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터치 오브 스파이스 (2003) A Touch of Spice, Politiki kouzina 평점 7.9/10
터치 오브 스파이스 포스터
터치 오브 스파이스 (2003) A Touch of Spice, Politiki kouzina 평점 7.9/10
장르|나라
코미디/드라마
그리스, 터키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5.11.25 개봉
108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타소스 불메티스
주연
(주연) 조르주 코라파스
누적관객
맛으로 기억하는 아련한 사랑 이야기
할아버지, 사랑의 맛은 어떤 건가요?

~ Appetizer ~
할아버지, 사랑의 맛은 어떤 건가요?
1959년 이스탄불. 향신료와 관련된 요리의 비법은 언제나 이곳 사람들의 관심사. 향신료 가게를 운영하는 할아버지는 손자 ‘파니스’에게 인생의 진리가 녹아있는 양념에 관한 얘기를 하며 사랑을 가르친다. 그러던 중 가족들이 모두 그리스로 강제 이주를 가게 되고, 곧 뒤따라 오겠다는 할아버지와 첫사랑 ‘사이메’ (“다시 만나면... 넌 요리를 해, 난 춤을 출게”) 와도 아쉬운 이별을 한다.

~ Main Dish ~
못 견디게 보고 싶으면 저지르는 특별한 행동이 생겼다!
1964년 아테네. ‘파니스’는 할아버지와 ‘사이메’를 곧 만나게 될 거라고 고대했지만 두 사람은 오지 못한다. 결국 ‘파니스’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채, ‘사이메’가 보고 싶을 때마다 이스탄불 식 요리를 하며 마음을 달래는데... ‘파니스’의 부모는 요리를 지나치게 잘하는 것이 남자답지 못하다며 부엌 출입금지를 내리는 등 온갖 조치를 취한다.

~ Dessert ~
나는 지금...사랑을 찾아 이 곳에 다시 왔습니다.
어느덧 천체물리학 교수가 된 ‘파니스’는 할아버지가 숨을 거두었다는 소식을 듣고 이스탄불로 돌아온다. 그곳에서 그는 첫사랑 ‘사이메’를 다시 만나게 되는데...

<시네마 천국>의 계보를 잇는,
향신료에 담겨진 ‘사랑과 인생’의 진한 감동…

관객을 맛과 향기의 세계로 안내하는 <터치 오브 스파이스>는 이스탄불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그리스 소년 ‘파니스’의 이야기로, 인생의 지도자이자 음식 철학을 지닌 할아버지로부터 삶과 요리에 맛을 내기 위해서는 양념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우게 된다.
요리의 맛을 결정하는 향신료가 눈에 보이지 않듯이 중요한 것은 언제나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 할아버지의 말처럼, 소년 ‘파니스’에게 할아버지가 건네는 지혜의 말들(향신료와 요리가 얼마나 사랑과 인생에 값진 교훈을 주는가)은 관객에게 고개를 끄덕거리게 함과 동시에 따스한 감동을 전해준다. 듣는 즉시 이해를 하지 못했지만, 35년 후 다시 찾아간 이스탄불에서 첫사랑과 재회하고, 할아버지의 가게를 찾아가면서 비로소 깨닫게 되는 ‘파니스’처럼 말이다.

<터치 오브 스파이스>는 영화의 구성이나 주제 면에서, 93년 국내개봉 당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시네마 천국>과 유사한 느낌을 준다. <시네마 천국>이 ‘영화’를 소재로 하였다면 <터치 오브 스파이스>는 ‘음식’을 소재로 하여, 주인공이 유년 시절 겪은 일화들을 바탕으로 성장해가면서 사랑과 인생의 참 진리를 알게 되고, 훗날 할아버지가 던져줬던 크나큰 감동을 맛보게 된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이탈리아 영화 <시네마 천국>에 환호했던 관객이라면, 그리스에서 날라온 <터치 오브 스파이스>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맛깔스러운 구성!
화려한 성찬이 가득한 맛있는 영화!

<터치 오브 스파이스>는 영화 도입부, 과거로 가는 긴 플래쉬 백을 타고 어린 시절로 돌아가며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시작, 영화의 소재와 어우러져 재미있는 구성으로 서술하고 있다. ‘파니스’가 이스탄불에서 보낸 유년시절을 ‘에피타이저(Appetizer)’로 지칭, 그리스로 이주한 이후의 삶을 ‘메인 디쉬 (Main Dish)’로, 그리고 35년 만에 이스탄불을 방문하는 성인 ‘파니스’의 궤적을 다룬 영화 후반부를 ‘디저트(Dessert)’로 구성하고 있는 것.

친절하게 서론, 본론, 결론을 나눠주는 아기자기한 메뉴 외에도 이 영화에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것은 다름 아닌, 각양각색의 화려한 성찬들이다. 과거 이스탄불이 국제 도시였기 때문에 이스탄불의 식탁은 세계 각지의 사람들의 요리법이 접목되고 고유의 것으로 발전되어 특유의 화려함이 돋보일 수 밖에 없는 것. 또한, 어떤 나라의 음식보다도 더욱 다양한 향신료와 갖가지 비법의 레시피들도 그러하다. 영화 속에서 요리를 사랑하는 파니스 엄마의 손길을 따라가다 보면 이러한 이스탄불의 진수성찬을 마주할 수 있지만, 특히 예비신부가 시댁에 최종적으로 결혼 승낙을 받기 위해서 어른들 앞에서 ‘이스탄불 식 요리’를 완벽하게 해내야 하는 테스트와 이에 따른 갖가지 에피소드들도 눈 여겨 볼만 하다. 다양한 음식문화와 멋진 음식철학이 녹아 있는 화려한 이스탄불 요리의 세계는 보는 이로 하여금 시각적 즐거움뿐 만 아니라 침이 고일 만큼 풍부한 미각의 즐거움 속으로 안내할 것이다.


전례 없는 기록을 세운 그리스 최고의 흥행작!
- 미국 블록버스터 영화들을 누르며 7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빌리지 로드쇼의 첫 작품인 <터치 오브 스파이스>는 그리스 영화 사상 가장 성공한 영화로 손꼽히고 있다. 아테네와 이스탄불에서 올 로케한 이 영화는 상영기간 동안 <마스터 앤 커맨더>, <니모를 찾아서>, <캐러비안의 해적> 등 할리우드 대 히트작들을 차례대로 누르면서 무려 7주간이나 박스오피스 1위에 군림하였다. 135만 명을 훌쩍 넘어선 관객수는 1998년 <타이타닉> 이래 최고기록.

<터치 오브 스파이스>는 관객의 열광뿐만 아니라, 평단의 호평도 함께 했다. 오랫동안 식물인간의 상태 같았던 그리스 영화계를 되살린 작품으로 평가 받으며 2005 테살로니키 영화제에서 무려 10개 부문(최우수 작품상 , 감독상 , 각본상 , 촬영상 , 편집상 , 음향상 , 음악상 , 미술상 , 기술상 , 관객상)을 석권, 이 외에도 2004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에서 10대 유럽 영화 비평가상도 거머쥐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