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호랑이와 눈(2005)
The Tiger and the Snow, La Tigre e la neve | 평점7.5
$movie.getMainPhotoAlt()
호랑이와 눈(2005) The Tiger and the Snow, La Tigre e la neve 평점 7.5/10
장르|나라
코미디/드라마
이탈리아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7.09.13 개봉
110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로베르토 베니니
주연
주연 로베르토 베니니, 장 르노, 니콜레타 브라스키
누적관객
5,320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눈 오는 날, 호랑이를 만나면 고백하세요! 당신의 사랑을…
주차한 곳을 기억하지 못해 늘 약속 시간에 늦는 아틸리오, 그러나 그만이 가진 낙천적이고 긍정적인 열정은 주변 사람들을 즐겁게 만든다. 한편 그는 매일 밤 꿈속에서 비토리아라는 여인과 결혼식을 올리는데 꿈 속의 그녀는 언제나 아틸리오에게 뜨거운 사랑을 고백한다. 그러나 현실은 반대다. 도도한 에세이스트 비토리아는 시인인 아틸리오가 열렬한 사랑의 시를 바치고, 그녀가 가는 곳이라면 어디든 졸졸 따라다녀도 알쏭달쏭한 반응을 보일 뿐이다.

로마에서 바그다드로 떠난 아틸리오의 감동 퍼레이드가 시작됩니다.
그러던 어느날, 아틸리오는 인터뷰를 위해 바그다드로 떠났던 비토리아가 폭발 사고로 혼수 상태에 빠졌다는 연락을 받는다. 황급히 병원으로 찾아간 아틸리오는 비토리아의 눈을 뜨게 하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데…
홈메이드 묘약부터 잠수부 산소호흡기, 우여곡절 끝에 구한 영양제까지 웃음과 눈물이 함께 하는 아틸리오의 ‘비토리아 깨우기’ 대작전이 시작된다.

[ Intro ]

사랑의 시는 쓰지 마세요
사랑의 시는 어려우니까
적어도 여든 살까지는 기다려요

산과 들, 히터, 아님 매일 늦는 지하철에 대해 쓰세요

세상엔 시적이지 않은 게 없으니까요
거울을 보세요
당신이 바로 시입니다

사랑에 빠지세요
아니면 죽은 거나 같습니다
사랑에 빠지면
모든 것이 살아납니다
기쁨을 만끽하고
유쾌함을 퍼트리세요

행복을 전하려면 자신이 행복해야 합니다
슬픔을 전하기 위해서도 자신이 행복해야 합니다
행복과 슬픔은 하나,
슬픔을 두려워 마세요

시를 쓴다는 자체가 해답입니다

<호랑이와 눈> 중에서




[ Hot Focus ]

전세계를 감동시켰던 영화 천재,
로베르토 베니니가 돌아왔다!

10년 전 <인생은 아름다워>로 전세계를 감동으로 물들이며 외국인으로는 최초로 아카데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칸느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던 로베르토 베니니가 2007년, <인생은 아름다워>의 두 번째 이야기라 할 수 있는 영화 <호랑이와 눈>을 들고 국내 관객들을 찾는다. 이탈리아 개봉 당시, 백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이탈리아 자국 영화계의 부흥을 이끌었던 <호랑이와 눈>은 로베르토 베니니 특유의 수다스러운 말투와 부산스러운 몸동작,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유머와 재치가 다시 한 번 빛을 발하는 작품으로 올 가을, 행복한 감동과 함께 찾아올 예정이다.


<인생은 아름다워>를 잇는 두 번째 감동,
이라크의 바그다드에서 사랑의 기적이 시작된다!

사랑하는 아들에게 끔찍한 악몽이 아닌, 아름다운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행복한 거짓말을 하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려 수많은 사람들에게 최고의 감동작으로 회자되고 있는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감동을 <호랑이와 눈>에서 다시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는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아닌 이라크 바그다드를 배경으로 혼수 상태에 빠진 사랑하는 여인 비토리아를 살리기 위해 방법을 강구하는 시인 아틸리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살아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노력해볼 가치는 충분하다고 이야기하는 아틸리오, 그가 보여주는 긍정의 힘은 비극적 상황에서 피어난 희극의 행복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 About Movie ]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어 행복한 남자,
영원한 사랑을 노래하는 시인 로베르토 베니니의 천일야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동화가 시작된다!

극중 주인공 아틸리오는 혼수 상태에 빠진 비토리아를 살리기 위해 끊임없이 사랑을 노래하고 희망을 만들어낸다. 입원실이 없는 상태에서 그는 병원 계단 아래에 비토리아만을 위한 안락한 공간을 꾸미기도 하고, 음악을 들려주고, 그림까지 보여준다. 마치 그녀와 데이트를 하듯이. 그리고 깨어나지 않는 잠에 빠진 그녀에게 마음을 담은 이야기도 끊임없이 건넨다. 그녀는 별다른 차도를 보이지 않지만, 그래도 아틸리오는 비토리아를 돌보는 것이 행복하다며 즐거워한다. 자신의 정성이 모여 그녀를 살릴 수 있을 거라는 그의 긍정적인 마인드가 작용했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해줄 수 있는 일이 있어 행복한 남자 아틸리오의 믿음과 용기가 담긴 간호는 세헤라자데가 들려주는 환상적인 천일야화처럼 아름다운 기적을 만들어내며 사랑의 감동을 선사한다.

로베르토 베니니는 늘 사랑으로 가득 찬 영화를 만들고 싶어했다. 사랑이야말로 세상 그 무엇보다 거대하고, 무엇이든 깨뜨릴 수 있는 혁명적인 힘이라 믿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해서 탄생한 영화가 바로 <호랑이와 눈>이다. 눈처럼 순수하고 호랑이처럼 강렬한 느낌의 영화를 완성하고 싶었다는 로베르토 베니니는 이 영화를 통해 영원한 사랑의 행복을 전파한다. 자나깨나 비토리아만을 생각하는 주인공 아틸리오와 그의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되는 비토리아. 이들의 모습이 더욱 진실하게 다가오는 것은 바로 두 주인공이 실제 부부 사이이기 때문일 것이다. 영화와 현실을 오가며 니콜레타 브라스키에게 언제나 진실한 사랑을 고백하는 남자 로베르토 베니니의 순수한 사랑은 아름다운 동화로 기억될 것이다.


아카데미 수상자 니콜라 피오바니 & 그래미 수상자 탐 웨이츠,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두 음악가의 만남이 만들어낸 사운드 트랙!

가슴을 울리는 음악 선율이 함께 한다!

<인생은 아름다워>의 감동이 관객들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설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음악 감독 니콜라 피오바니의 배경 음악 때문이었다. 메인 테마 곡이었던 ‘La Vita E Bella’의 서정적인 선율이 전하는 웃음과 슬픔의 절묘한 조화는 <인생은 아름다워>의 분위기를 더욱 잘 살려냈고, 니콜라 피오바니는 이 영화를 통해 아카데미 음악상을 거머쥘 수 있었다. 그가 로베르토 베니니와 세 번째로 함께 작업한 <호랑이와 눈>에서도 피오바니만의 감성적 오케스트라 선율을 만날 수 있다.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메인 테마곡 은 <호랑이와 눈>의 꿈과 현실, 로마와 바그다드의 장면과 잘 어울려 영화를 보는 내내 관객들의 눈뿐만 아니라 귀까지도 황홀하게 할 것이다.

여기에 하나 더, 영화의 시작 부분, 꿈속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아틸리오와 비토리아의 모습이 보이고, 그 뒤로 피아노 건반을 두드리며 노래를 부르는 한 남자가 눈에 띈다. ‘지친 영혼을 위로하는 목소리의 주인공’이라 불리는 뮤지션 탐 웨이츠다. <호랑이와 눈>에 가수로 깜짝 출연하고 있는 그는 아틸리오의 꿈속에서 자신의 대표곡 중 하나인 “You Can Never Hold Back Spring”을 부른다. 때로는 에스프레스처럼 진하고, 때로는 카페라떼처럼 감미롭게 느껴지는 탐 웨이츠의 허스키 보이스가 매력적인 이 곡은 아틸리오와 비토리아의 아름다운 사랑에 현실감을 불어넣으며 영화가 끝나고 난 뒤에도 짙은 감흥과 따뜻한 여운을 남긴다.




[ Production Note ]

<인생은 아름다워>의 정예 멤버들이 다시 뭉쳤다!

로베르토 베니니에게는 늘 곁에서 힘이 되어주는 숨은 조력자들이 있다. 바로 함께 작업을 하며 영화를 만들어 온 스텝들이다. 이번 <호랑이와 눈>에도 로베르토 베니니 사단이라 불릴 만한 멤버들이 총출동했다. 먼저 <인생은 아름다워>는 물론이고, 로베르토 베니니의 데뷔작을 제외한 모든 작품의 각본을 공동으로 집필해 온 각본가 빈센조 세라미(Vicenzo Cerami)가 있다. 그는 늘 로베르토 베니니에게 영감을 주고 있는데, <호랑이와 눈> 또한 로베르토 베니니와 빈센조 세라미가 대화를 나누던 중 착안한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영화라고 한다. 또한 로베르토 베니니의 대표적인 파트너 중의 한 명으로 <인생은 아름다워> 때부터 음악을 맡아온 니콜라 피오바니도 <호랑이와 눈>에 참여했다. 이 밖에 <인생은 아름다워>의 프로듀싱을 담당했던 엘다 페리(Elda Ferri)와 잔루이지 브라스키(Gianluigi Braschi)도 <호랑이와 눈>에 힘을 보탰다. 이처럼 <호랑이와 눈>은 <인생은 아름다워>의 정예 스텝들이 모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호랑이와 눈> 속에 숨어있는 인물들을 찾아라!
로베르토 베니니는 영화 속에 숨은 기호들을 넣기를 좋아한다.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주인공 ‘귀도’의 수용소 복장 번호가 히틀러와 파시즘에 대한 풍자극 <독재자>에서의 찰리 채플린의 것과 같다는 것은 이미 유명하다. <호랑이와 눈>에는 주인공이 시인인 만큼 그와 관련된 것들이 많다. 먼저 로베르토 베니니의 극중 이름인 아틸리오는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의 아버지이자 시인이었던 아틸리오 베르톨루치를 존경하는 의미에서 따온 것이라 한다. 또한 오프닝에 등장하는 꿈 장면에는 중간중간 클로즈업한 인물의 얼굴이 보이는데, 이는 모두 이탈리아의 유명 시인들, Montale, Borges, Ungaretti, Yourcenar의 모습을 합성하여 넣은 것이다.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