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밴디다스 (2006) Bandidas 평점 7.7/10
밴디다스 포스터
밴디다스 (2006) Bandidas 평점 7.7/10
장르|나라
코미디/액션/서부
프랑스, 멕시코,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6.06.22 개봉
93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요아킴 뢰닝, 에스펜 샌버그
주연
(주연) 페넬로페 크루즈, 셀마 헤이엑
누적관객
섹시 2인조 코믹 액션
털어서 나오면... 알지?
꼼짝 말고 손 들엇!!

총과 칼보다 더 살벌한 매력으로 무장한 여자2인조 은행강도!!
그녀들의 쌔끈한 은행털이가 시작된다!


귀족 집안의 우아한 미녀 사라(셀마 헤이엑)와 선머슴 같은 마리아(페넬로페 크루즈). 서로 비슷한 구석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둘은 무자비한 악당에 맞서 은행을 털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을 잡는다. 한참 모자라는 실력을 만회하기 위해 목숨을 건 험난한 특별 훈련(?)까지 받고, 본격적인 은행털이에 나선 매력적인 그녀들. 보통 강도들과는 사뭇 다른 귀엽고 섹시한 매력으로 무장하고서 생사고락을 같이 하며 둘은 단순한 파트너가 아닌 누구보다 가까운 친구가 되어간다. 연이은 은행강도에 그녀들은 현상수배 되고, 급기야 그녀들을 체포하기 위한 특별수사관까지 투입되는데… 그녀들의 은행털이는 계속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

“셀마와 내가 나오는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아요?”

페넬로페 크루즈의 한마디에서 시작된 영화 <밴디다스>
함께 같은 영화에 출연하기까지 9년을 기다린 단짝 친구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
그녀들이 섹시한 여걸이 되어 나타났다!

귀족 집안의 우아한 미녀 사라(셀마 헤이엑)
선머슴 같은 농부의 딸 마리아(페넬로페 크루즈)
귀엽고 섹시한 그녀들이 총을 들었다!!
총과 칼보다 더 살벌한 매력으로 무장한 여자 2인도 은행 강도!!
그녀들의 쌔끈한 은행털이가 시작된다!



Cool Issue

총과 칼보다 더 살벌한, 그녀들의 매력!!
이 시대 최고의 두 미녀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가 살벌한 매력으로 돌아왔다!
총이면 총, 칼이면 칼 살벌하게 탁월한 솜씨로 과감한 액션에 몸을 아끼지 않은 것. 게다가 한 남자를 향해 쉴 틈 없이 펼쳐지는 그녀들의 과감한 애정공세는 그 누구도 감히 거부할 수 없다! 뜨거운 6월, 그녀들의 살벌한 매력에 빠져보자!!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의 섹시 코믹액션?!!
지금까지 관능적이거나 우아하고 지적인 모습을 보여왔던 아름다운 두 여배우. 그녀들이 <밴디다스>를 위해 온 몸을 던졌다! 섹시한 옷차림의 무희로 변장하는가 하면, 서로의 머리채를 잡고 휘두르는 난투극은 기본이고 은행강도가 되기 위한 특별 훈련까지… 그녀들의 색다른 모습은 영화 <밴디다스>를 보지 않고는 상상조차 어렵다!!



Production Note

그녀들의 액션 도전기!
“그녀들은 정말 대단했다. 말도 타야 했고, 총 쏘기 등도 훌륭했다. 물론 영화 소품이지만 총의 무게가 엄청났는데도 말이다. 페넬로페 크루즈가 엄청 큰 총을 쏘는 모습은 정말 프로 같았다.” – 감독 조아킴 로닝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는 말 타기는 기본, 각각 총과 칼에 뛰어난 실력을 선보인다. 그뿐만 아니라 그녀들은 20미터 높이의 절벽에서 다이빙을 하기도 했는데, 이는 생생한 느낌을 연출하기 위해 실제로 높은 곳에서 촬영했다고. 결국 그녀들은 모두가 놀랄만한 아주 멋진 영화 장면을 완성했다.


쏟아지는 Kiss, Kiss, Kiss! 그리고 찐한 배드씬까지.
“스티브는 거의 누드상태로 3일 동안 두 여자들과 침대에 누워서 영화를 찍었다.
무지 재미있었지만, 너무 어려운 장면이었다.” – 감독 에스펜 샌버그

영화 속에서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스티브 잔 역시 그녀들과 친한 친구 사이였다. 거의 누드 상태로 두 여인과의 찐한 키스를 연출하는 장면에 대해서 배우들과 감독 모두 난감함을 표했다. 모두 친한 사이였던 탓에 계속 웃음이 터진 것. 너무 웃어서 몇 번이나 촬영을 중단해야 했다고 한다.


최고의 팀웍으로 만들어진 <밴디다스>
“영화를 찍기에 최고의 조건이었고, 친구들과 일하는 건 재미있었다”. – 셀마 헤이엑

친구로 지낸 9년동안 단 한번도 같은 영화에 출연한 적이 없었던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는 기획단계에서부터 둘이 함께 <밴디다스>에 출연할 것을 약속했다. 평소에 잘 통한다는 그녀들은 일에서도 역시 잘 통해 아주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죽마고우 사이인 두 명의 감독은 물론 모든 스텝까지 <밴디다스>는 최고의 팀웍으로 유쾌, 상쾌한 영화를 완성했다.



Behind Story

-뤽 베송의 2006 프로젝트! 페넬로페 크루즈의 말 한마디에서 시작됐다!!
평소 친분이 두터운 뤽 베송과 페넬로페 크루즈, 셀마 헤이엑. 세 사람이 함께한 첫 번째 영화 <밴디다스>

흥행의 천재, 프랑스의 스필버그 뤼 베송의 2006년 프로젝트 <밴디다스>는 “셀마와 내가 나오는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아요?”라는 페넬로페 크루즈의 말 한마디에서 시작됐다. 단짝인 셀마 헤이엑과 같이 영화를 해보고 싶었던 페넬로페 크루즈는 <팡팡> 촬영 중에 뤽 베송과 아침을 먹으며 영화에 대한 아이디어를 얘기했고, 뤽 베송은 좋은 아이디어라고 반기며 3개월 내로 시나리오를 만들겠다고 했다. 뤽 베송은 정말 3개월 만에 시나리오를 완성시켜 페넬로페 크로즈를 놀라게 했고, 이미 영화 촬영에 필요한 모든 준비까지도 마친 상태였다.. 그렇게 탄생된 영화 <밴디다스>는 제작자와 주연 배우들의 즐거움이 그대로 스크린을 통해 전해져 관객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선사한다.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 그녀들은 열애중!?!
“이 영화를 하면서 가장 즐거웠던 건 페넬로페 크루즈와 정말 신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는 것이다”
- 셀마 헤이엑

친구가 된지 벌써 9년째라는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 그녀들은 인터뷰를 통해 두 사람의 각별한 우정에 대해 이야기한바 있다. 그런데 페넬로페 크루즈가 <밴디다스> 촬영을 하며 ‘레즈비언’이라는 소문에 억울함을 호소한 적이 있다. 외신에 따르면, 페넬로페 크루즈가 셀마 헤이엑과 함께 한 멕시코 잡지 커버 사진 촬영에서 셀마 헤이엑의 엉덩이를 만진 것이 화근이 되었다고. 페넬로페 크루즈는 단지 촬영장 분위기가 처져서 빨리 움직이라는 의미로 그녀의 엉덩이를 밀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밴디다스>의 촬영 현장에서도 최고의 호흡을 보이며 서로를 아끼고 챙겼다는 그녀들이 한 영화에 출연한 것은 <밴디다스>가 처음.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