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독일 자매 (1981) The German Sisters, Die Bleierne Zeit 평점 0/10
독일 자매 포스터
독일 자매 (1981) The German Sisters, Die Bleierne Zeit 평점 0/10
장르|나라
드라마
독일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06분, 독일 16 등급
감독
(감독) 마가레테 폰 트로타
주연
(주연) 유타 람페, 바바라 수코바
누적관객

유년기부터 경쟁 상태였던 율리아네(유타 람페 분)와 마리안네(바바라 주코바 분) 자매는 한편으로는 서로 떨어져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상대에 대한 주의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율리아네는 까다롭고 열정적이며 끊임없이 부모와 학교에 반항하는 딸인데 반해 마리안네는 순종적이며 귀엽고 아빠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딸이다. 전쟁 중에 태어난 두 자매는 50년대에 교회 목사인 아버지 밑에서 엄격한 도덕적 교육을 받으며 성장했다. 이들은 68 운동 세대에 참여하여 무언가를 변화시키고 새 시대를 열어 보고자 했다.

그들은 서로 다른 방식으로 유년 시절의 규범에 저항한다. 율리아네가 적극적인 여성신문 편집자로서 여성운동에 참여하며 단계적인 변화를 모색하는 현실적인 길을 가는 데 비해 마리안네는 폭력을 동원해야만 이론과 실제가 일치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녀는 자신의 중산층적 위치를 버리고 뜻을 함께 한 동지들과 지하 그룹으로 숨어 들어간다.

몇 해가 지난 뒤, 마리안네는 구속되어 수감된다. 율리아네가 면회를 가자 마리안네는 냉정한 태도로 율리아네와 자매인 것이 부담스럽다고 말한다. 그러나 두 자매간의 대화가 거듭되면서 그들 사이에는 새로운 정서적 유대감이 형성된다.

율리아네가 그녀의 남자친구와 휴가를 떠난 동안 마리안네는 감옥에서 사망하고 조사 결과는 자살로 나온다. 마리안네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마리안네가 절대로 자살했을 리 없다는 확신 때문에 율리아네는 경제적으로 안정된 지위와 친구들을 버리고 완전한 고립 상태에 빠져든다. 그녀는 홀로 마리안네가 죽음에 이르게 된 이유를 찾고자 한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