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피아니스트의 전설(1998)
The Legend of 1900, La Leggenda del pianista sull'oceano | 평점9.0
메인포스터/필증확인
피아니스트의 전설(1998) The Legend of 1900, La Leggenda del pianista sull'oceano 평점 9.0/10
장르|나라
드라마/로맨스/멜로
이탈리아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20.01.01 개봉
121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쥬세페 토르나토레
주연
주연 팀 로스, 프룻 테일러 빈스
누적관객
48,750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피아노를 봐. 건반은 시작과 끝이 있지.
그건 무섭지가 않아. 무서운 건 세상이야“


1900년, 유럽과 미국을 오가는 버지니아 호에서 태어나
평생을 바다 위에서 살아온 천재 피아니스트 ‘나인틴 헌드레드’.
유일한 친구인 트럼펫 연주자 ‘맥스’와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 ‘퍼든’,
그의 소문을 듣고 찾아온 재즈 피아니스트를 만나며
조금씩 바다 밖 세상을 배워가던 그의 인생에 새로운 변화가 찾아오는데...

[ ABOUT MOVIE ]

2020년 첫 마스터피스 <피아니스트의 전설>
놀랍도록 황홀하고 아름다운 대서사시!
22년 만에 4K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이탈리아의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감독 쥬세페 토르나토레와 영화 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의 숨겨진 명작 <피아니스트의 전설>이 오는 1월 1일, 22년 만의 국내 최초 정식 개봉을 앞두고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알렉산드로 바리코의 ‘노베첸토’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평생을 바다 위에서 보낸 천재 피아니스트 ‘나인틴 헌드레드’의 아름답고도 순수한 삶을 그린 작품이다. 배에서 태어나 단 한 번도 육지를 밟아본 적 없는 천재 음악가라는 판타지적인 설정과 감동적인 스토리는 물론, 귀를 사로잡는 황홀한 음악과 명배우들의 열연으로 완성된 명작으로 관객들에게 진한 여운과 깊은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국내 최초 정식 개봉에서는 4K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상영될 예정으로 더욱 생생한 감동을 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지난 11월, 중국에서 4K 디지털 리마스터링 개봉한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함은 물론, <겨울왕국 2>, <미드웨이>와 함께 2주 연속 TOP5에 랭크되는 놀라운 흥행성적을 기록하며 전설의 명작이 가진 저력을 재확인케 했다. 이에 국내 개봉에 대한 관심도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쥬세페 토르나토레 감독은 “한국 팬들로부터 <피아니스트의 전설>에 대한 공감의 메시지를 자주 받았고, 제겐 늘 큰 기쁨이었다. 그런데 오랜 세월이 흐른 제 영화가 한국에서 다시 개봉한다고 하니 다시 새 삶을 얻게 되는 것과 같다”라며 개봉 기념 감사의 인사를 직접 전하기도 했다. 전세계 영화팬들의 인생 영화로 손꼽히고 있는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누군가에게는 다시 만나는 감동을, 누군가에게는 처음 마주하는 전율을 선사하며 2020년 첫 마스터피스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스크린에서 만나는 올겨울 가장 황홀한 경험!
쥬세페 토르나토레 X 엔니오 모리꼬네, 두 거장의 숨겨진 걸작!
<시네마 천국><베스트 오퍼>와 함께 ‘예술과 사랑’ 테마의 명작 3부작 완성!

아카데미, 베니스, 칸 등 유수 영화제를 휩쓴 이탈리아의 명장 쥬세페 토르나토레 감독과 세계 영화음악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 음악 감독. 1988년, 두 사람이 처음으로 함께 한 작품이자 엔니오 모리꼬네 최고의 스코어 중 하나로 손꼽히는 ‘Love Theme’를 탄생시킨 명작 <시네마 천국>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이후, <피아니스트의 전설>을 비롯해 <말레나>, <언노운 우먼>, <베스트 오퍼>, <시크릿 레터>에 이르기까지 두 사람은 함께 선보이는 작품마다 전세계 영화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세기의 콤비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배에서 태어나 평생을 지내온 천재 피아니스트의 이야기를 그린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영화를 좋아하는 어린 소년과 늙은 영사기사의 애틋한 우정을 그린 <시네마 천국>, 세기의 미술품 경매사와 한 여인의 이야기를 그린 <베스트 오퍼>와 함께 음악, 영화, 명화 등 다양한 예술과 사랑에 대한 테마를 그린 명작 3부작으로 완성돼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쥬세페 토르나토레의 밀도 높은 연출과 엔니오 모리꼬네의 아름다운 선율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세계 유수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쥬세페 토르나토레의 마스터피스”(Hollywood Report Card), “놀랍도록 황홀하고 아름다운 서사시!”(Washington Post), “<시네마 천국>을 떠오르게 하는 쥬세페 토르나토레 최고의 작품!”(Los Angeles Times), “엔니오 모리꼬네, 그의 모든 음악이 아름답다”(eFilmCritic.com), “캐릭터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엔니오 모리꼬네의 음악”(Movie Habit) 등 극찬을 받은 바 있어 올겨울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생생함과 높은 몰입감을 선사하기 위해 열연을 펼친 명배우들!
실제 초호화 유람선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버지니아 호!
캐스팅과 제작 비하인드까지 웰메이드의 품격!

<피아니스트의 전설> 속 배우들은 피나는 노력과 혼신의 열연을 선보이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영화 속 연주 장면들은 배우들이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는 듯 보이지만 실제는 모두 연주하는 연기를 펼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88개의 유한한 건반으로 무한한 세상을 연주하는 피아니스트 '나인틴 헌드레드'로 분한 팀 로스는 피아노를 배운 적이 없었지만 6개월 동안 피아노 연주할 때 연주자의 신체 동작과 풍부한 감정 표현을 꾸준히 연습한 결과 싱크로율 완벽한 천재 피아니스트의 모습을 표현해냈다. 재즈 피아니스트 ‘젤리 롤 모턴’ 역의 클라렌스 윌리엄스 3세 역시 팀 로스와의 최고의 명장면인 배틀씬을 위해 단 두 곡이지만 혹독한 연습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또한, 두 배우의 실제 피아노 연주는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여성 피아니스트 질다 부타가, ‘맥스’역의 트럼펫 연주는 전설적인 재즈 트럼펫터 치치 산투치가 맡아 환상적인 명연주를 선사했다. 이렇듯 배우들의 명열연과 더불어 이탈리아 최고 연주가들의 완벽 호흡으로 완성된 영화 속 연주 장면은 마치 눈 앞에서 공연을 보는 듯한 생생함과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을 선사하며 관객들에게 최고의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영화의 주무대가 되는 ‘버지니아 호’는 실제 초호화 유람선 루시타니아호와 이 배의 쌍둥이 유람선 모리타니아호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는데, <마지막 황제>로 아카데미 미술상을 수상한 브루노 체사리가 세트 디자인을 담당해 사실적이면서도 웅장한 유람선을 탄생시켜 볼거리를 더했다. 화려한 제작 비하인드로 기대감을 높이는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관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웰메이드 명작의 귀환을 반갑게 알리고 있다.

‘Playing love’, ‘Magic waltz’, ‘The crave’ 등
수많은 전설의 명곡을 남긴 <피아니스트의 전설>
골든 글로브, 다비드 디 도나텔로 등 오리지널 스코어상 수상!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Playing love’, ‘Magic waltz’ 등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킨 작품으로도 유명하다. 엔니오 모리꼬네 음악 감독이 작곡한 ‘Playing love’는 극중에서 ‘나인틴 헌드레드’가 사랑에 빠지는 순간을 담은 러브 테마로 영화의 대표 OST이기도 하다. 피아노 레코딩 중 태어나 처음으로 창밖의 여인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낀 ‘나인틴 헌드레드’가 그 감정을 그대로 피아노 선율에 옮겨 부드러우면서도 아름다운 즉흥 연주로 선보여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선사한다. 또 하나의 대표 OST는 ‘Magic waltz’로 가장 많이 알려진 대중적인 곡이자 ‘나인틴 헌드레드’와 절친 ‘맥스’가 처음 만나는 장면에서 등장한다. 큰 파도로 흔들리는 선상 위에서 마치 피아노와 하나가 되어 꿈결같은 환상적인 연주를 펼치는 장면으로 많은 영화팬들이 기억하는 명장면으로도 꼽히고 있다. 이외에도 마치 손이 4개가 보이는 듯한 빠른 템포의 ‘Endruing Movement’, 실제 재즈 피아니스트 젤리 롤 모턴이 작곡한 곡을 엔니오 모리꼬네가 편곡한 버전으로 경쾌한 리듬이 매력적인 ‘The crave’ 등 다양한 재즈 음악을 만끽할 수 있다. OST를 빼고는 얘기할 수 없는 작품인 만큼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제57회 골든 글로브 오리지널 스코어상을 비롯해 이탈리아의 오스카라고 불리는 제44회 다비드 디 도나텔로 영화제에서도 감독상과 음악상까지 6관왕을 차지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20세기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되고 있어 새해 첫 극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가장 황홀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