로 정평이 나 있지만 유독 조재현과 오정해에 보내는 신뢰와 흡족함, 그리고 기대감은 보통을 넘는다.

특히 <수취인불명>, <나쁜 남자> 등으로 이미 세계 영화제에 얼굴을 알리며 콘트라스트 짙은 연기를 인정받은 조재현은 임권택 감독이 일찍부터 점 찍어 놓은 배우라고. 조재현 역시 <천년학>에 참여하고자 하는 열의를 나타내며 눈먼 누이를 향한 애틋한 그리움과 사랑을 절제와 폭발을 오가는 농익은 연기로 임감독의 만족을 이끌어 내고 있다. 그리고 북을 다루는 동호를 완벽히 소화해 내기 위해 손에서 북채를 놓지 않은 열의를 보여주며 <천년학>에 올인하는 중이다. 오정해 또한 <서편제>, <태백산맥>, <축제> 등 유일하게 임권택 감독과 네 번째 작품을 함께하는 여배우. 세월의 흐름이 무색할 만큼 단아한 미모와 청명한 소리로 변함없는 모습을 보여주며 오정해가 아니면 누구도 송화를 소화할 수 없다는 감독의 과감한 선택이 정확했음을 증명하였다. 거장의 숨결과 함께 비상할 배우 조재현, 오정해! <천년학>은 이들의 연기 인생의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