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예의없는 것들 (2006) No mercy for the rude 평점 7.9/10
예의없는 것들 포스터
예의없는 것들 (2006) No mercy for the rude 평점 7.9/10
장르|나라
코미디/범죄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6.08.24 개봉
113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박철희
주연
(주연) 신하균
누적관객
염치없는 심장 개념없는 머리 싹수없는 혀끝 한.방.에 날려주마!
매너있게 골.라.서. 처리한다!

나는 킬라, 사람 잡는 킬라.

혀 짧은 소리를 내며 쪽 팔리게 사느니 차라리 말 없이 살기로 한 ‘킬라’. 투우처럼 폼 나게 살고 싶지만 짧은 혀로는 될 일도 안될 판이다. 그러던 중 일억 원만 있으면 혀 수술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칼질 하나만큼은 기가 막혔던 그는 돈을 모으기 위해 사람 잡는 ‘킬라’가 되는데…


무의미하고 추억도 없는 살인…
아 이건 아닌데… 그래 규칙을 정하자


‘킬라’는 주문 받은 대로 작업을 하게 되지만 자신이 도살자나 다름 없다는 생각에 회의를 느끼게 된다. 그때 ‘발레’는 선배이자 동료로써 ‘나름의 룰을 정하라’는 진심 어린 충고를 해준다. 그래서 ‘이왕 죽이는 거 예의 없는 것들만, 불필요한 쓰레기들만 골라서 깔끔하게 분리 수거’하기로 한 ‘킬라’. 규칙을 정한 ‘킬라’는 분주히 도시의 쓰레기들을 처리해 나간다.


이 여자는 뭘 믿고 이러는 건가?

작업 후, 코 밑 피 냄새를 설거지 하기 위해 독한 술을 마시는 ‘킬라’. 그가 매번 들르는 바에는 끈적대며 거세게 구애하는 ‘그녀’가 있다. ‘킬라’는 거칠다가도 알 수 없는 속내를 비치는 ‘그녀’ 때문에 헷갈려 하지만, 그냥 말이 없어 자기가 좋다는 ‘그녀’를 왠지 모르게 밀쳐낼 수 없다.


이렇게 예의 없는 것들에게 끝날 것인가?

어느 날 ‘킬라’와 ‘발레’는 재래 시장 재개발 건으로 폭리를 취하려는 놈을 의뢰 받게 된다. 만만치 않은 놈들이라는 사전 정보에 조심스럽게 작업을 하려 던 중, 다른 놈을 처리하는 착오를 저지르게 되고… 혀 수술을 하고 ‘그녀’와 함께 스페인으로 가서 투우사가 되려는 ‘킬라’의 꿈은 기생충 같은 놈들로 인해 방해를 받게 된다. 정말 제대로 된 ‘예의 없는 것들’을 만나게 된 ‘킬라’. 과연, 세상의 더럽고 추한 예의 없는 것들을 멋지게 날려 버릴 수 있을까?

우리 주위에는 너무도 많은 ‘예의없는 것들’이 살고 있다.

하루에 적어도 한번은 꼭 만나게 되는 ‘예의없는 것들’ …

막말해 놓고 10분 뒤에 장난치며 아무렇지 않게 말 거는,
소개팅 주선자로 나와서 상대랑 눈맞는,
남이 쏠 땐 스테이크 자기가 쏠 땐 삼겹살 사는,

게시물에 전혀 상관없는 광고 글만 올리는,
내가 찍은 사진 자기가 찍은 것인 양 블로그에 올려놓는,

영화 시작했는데 뒤늦게 주섬주섬 들어와 화면 가리는,
영화 보고 있는데 소근소근 영화 내용 다 말해버리는,

피곤한 퇴근길 지하철 안 확성기 같은 목소리로 통화하는,
좌회전 신호 바뀌자 마자 깜빡이 켜고 끼어드는,

자기보다 약한 사람에게만 강한척하는,
입안의 혀처럼 굴다가 뒤통수 치는,
..
..
..
이런, 예의없는 것들!

‘킬라’가 지켜 보고 있다.



About movie

무례한 세상을 분리수거 하는 기준 ‘예의없는 것들’
킬러들의 세계에 새로운 룰이 등장했다. ‘세상 도처에 살고 있는 예의없는 것들’만 골라 처리한다는 것이 바로 그것. 강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제목 <예의없는 것들>은 ‘킬라’만의 직업 의식이자 세상을 구분하는 기준이다. 주문 받은 대로 처치하는 것은 의미도 추억도 없다고 믿는 ‘킬라’가 정한, 가장 도덕적이고 명쾌한 작업대상 ‘예의없는 것들’. 무례한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들 또한 사방에 깔린 ‘예의없는 것들’ 때문에 얼마나 많은 스트레스를 받으며 치를 떨어야 했던가. 관객들은 <예의없는 것들>이라는 제목에서는 강한 공감을, 이런 ‘예의없는 것들을 처리하는 킬라’에게는 대리만족과 통쾌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예의없는 것들만 처리하는 ‘혀 짧은 킬라’
이런 킬러는 지금까지 단 한번도 없었다. 이유도 감정도 없이 살인을 저지르는 냉철한 킬러의 이미지와는 어울리지 않게 착한 눈만 보면 마음이 약해지고 마는 ‘킬라’. 게다가, 예의없는 것들만 처리하겠다는 룰을 가진 혀 짧은 킬러라니. 쪽 팔리게 혀 짧은 소리를 내느니 말을 하지 않고 살아가는 ‘킬라’는 ‘지나친 과묵함’이라는 치명적(?) 매력과 ‘절대 비밀 보장’이라는 필수 덕목을 갖춘 프로킬러의 운명을 가지고 태어난 것일지도 모른다. 세상을 뜨거운 한판의 투우에 빗대고, 김소월의 ‘진달래 꽃’에 영감을 얻어 ‘개나리꽃’이라는 시를 쓰며 감상에 젖는 ‘킬라’. <예의없는 것들>은 킬러영화 사상 유일무이한 캐릭터인 ‘킬라’를 통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웃음과 페이소스를 담은 ‘코믹 느와르’
<예의없는 것들>의 장르와 유머 코드는 독특하다. 영화의 외형은 느와르를 표방하지만, 시커먼 가죽옷에 썬글라스를 끼고 나타난 ‘킬라’가 입을 열면 느와르의 전형성은 여지없이 깨지고 만다. 이것은 ‘추한 세상 속에서 킬러로 살아가는 사람의 이야기를 꼭 무겁게 얘기 할 필요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하는 감독의 의도에서 비롯된다. 그러나, <예의없는 것들>이 전달하는 웃음이 그저 가볍지만은 않다. 자신의 콤플렉스를 떨쳐내기 위해 칼잡이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킬라’. 그의 침묵 속에 상처가 내재되어 있는 것처럼 영화에는 위트 있는 웃음과 함께 삶의 페이소스가 묻어난다.


독특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배우 ‘신하균’
<예의없는 것들>은 신하균이 있기에 가능한 영화다. 나약함과 광기, 순수와 섬뜩함의 이중적인 이미지로 <복수는 나의 것>, <지구를 지켜라>를 거치며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 해 온 신하균. 작년 한 해 <월컴 투 동막골>과 <박수칠 때 떠나라>를 통해 1,2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배우로서의 입지까지 다졌다. 유난히 과묵하기로 유명하며, 세상과 연기로 소통하는 그에게 ‘시끄러운 세상을 말없이 대항하는 킬라’는 꼭 맞는 옷과 같은 역할이었다. 냉철하면서도 엉뚱한 감성을 지닌 ‘킬라’ 역시 배우 신하균을 만나 백 프로 이상의 빛을 발했음은 물론이다.



Issue

1. 말하지 않고도, 모든 걸 표현할 수 있다. 신하균의 돋보이는 명연기

배우 신하균. 그의 연기 이력에는 다수가 인정하는 신하균만의 색깔을 지니고 있다. 다소 평범하지 않지만, 캐릭터와 연기의 진정성은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그것. 정형화되고 형식적인 캐릭터는 스스로 잘 받아들여지지가 않는다고 말하는 신하균. 그의 돋보이는 명연기가 있기에 <예의없는 것들>은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었다.

실제로 영화 속에서 신하균이 직접 대사를 하는 말은 단 한마디. 그 외 영화 속 신하균의 대사는 모두 나레이션으로 처리되었다. 이에 영화 촬영 전 미리 영화 속 나레이션을 가 녹음하여 그 감정을 익힌 뒤, 실제 영화 촬영 당시에는 모든 나레이션을 고스란히 머리 속으로 되뇌이며 연기를 해야 했던 것이다. 심지어 해당 장면에 삽입되는 음악까지 외워, 그 템포에 정확히 맞춰 발걸음 동작을 연기해 보이는 그의 노력에 모든 스텝들은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이 외에도 리얼한 연기를 위해 직접 청량고추를 몇 개씩 먹는가 하면, 밀폐된 세트장에서 눈을 제대로 못 뜰 정도로 에프 킬라 몇 통을 실제로 뿌려 애를 먹는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매 장면장면 연결을 늘 꼼꼼히 먼저 체크하고, 자신의 몸과 마음을 사리지 않는 신하균의 연기 열정은 한국영화를 이끌어 갈 몇 안 되는 진정한 배우로서 그를 인정하기에 충분한 이유라 할 수 있다.


2. 우아한 액션에 도전한다. 김민준의 발레리노 킬러 변신

우아하고 아름다운 무용 ‘발레’와 냉철하고 강인한 캐릭터 ‘킬러’의 조합. 어떤 킬러 영화에서도 볼 수 없는 ‘발레리노 킬러’가 영화 <예의없는 것들>에서 탄생되었다. 영화 속 ‘발레’는 전직 발레리노 출신 킬러로 무릎 부상으로 인해 춤을 접을 수 밖에 없었던 인물이다. 그런 이유로, 춤 추고 싶어도 공간이 없는 사람들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킬러가 된 것이다. 무시무시한 킬러이긴 하나, 전직 발레리노 출신답게 우아한 칼 솜씨가 그의 특기다.

‘발레’킬러의 칼 솜씨부터 발레 동작이 가미된 액션을 연기하기 위해 김민준은 발레의 기본 동작을 연마해야 했다.이에 촬영 시작 전부터 현직 무용가(현대무용가 황영근)로부터 트레이닝 받았으며, 꾸준한 연습과 노력으로 기본 발레 동작은 물론, 몸 전체적으로 우아한 감각을 만들어 냈다. 특히 발레를 응용한 액션 동작을 잘 표현해 무술감독과 발레트레이너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우아하고 아름다운 액션을 선보일 김민준의 ‘발레 킬러’연기는 영화를 보는 또 하나의 특별한 재미로 손 꼽히고 있다.


3. 국내 최초 공개! 스페인의 유서 깊은 투우 경기장
마에스트란차 (Real Maestranza de Caballeria)


자신을 투우사에 빗대고, “세상의 더럽고 추한 예의없는 것들을 한방에 날려버린다”는 투우사다운 킬러 원칙을 세우며 투우 비디오를 즐겨 보는 킬라. 영화에서 투우는 주인공 킬라의 꿈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매개체로 등장한다. 때문에, 영화 제작진은 적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스페인 현지 로케이션을 진행하게 되었다. 특히나, 투우 경기장을 담아내야 하는 촬영을 위해 각별히 심혈을 기울인 결과 현지 담당자를 통해 어렵게 투우장 섭외에 성공했다.

스페인 세비야에 있는 투우 경기장 ‘마에스트란차’는 투우 비평가들이 ‘이 경기장에서 열리는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진정한 투우사가 아니다’ 라고 까지 말할 정도로 세계적인 투우장이다. 실제로, 이 투우장 내부는 지금까지 수많은 섭외에도 불구하고 국내 어디에도 촬영을 허가해 주지 않은 장소라고. 제작진들과 현지 스텝들의 피땀 흘린 노력을 통해 국내 최초로 경기장을 영화 <예의없는 것들>에 담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촬영은 스페인 영화 현장에서 내로라 하는 스텝들로 구성되어, 스페인 특유의 색감과 영상미를 완벽하게 잘 살려 내 영화 속 보는 재미와 아름다운 영상미를 한껏 높여주었다.


4. 누구나 한번쯤 겪어 보고, 만나 본 <예의없는 것들>에 대한 공감

‘예의없는 것들만 골라 처리한다는 독특한 룰을 가진 킬러 이야기’를 담은 영화 <예의없는 것들>은 그 제목을 통해 많은 사람들의 호기심과 공감을 자극한다. 이에, 영화를 알리는 효과적인 방법으로 “복잡하고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있는 사회에서 하루에 적어도 한번은 ‘예의없는 사람과 상황’을 경험하게 된다는 것”에 착안, 이러한 ‘예의없는 것들’에 대한 기발하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로 그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되었다.

지난 6월엔 월드컵이라는 사회적 큰 이슈를 활용하여 영화의 장면들과 재치 있는 카피를 재구성한 동영상을 제작하여, 온라인과 극장가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또한, 버스나 지하철 광고 등의 오프라인과 각종 온라인 매체 유저들의 상황과 특성에 맞춘 이른바 ‘매체별 멀티 광고’를 (매체별 타켓에 맞춰 개별 제작된 광고) 통해 광고를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에게 절묘한 공감대를 자극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이외 에도 갖가지 상황과 설정에 딱 들어맞는 ‘예의없는 것들’에 대한 기발한 정의로, 보고 듣는 이들에게 통쾌함과 대리만족을 느끼게 해 준다. ‘예의없는 것들만 골라서 처리하는 킬러’라는 영화 속 캐릭터를 통해 ‘자신의 주변에 존재하는 예의없는 것들을 처리한다’는 자연스러운 생각의 연결이 그 통쾌함과 대리만족의 모태가 되는 것이다. 열 받고 화가 나도 쉽게 그들을 향해 소리칠 수 없을 때가 많은 현대인들에게 대신 경고하고 혼내 줄 수 있는 존재(킬라)를 대입시켜, 속 시원한 통쾌함과 스트레스 해소, 더 나아가 재미와 즐거움까지 전달하여 영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지게 하고 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