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소년, 천국에 가다 (2005) A Boy Who Went To Heaven 평점 8.3/10
소년, 천국에 가다 포스터
소년, 천국에 가다 (2005) A Boy Who Went To Heaven 평점 8.3/10
장르|나라
로맨스/멜로/판타지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5.11.11 개봉
114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윤태용
주연
(주연) 염정아, 박해일
누적관객
하룻밤새 커져버린 (소년, 천국에 가다)
사랑하기 위해 어른이 된 (소년, 천국에 가다)
내 나이는 13살, 쉿~ 그녀에겐 비밀입니다.
소년은 오래 오래 한 여자만 사랑했습니다.

고장난 인생시계가 준 선물은 사랑입니다…

13살, 사랑하는 여자가 생겼습니다


미혼모의 아들로 태어나 미혼모와 결혼하는 게 꿈이 되어버린 별난 13살 네모. 엄마의 급작스런 죽음 이후 엄마가 운영하던 시계방 자리에 새로 들어온 것은 만화방. 서울서 부자는 어린 아들 기철과 단 둘이 사는 미혼모이다. 미혼모가 운영하던 시계방 자리에 이사온 또 다른 미혼모. 네모는 부자가 자신의 운명의 상대라고 느낀다. 네모는 부자에게 청혼한다. “결혼 해 주이소! 내 목숨보다 더 사랑합니데이!”

33살, 그녀와의 짧은 사랑에 목숨을 바쳤습니다.

부자와 기철과 영화를 보러 극장에 간 네모. 극장에 불이 나고 기철이 빠져 나오지 못하자 네모는 불구덩이 극장 안으로 뛰어들어간다. 기철은 극적으로 구출되지만, 네모는 행방불명이 되고 만다. 네모가 정신을 차린 곳은 아름답게 펼쳐진 수풀 속. 낯선 두 남자가 서로 티격태격하고 있다. 네모는 천국에 너무 일찍 오고 말았다. 80년이나 일찍 오고 말았다.

93살, 천국에서 그녀를 기다리겠습니다.

20일 후, 집에서 눈을 뜬 네모. 하지만 네모는 더 이상 13살 소년 네모가 아니다. 33살 어른이 되어버린 네모. 천국에 너무 일찍 갔지만 되돌릴 수는 없는 천국의 법.네모는 저승사자와 거래를 했다. 하루를 일년처럼…. 이제 네모에게는 60년 같은 60일이 남았다. 크리스마스까지만 살 수 있는 네모는 부자와 짧은 사랑을 시작하는데…

어린 네모=어른 네모, 박해일과 똑 닮은 아역배우가 나타났다!

<소년 천국에 가다>에는 두 주인공만큼이나 중요한 인물이 있다. 바로 박해일이 맡은 ‘13살 네모’의 진짜 어린 시절을 연기하는 아역배우다. 박해일과 영화의 제작팀이 오디션을 통해 발탁한 소년 네모는 박해일과 쏙 빼닮은 외모로 눈길을 사로잡은 신인. 캐스팅 후 본격적인 연기 수업과 물심양면 도와주는 박해일의 도움아래 실력이 날로 늘었다. 능청스럽지만 귀여운 소년 네모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2002년 <집으로…>의 유승호에 이어 또 다른 아역스타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박해일이 열연하는 어른 네모의 연기와 비교해가며 보는 것도 영화의 재미포인트.



염정아, 춤과 노래 모든 건 직접 다 한다!

염정아는 <소년 천국에 가다>에서 평소 아껴두었던 노래와 춤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영화 속에서 많은 분량을 차지하지 않지만 자신의 맡은 부자라는 인물에 가까워지고 싶었던 그녀는 크랭크인 전부터 한달 동안 브루스, 차차차를 마스터했다. 현대무용으로 다져진 기본기에 한달 동안 갈고 닦은 그녀의 실력은 수준급. 한편 영화 속에서 ‘봄비’ ‘연인들의 이야기’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세 곡의 노래를 직접 불렀다. 염정아의 뛰어난 노력실력에 놀란 윤태용 감독은 최근 그녀가 부른 노래를 영화의 OST에 삽입하기로 결정했다.



영화에 힘이 되는 조연들이 다 모였다!

때로는 그 존재감 만으로 영화에 힘이 되는 조연이 있다. 바로 오랜만에 스크린 나들이를 한 조민수와 일용이로 알려진 박은수가 그 주인공이다. 힘 있는 연기로 무게를 실어주는가 하면 코믹한 연기로 생기를 불어넣는 두 배우의 연기는 그야말로 베테랑 연기자답다. 염정아, 박해일 두 주연배우와 영화를 가득채우는 열연에 감독과 스탭들이 든든할 정도. 한편 코미디언 박미선도 안정된 연기를 선보이며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부부 금실을 자랑하듯 카메오로 출연한 이봉원의 감초연기도 놓치면 아까운 볼거리.



13살 소년에서 93살 노인까지 박해일의 변신 열전!

박해일은 영화 <소년 천국에 가다>에서 기상천외한 경험을 한다. 바로 두 시간 남짓 하는 영화 한편 안에서 13살부터 93살까지 한 인간의 일생을 경험하는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어른이 되어버린 13살 ‘네모’ 역을 맡아 몸에 맞지 않는 어린이용 티셔츠를 입는가 하면, 아줌마 변장을 하고 거리를 누비기도 한다. 또한 하루에 일년씩 늙어가는 그만의 인생시계를 가진 탓에 청년에서 93살 노인까지 점차 늙어가며 촬영 분량의 반을 특수분장을 한 채 연기했다. 13살 소년의 마음으로 단 60일만에 인생의 생로병사를 경험하는 ‘네모’는 박해일이 아니면 탄생할 수 없었던 한국영화사상 가장 독특한 캐릭터가 될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