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토니 타키타니(2004)
Tony Takitani, トニー滝谷 | 평점7.6
토니 타키타니(2004) Tony Takitani, トニー滝谷 평점 7.6/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드라마
일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5.09.22 개봉
76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이치카와 준
주연
주연 잇세이 오가타, 미야자와 리에
누적관객
11,701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고독이 일상이던 남자, 토니 타키타니,

토니 타키타니는 외로운 유년시절을 보냈다. 일찍이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아버지도 재즈 연주로 항상 집을 비우는 가운데 토니는 오히려 ‘혼자 있는 것’이 편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미술을 전공하면서 주변사람에게 항상 “너의 그림에는 감정이 결여되었다.”는 말을 들었지만 그에게 있어 ‘감정’이란 비논리적이고 미성숙한 것일 뿐이었다.

참한 쇼퍼홀릭과 사랑에 빠지다!

정교한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확실한 재능을 보인 그는 어느 날 아담한 체구에 단정하고 아름다운 미소를 지닌 에이코란 여성에게 불현듯 마음을 뺏겨 결혼에까지 이른다. 그의 삶은 변화했고, 난생 처음으로 생의 떨림을 맛보았으며 ‘다시 외로워진다는 것’을 두려워하게 되었다. 하지만 에이코에게는 유명 디자이너의 옷들을 구매하는 충동을 억누르지 못하는 한 가지 문제점이 있었다. 그녀의 쇼핑에 대한 집착은 점점 커져 스스로 감당하기 힘든 지경에 이르고, 토니는 걱정이 되어 그러한 충동을 억제해 보는 게 어떻겠냐고 넌지시 얘기해보았다. 하지만 그 결과는 비극적이었다.

165cm, 230 mm, size 2 의 여자가 필요해…

다시 혼자가 된 토니는 멍하니 앉아 아내가 남긴 옷장을 멍하니 바라보다가 너무도 아름다운 옷들이 마치 그녀의 유령을 보는 듯 하여 괴로움에 빠진다. 토니는 결국 아내와 완벽히 일치하는 치수를 가진 여성을 모집한다는 신문 광고를 내게 되고 그의 광고를 보고 한 여인이 찾아오는데…

외롭게 자란 토니는 특이한 이름 때문에 놀림감이 되기 일쑤였고, 결국 혼자가 편하다고 느낀다. 그런 그가 에이코를 만나 사랑에 빠지고, 다섯 번째 만남에서 청혼한다. 그러나 쇼핑 중독이었던 에이코는 결혼 후에도 충동을 자제하지 못하고, 어쩌다 토니는 다시 혼자가 된다. 아니다. 그에게는 에이코가 남긴 수백 벌의 옷이 있다. 남겨진 옷을 감당하지 못한 토니는 에이코와 같은 치수의 여자를 찾는다는 광고를 낸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을 각색했으며, 그의 작품을 최초로 영화화했다. 무라카미가 창고 세일에서 산 노란 티셔츠에서부터 모든 이야기가 시작되었다고 하며, 현대인의 고독, 공허, 상실을 독특한 색감으로 그려냈다.
(2017년 영화의 전당)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